뉴욕목사회 48회기 정기총회 선거 혼란 - 회장 이준성, 부회장 김진화 목사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뉴욕목사회 48회기 정기총회 선거 혼란 - 회장 이준성, 부회장 김진화 목사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11-25 17:11

본문

지난 7월에 뉴저지목사회 10회 정기총회가 열렸다. 당시 기사의 제목이 “역대급 혼란의 이유는? 뉴저지목사회 10회 정기총회”이다. 그리고 형님뻘인 뉴욕목사회 정기총회, 그것도 48회기 정기총회가 11월 25일(월) 오전 10시 뉴욕만나교회에서 열렸다. 반세기를 앞둔 뉴욕목사회 정기총회도 뉴저지목사회 못지않았다.

 

양쪽 다 선거 때문이었다. 또한 양쪽 다 회의를 진행하는 의장의 진행미숙 또는 의도가 혼란을 더 했다. 교계단체 선거는 잘하면 교계의 엔돌핀이 될 수도 있다. 축제 같은 선거 그리고 건강한 선거문화를 세우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4721695_43.jpg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4719856_95.jpg
▲신구임원 교체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4719857_08.jpg
▲이번 총회에서 최대 95명 참가(신입 3명 포함), 최고 많이 투표에 참가한 인원이 90명이었다. 총회후 참가자의 일부 단체사진.

이번 뉴욕목사회 정기총회는 선거에서 당선된 사람은 있어도 기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정기총회 전부터 난맥상에 대한 여러 제보가 이어진 회장 선거는 물론이며, 부회장 선거와 감사 선거 등 모든 선거에서 문제가 일어났다.

 

회장에 당선된 이준성 목사는 소속교단에 대한 시비로 1시간 내내 청문회를 당했다. 단독후보임에도 비밀투표 끝에 90표 중에 65표를 얻어 마침내 신임 회장이 된 이준성 목사는 당선소감 발표에서 화난 얼굴로 “유구무언(有口無言)”이라고 단 한 마디를 했다. 부회장 투표는 비밀투표로 진행되어 사람이 드러나지 않아 큰 문제가 없었으나 회장 선거는 그렇지 않았다. 장시간 뜨거운 찬반 토론이 이어져 의견이 분열됐으며, 찬성과 반대하는 회원들이 확연하게 구분되어 앞으로 이를 회복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48회기는 '교계화합' 그리고 '회원화합'이라는 큰 숙제를 안게 되었다.

 

부회장에 당선된 김진화 목사도 당선후 시간이 지나 다음 순서를 진행하는 가운데 과반수가 아니라는 지적에 따라 다시 투표를 해야 하는 황당한 경우를 만났다. 86명이 투표하여 43표를 얻었으나 목사회 회칙이 요구하는 “과반수 이상”의 득표를 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뒤늦게 나왔다. 과반수에 대한 논란이 계속 이어졌다. 하지만 김 목사와 표 대결을 벌여 3표 차이로 간발의 차이로 뒤진 이재덕 목사가 깨끗한 사퇴의사를 밝힘에 따라 부회장이 됐다. 감사도 정원이 3명인데 4명을 선출하고 이후 1명이 사퇴하는 혼란 끝에 한석진, 정재현, 유승례 목사가 감사가 됐다.

 

회의 사회를 본 회장 박태규 목사는 공정하지 않고 의도를 가지고 선거를 진행한다고 회원들의 많은 항의를 받았다.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은 김원기 목사는 회장 선거에서는 47회기 박태규 회장에게서 '선관위의 잘못된 판단'이라는 공격을 받았으며, 부회장 선거에서도 과반수 해석을 놓고 홍역을 치루었다.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4719838_13.gif
▲정기총회에서 큰 감정의 변화를 보인 신임 회장 이준성 목사
 

이후 신임 회장으로 의장석에 오른 이준성 목사는 의사봉을 잡고 “이것이군요. 이것 한번 잡으려고 1년 내내 고생했다”고 말하자 회원들에게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그리고 이준성 신임 회장은 “마누라와 자식을 빼고는 것은 다 바꾸려고 한다. 정말 이렇게 엉망인 총회 현장은 처음 본다. 빠른 시일 안에 임시총회를 열어 문제가 되는 법규를 바꾸고 새로 만들어 제대로 된 법에 의해 일꾼을 선출하는 계기로 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기사가 계속 이어집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뉴욕목사회 48회기(2019) 정기총회 현장 사진과 동영상
- 뉴욕목사회 48회기(2019) 정기총회 책자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88건 6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2020-05-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전하는 뉴욕교계 소식들 2020-05-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