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후보였던 양승호 목사가 기억하는 조용기 목사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후임후보였던 양승호 목사가 기억하는 조용기 목사

페이지 정보

교계ㆍ2006-11-13 00:00

본문

아멘넷은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후임자 결정을 맞아, 5인의 후보에 들어갔던 양승호 목사(뉴욕순복음연합교회)를 인터뷰하고 뒷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어떤 인연이 있습니까?

여의도순복음교회 동부이촌동 직할 성전과, 여의도 직할 성전을 담당했다.

언제 처음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출석했습니까?

광주에서 자라 전남대를 졸업하고 87년 서울로 올라와 처음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다니게 되었다. 교회를 다니며 순복음총회 신학교를 다녔다. 그리고 91년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역자가 되어 교구를 맡았다.

그후 온누리교회, 충신교회등 막강한 교회가 소재한 동부이촌동 지성전을 초대담임으로 사역을 시작했다. 1년만에 4백명이 출석하는 교회로 성장시켰다. 그다음 여의도 직할 성전 담임을 맡았다. 2,800명이 출석하고 장로만 56명이 있는 큰 교회였다.

어떻게 조 목사님께 인정을 받으셨습니까?

여의도에 있으면서 교구별 전도 1등, 국민일보 확장사업 1등을 했는데 정말 열심히 했다. 그리고 조목사님께서 동부 이촌동에 이촌직할성전을 새로 개척하실 때 나를 그곳에 보내셨는데 1년 동안 그곳에서 열심히 사역을 감당했다. 그러다가 신장이 나빠져서 요양을 위해 오산리 국제 금식 기도원에 갔는데 그곳에서 성도들이 사랑을 많이 베풀어 주었다. 그런데 그 사랑의 물질들을 국민일보 확장을 위해 하나님께 드렸다. 이런 부분들이 조 목사님께 좋은 인상을 드리지 않았나 생각한다.

어떻게 뉴욕에 오게 되었습니까?

뉴욕 순복음연합교회를 담임하고 있던 전임목사님께서 한국으로 들어가게 되고 조목사님께서 뉴욕으로 누구를 보낼까 기도하는 가운데 내 얼굴이 떠오르셔서 나를 뉴욕으로 파송하셨다. 그 때가 2000년 7월 이었다. 처음 왔을 때 50여명 정도 출석하고 있었는데 성령의 강한 역사로 지금은 600여명이 출석하는 교회가 되었다.

조용기 목사 후임자 후보 7인중에 들어갔는데?

목사님께서 기도하시는 가운데 지명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목사님의 의중 가운데 한 사람이 되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영광이고 감사의 제목인지 모른다.

후임으로 결정된 이영훈 목사는?

이영훈 목사님과는 여의도에서 함께 사역을 했었다. 이 목사님은 굉장히 온유하시고 인품이 좋으셔서 모든 분들이 좋아하셨다. 그리고 조목사님께 절대적인 순종을 하는 제자로 알고 있다. 그 점이 많은 분들에게 좋은 모습으로 인정된 것 같다.

조용기 목사는 어떤 분입니까?

조 목사님을 감히 내가 평할 수는 없지만 천 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분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서도 그렇지만 외국에서 조목사님의 명성은 더욱 대단하다. 외국에 나갔을 때 한국 대통령 이름은 몰라도 Paul Yonggi Cho 또는 David Cho 이름을 알고 반가워하는 외국인들을 자주 만난다. 그리고 성령운동의 선두주자로서 전 세계 목회자들 및 성도들에게 끼친 영향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그런 분이 나의 멘토요 영적인 아버지가 되시는 것에 감사할 따름이다.

조목사님은 소망신학을 주창하여 전 세계 및 한국 성도들에게 많은 희망을 주셨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은 극심한 어려움 속에서도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사고방식과 바라봄의 법칙을 배워 승리의 삶을 체험하여 주변 이웃들에게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로 쓰임 받고 있다.

조 목사님은 지금도 공부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시고 계신다. 많은 책을 읽고 저술도 많이 했다. 완벽하게 구사하는 언어만 5개 국어이다. 또 지금도 영성을 유지하시기 위해 하루에 3시간 이상 기도하신다.

조용기 목사와 기억나는 일화가 있으시다면?

큰 교회에 있다가 처음 뉴욕에 오니 너무 힘들었다. 당시 교회도 경매에 나와 있었고 목회 환경이 한국과 너무 달라 격세지감을 많이 느꼈다. 그렇게 너무 힘이 들 때 조목사님께서 성회를 인도하시러 시카고에 오신다는 소식을 들었다. 조 목사님을 만나서 기도를 받고 위로받고 싶었다. 그런데 갑작스런 여행인지라 비행기 값이 너무 비싸서 엄두도 못내고 자동차로 16시간 반을 쉬지 않고 운전하여 도착해서 목사님을 반갑게 만났다.

그리고 금요철야예배 직 후 출발을 했었기 때문에 주일예배를 인도하기 위해서는 속히 다시 뉴욕으로 향해야 했었다. 목사님께서는 “몇 시 비행기로 가는가?” 라고 물어보셔서 자동차로 왔다고 말씀드렸더니 깜짝 놀라시며 여비에 보태라고 격려금을 주시며 “쉬면서 조심히 가라”고 말씀해 주신적도 있었다.

또 조 목사님이 서대문 교회 시절에 장인과 장모님의 결혼식 주례를 서 주셨다. 그리고 우리 부부의 주례도 서 주셨다. 조 목사님께서 주례사를 하시면서 "2대에 걸쳐 주례를 보기는 네가 처음이다. 내 딸을 보낸다고 생각하니 잘 해라"라고 말씀해 주셨던 기억이 난다.

ⓒ 2006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056건 36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부흥의 현장으로 간다 2] 뉴저지 연합교회 나구용 목사 2007-01-12
사무엘 머펫 박사 "부흥, 우리의 힘으론 안되고 성령님에 의지해야“ 2007-01-12
뉴욕교협 분과위원장 모임 "분과사업의 활성화는 교협의 활성화" 2007-01-12
미주문화선교회 창립총회, 이사장 이영희 목사/회장 송병기목사 2007-01-11
미주세계일보 <한문수 목사와 김해종 감독 성추문 보도>에 대한 반박 기자… 2007-01-11
김삼환 목사, 2007 신년성회에서 한국과 뉴욕을 축복하다. 2007-01-11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 2007 신년예배 및 감사만찬 2007-01-09
[부흥의 현장으로 간다 1] 뉴저지 필그림교회 양춘길 목사 2007-01-09
조카 양춘길 목사가 본 박조준 목사의 목회일념 2007-01-09
정수명 뉴욕교협 회장의 분과위원장 중심사업은 모험인가? 2007-01-09
미주기독교방송(KCBN) AM 740 진출 포기 2007-01-09
뉴욕교협 2007년 신년예배 및 하례만찬/강사 이용걸 목사 2007-01-09
이애실 사모의 뉴욕성경일독학교 (신약)개강 2007-01-08
한민자선선교회, 양로원에서 2007년 사역 시작 2007-01-08
뉴욕목사회 "차세대를 준비하는 목회자 컨퍼런스" 열기로 2007-01-08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동노회 2007 신년하례예배 2007-01-08
스태튼아일랜드 한인교회연합회 2007 신년하례 2007-01-08
포레스트힐장로교회 양희철 목사, 믿음장로교회와 통합예배 2007-01-07
예수전도단 캠퍼스 워십 팀, 퀸즈장로교회 공연 2007-01-06
문형준 C&MA 감독이 신년예배에서 말한 "목회 성공의 키" 2007-01-03
뉴욕효신교회, 방지각/문석호 목사 공동목회 시작 2007-01-02
교회성장 목회자 세미나를 인도하는 선우 권 목사 인터뷰 2007-01-02
미국의 대표적인 선교대회인 어바나 2006 2006-12-31
맨하탄 할렘에서 브니엘 선교회과 함께하는 따뜻한 연말 2006-12-29
여장부 목회자, 김록이 목사 연속 영성회복 부흥사경회 2006-12-2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