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래 장로의 뉴저지교계 목사들에 대한 훈계가 적절했나?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윤석래 장로의 뉴저지교계 목사들에 대한 훈계가 적절했나?

페이지 정보

화제ㆍ2019-11-16 07:12

본문

뉴저지교협 33회기 시무예배와 이취임식이 11월 14일(목) 오후 7시30분부터 뉴저지연합교회에서 열렸습니다. 여러 면에서 독특한 부분들이 있었지만 기자를 깜짝 놀라게 한 순서가 있었습니다. 

 

▲[동영상] 윤석래 장로의 축사내용

 

축사의 순서에서 뉴저지장로연합회 회장 윤석래 장로의 축사 내용 때문입니다. 윤 장로는 축사가 아니라 뉴저지교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교계 목사들을 훈계했습니다. 목사와 장로들이 서로 갈등없이 협력하는 뉴욕교계의 분위기와 달라 놀란 것이 아닌가 합니다. 먼저 뭐하고 발언했는지 따라가 보겠습니다.

 

윤석래 장로는 장동신 목사의 회장 취임을 축하하며 권면했습니다. 윤 장로는 “특히 명심해야 할 것은 이 공동체 안에서 어떻게 관심을 가지고 처신해야 하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내 자신이 바로서지 못한 것은 보지 못하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자세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어리석고 바람직하지 못한 존재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윤석래 장로는 하고 싶지 않는 말이지만 하겠다며 “최근에 뉴저지 한인교계는 눈에 보이게 양분되어 있음을 모두가 인정할 것이다. 몇 년 전부터 서서히 이념을 달리하는 가치관의 갈등으로 말미암아 대립과 편견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며 아집과 독선으로 신앙의 본질을 역행하는 참으로 안타깝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바라기는 새롭게 출발하는 새 회기를 통해 그동안 멀어져버렸던 과거를 청산하고 화해하며 피차의 겸손한 자세로 하나가 되어서 모든 문제와 갈등이 치유되며 하나님이 보시기에 인정받고 떳떳한 회기가 될 것을 기대하며 축하를 드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윤석래 장로는 발언을 들으며 가장 먼저 들 수 있는 생각은 평신도 지도자가 오죽하면 이렇게 말했겠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 정도로 뉴저지 교계의 문제가 심각하며, 윤 장로의 지적을 뉴저지 교계의 목사들과 신임 교협 회장이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측면에서 보면 평신도 대표가 취임식 축사 순서에서 신임 목사 회장과 교계 목사들에게 훈계하는 이런 내용은 자연스럽지도 않으며 너무 자기 의가 드러난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사적인 자리에서 부탁을 했으면 좋을 뻔 했습니다.

 

윤석래 장로가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은 교계 목사들에게 한 훈계내용들이 그대로 다 자신에게도 돌아왔다는 것입니다.

 

뉴저지 교계는 앞으로 회장 윤석래 장로와 장로연합회 회원들을 더욱 관심있게 지켜볼 것입니다. 이미 지적한대로 자신은 바로서지 못한 채 다른 사람을 지적하지는 않는지, 뉴저지 교계가 양분되었다고 하는데 삼분하게 만드는 것은 아닌지 지켜 볼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 취임식에서 한 발언들이 교만에서 나온 지적질인지, 정말 교계를 사랑해서 나온 충심의 권면인지도 앞으로의 윤 장로 행동에서 답을 구할 것입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ef1eab1263063839ec612de53643aaae_1573906338_33.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055건 7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 이보교 첫 심포지엄 9월 29일 열린다 댓글(1) 2019-09-19
브라이언 채플 “그리스도 중심의 설교”의 의미는? 2019-09-19
임제택 목사 “열방 DNA 목회자 세미나” 인도 2019-09-18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제36회 정기총회 2019-09-18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동노회 제 85회 정기노회 2019-09-17
미국과 한국 지도자들이 함께하는 선교적교회 컨퍼런스 열린다 2019-09-17
2020 UMC 총회에서 교단 구조 변화 확실시, 한교총 적극 대응 2019-09-17
한소망교회, 정세훈 4대 담임목사 위임과 장로 임직식 2019-09-16
이만호 목사, 워싱턴 복음화대성회 강사로 "워싱턴을 뜨겁게" 2019-09-16
“스탬포드교회”가 “새생명교회”로 교회이름을 바꾸고 교회이전 2019-09-16
장애영 사모 “주님, 좋은 엄마가 되고 싶어요” 자녀교육 세미나 2019-09-16
뉴욕그레잇넥교회, 임제택 감독 초청 예수 DNA 부흥집회 2019-09-16
이형로 목사 “예수님을 위한 잔치에 필요한 3가지” 2019-09-16
뉴욕권사선교합창단 제18회 정기연주회 - 칸타타 <골고다 언덕> 초연 2019-09-15
단비TV LA 진출, OTT 및 자체 박스 통해서도 시청가능 2019-09-14
예수동행 뉴저지 연합집회 “십자가와 종이 있는 회의” 2019-09-14
뉴욕교협 46회기 회장단 후보자 모두 서류심사 통과 댓글(1) 2019-09-13
팰리세이드교회의 셰리프세일 취소가 의미하는 것은? 2019-09-13
패밀리터치 제4회 사모들의 행복축제 “후회 없는 부르심” 2019-09-13
브라이언 채플 “설교능력은 허접했지만 그의 하나님은 위대” 2019-09-13
미주성결교회, 목회자세움네트워크와 손잡고 목회자 컨퍼런스 2019-09-12
퀸즈장로교회 화재와 새예배당 착공, 그리고 하나님의 은혜 2019-09-12
역사의 한 장을 넘기며 필그림교회 행정전권위원회 해산 2019-09-12
한소망교회 정세훈 목사 청빙 노회 통과, 위임식과 임직식으로 새출발 2019-09-12
뉴욕총신대학교,신대원 2019년 가을학기 개강예배 2019-09-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