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동행 뉴저지 연합집회 “십자가와 종이 있는 회의”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예수동행 뉴저지 연합집회 “십자가와 종이 있는 회의”

페이지 정보

성회ㆍ2019-09-14 07:58

본문

▲[동영상] 예수동행 뉴저지 연합집회 실황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가 인도하는 예수동행 집회가 뉴욕에 이어 뉴저지에도 열리고 있다. 뉴저지 집회는 성도들을 위한 저녁연합집회가 9월 13일(금)과 14일(토)에 뉴저지연합교회(고한승 목사)에서 열렸다. 예수동행일기 세미나도 16일부터 3일간 진행된다. 

 

13일(금) 저녁 열린 집회는 예배당에 놓은 보조의자까지 다 찰 정도로 많은 성도들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유기성 목사는 마태복음 28:18~20을 본문으로 예수님과 동행하는 사람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하며, 작은 십자가를 돌리고 테이블 위에 종이 있는 선한목자교회의 회의 스타일을 소개하여 주목을 받았다. 다음은 설교 일부이다.

 

1.

 

미국의 존 비비어 목사는 저서에서 80년대 미국 TV 설교가로 최고 명성을 날리던 어느 목사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 설교가는 간음과 횡령 죄를 짓고 감옥에 들어가서 미국교회에 큰 충격이 되었다. 이후 미국에 전도의 문이 닫혔다고 할 정도로, 그렇게 훌륭하고 유명한 설교가가 그런 죄를 지은 것이 충격이 되었다. 그렇다면 과연 누구를 믿을 수 있느냐는 것이다.

 

그 설교가가 감옥에서 존 비비어 목사에게 편지를 보내 책을 읽고 도전과 은혜를 받았다며 면회를 부탁해 찾아갔다. 존 비비어 목사는 요청을 받고 갔지만 자신도 그에게 할 질문이 있었다. 드디어 설교가에게 “목사님 정말 대답해 달라. 언제부터 예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식어지기 시작했나요?”라고 질문을 했다. 존 비비어 목사는 그것을 알고 싶었다. 그 훌륭한 목사가 그렇게 실족한 것은 어느 순간부터 예수님과의 관계가 식어지니 그렇지 되었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래서 그것을  알고 자신에게도 경계로 삼고 싶었다. 

 

그 설교가의 대답은 놀라웠다. 자신은 예수님과의 사랑이 한 번도 식어진 적이 없었다고 했다. 존 비비어 목사는 그 말을 듣고 화가 났다. 그리서 ‘당신은 간음과 횡령 죄를 짓고 감옥에 들어와 있는데 어떻게 예수님과의 사랑이 식어진 적이 없다고 말하는가?’ 라고 질문을 막 하려고 하는데, 그가 이어서 말하기를 “당신이 물은 대로 한 번도 예수님과의 사랑이 한 번도 식어진 적이 없지만, 예수님이 두려워진 적도 없었다”고 했다. 존 비비어 목사가 ‘이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그만 아니다. 그 설교가와 같은 그리스도인들과 목회자들이 얼마나 많은가? 주님을 사랑하지만 두렵지 않다고 한다. 

 

2.

 

어떻게 그럴 수 있는가? 어떻게 이것이 가능한가? 예수님의 십자가 은혜를 알고 나면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예수님의 피 흘리심으로 내 죄가 사함을 받았는데 어떻게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십자가 복음을 모른다면 몰라도, 알면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그런데 예수님을 사랑한다고 하면서도 예수님을 두려워하지 않는 분들이 너무 많다. 왜 그런가? 주님이 함께 계신다는 것을 모를 때 그렇다. 예수님이 나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신 것을 아는 것만이 아니라, 나와 함께 계신 것을 알게 됨으로 주님을 사랑하는 것만 아니라 주님을 두려워하게 된다. 나와 함께 계신데 말을 어떻게 함부로 하겠는가?

 

목회하면서 얼마나 마음이 아픈 일이 많은지 모른다. 어떻게 주님이 함께 계신 것을 알면 저렇게 말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때도 많았다. 저 사람은 예수님이 함께 계신 것을 진짜 알까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저는 어릴 때부터 그렇게 힘들었던 이유는 하나이다. 어른 교인들이 싸우는 것이다. 나중에 목사가 된 후에 보니 싸우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이유 없이 싸우는 경우가 없다. 다 교회를 사랑해서 싸운다. 교회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싸우지도 않는다. 그래서 교회에서 싸우는 사람은 ‘교회를 사랑하여 싸우기까지 했다’고 표창을 해야 한다. 교회를 사랑하지 않고 교회에 관심이 없으면 교회의 일가지고 안 싸운다. 교회를 위해 이렇게 해야 된다고 믿으니 싸우는 것이다. 그런데 하나가 빠졌다. 예수님이 함께 계신다는 사실이다. 예수님이 함께 계신 것을 알면 말을 절대로 함부로 못한다. 나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신 그 주님을 바라보면서 어떻게 싸우겠는가?

 

5b07e2b432ab63d8033352dd9648bc35_1568462284_91.jpg
 

5b07e2b432ab63d8033352dd9648bc35_1568462285_04.jpg
 

3.

 

교회를 담임하고 제일 힘든 것이 장로들과 함께 회의할 때이다. 자꾸 의견이 나누어지고 그러다보니 소리가 커지고, 회의가 끝나도 마음이 안 좋고 서로 거리가 멀어진 듯하다. 목사와 장로가 모인 회의가 그런 분위기인데 교회가 은혜롭게 되겠는가? 제가 제일 힘들었던 점이다. 그래서 회의를 시작하며 제안했다. “회의를 할 때 예수님이 함께 계시죠. 우리는 이것을 믿어야 합니다”라고 하면 다 “아멘”이라고 한다. 그런데 회의를 시작하면 다른 영이 들어간다. 성령께서 예배 때는 은혜를 주시다가 회의를 시작하면서 마치 다른 영이 들어간 것 같다. 안건에 들어가면 갑자기 서로 전혀 다른 사람처럼 이야기한다. 어떻게 하면 될까를 고민하며 2가지를 이야기했다.

 

회의를 시작할 때, 작은 나무 십자가를 오른쪽 장로님에게 드린다. 그러면 십자가를 들고 기도를 한다. 회의를 진행하는 동안 십자가를 쥐고 있는 장로는 기도한다. 다음에 옆 장로에게 십자가를 전하면 그 장로가 다시 기도한다. 작은 십자가가 회의 중에 계속 돈다. 효과가 크다. 십자가를 돌리면서 회의를 하니 주님이 의식이 된다. 그러자 회의진행 분위기가 달라졌다. 문제는 십자가 쥐고 있을 때와 놓을 때가 달라진다. 그래서 작은 종을 테이블에 올려놓았다. 그리고 도무지 예수님 앞에서 이런 분위기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할 때 누구든지 종을 치면 회의를 중단하고 1분 동안 기도를 한다. 그 이후에 다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한다.

 

선한목자교회가 지난 15년간 엄청나게 달라진 중요한 이유 중 하나이다. 회의할 때 예수님을 바라보게 된 것이다. 가정에서도 교회에서도 같다. 예수님을 바라보게 되면 예수님이 두려워진다. 그래서 사람이 바뀐다. 주님을 바라보는 눈이 뜨이니 사람이 변하는 것이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EbzD2vbiqudLVpkm8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123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박용규 교수 “기독교는 부활의 종교이다” 새글 2020-01-23
뉴욕권사선교합창단 구정 앞두고 “기쁜 우리 설날” 모임 새글 2020-01-22
류재덕 UMC 한인총회장 “알기 쉽게 풀어본 ‘교단분리 의정서’” 새글 2020-01-22
글로벌뉴욕한인여성목 제4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새글 2020-01-22
프라미스교회, 청교도 400주년 스터디투어 새글 2020-01-22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2020년 시무 및 이사장 취임예배 새글 2020-01-22
영생의 비전을 전한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예배 새글 2020-01-21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4회 총동문회의 밤 새글 2020-01-2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2020년 신년하례예배 새글 2020-01-21
역사적인 UMC 한인총회 5월 뉴욕에서 열린다 2020-01-20
뉴저지 어노인팅교회, 재즈 크리스마스 콘서트 2020-01-20
회장과 준비위원장이 평가한 2020 뉴욕교협 신년하례 2020-01-18
민병욱‧장동일 목사 “C&MA 연례선교대회를 다녀와서” 2020-01-18
“함께 가자” 외친 뉴욕교협 2020 신년 감사예배 및 하례만찬 2020-01-17
천재 소녀에서 바이올린 찬양사역자가 된 전영은 자매 2020-01-16
LA 주도, 청교도 400주년과 미국 대선 위한 미 전역 연합기도회 열린… 2020-01-15
뉴욕장로연합회 10대 이취임식 및 2020년 신년감사예배 2020-01-15
뉴욕한인중앙교회 전진은 담임목사 위임식 및 장로 임직식 2020-01-14
“뒤에 숨은 일꾼” 하나님의성회 동북부지방회 신년하례식 2020-01-14
“부부 사랑”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2020 신년하례식 2020-01-14
총신대 신대원 미동부 동문회 2020년 신년하례 및 정기총회 2020-01-14
"믿음으로" 훼이스신학교 동문회 2020년 신년감사예배 2020-01-13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44회 총회, 주강사로 브라이언 채플 박사 2020-01-11
ERTS 학장 이규본 목사 “신학교 사역을 놓지 못하는 이유” 2020-01-09
한교총 이철구 회장 “UMC 진보-전통 두 교단으로 나눠진다” 2020-01-0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