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리세이드교회의 셰리프세일 취소가 의미하는 것은?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팰리세이드교회의 셰리프세일 취소가 의미하는 것은?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9-13 12:09

본문

미국장로교(PCUSA) 동부한미노회는 제91차 정기노회를 9월 10일(화) 뉴저지 임마누엘장로교회에서 열었다. 임마누엘장로교회는 노회장 우종현 목사가 시무하는 교회로 2일전 봉헌예배를 드린 바 있다. 

 

정기노회의 개회예배는 설교 순서가 있는 예배로 드려진다. 하지만 이번에는 동부한미노회가 매월 정기적으로 열고 있는 찬양과 기도의 밤의 인도자들(리더 이준규 목사)이 나와 회중들과 찬양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 찬양의 시간이 어느 때보다 은혜 충만한 시간이었기에, 노회에 앞서 팰리세이드교회 교인들의 피켓시위와 이어진 팰리세이드교회 문제를 안건으로 다룰 때의 혼란이 더 부각되었다.

 

5b07e2b432ab63d8033352dd9648bc35_1568390985_95.jpg
 

5b07e2b432ab63d8033352dd9648bc35_1568390986_07.jpg
 

동부한미노회는 지난 4월 열린 임시노회에서 교인들이 한 번 더 기회를 달라는 호소에 팰리세이드교회의 교회해산을 부결시켰다. 그리고 5개월 만에 열린 정기노회에서 3일 뒤인 13일에 예정된 교회건물과 부지에 대한 셰리프세일을 앞두고 그동안의 상황을 알리고 노회의 결단을 촉구했다.

 

팰리세이드교회 행정전권위원회 보고에 따르면, 그동안 일부 교인들이 교회의 관할권을 주장하여 혼란이 있었지만 8월 15일에 법원은 모든 관할권은 노회가 파송한 행정전권위원회에 있다고 판결했다. 또 연기되던 셰리프세일은 9월 13일로 확정되었고 더 이상 연기는 없다고 보고했다. 또 지난 4월 교회해산의 건을 부결이후 지금까지 전혀 회복의 근거조차 만들어지지 않았으며, 지속적으로 교인이 감소하여 현재 60여 명의 교인만 남아있다고 보고했다.

 

행정전권위원회는 3일 앞 셰리프세일을 앞두고 노회원들에게 2가지 선택을 물었다. 하나는 그대로 셰리프세일을 하는 것이고, 아니면 채무를 지고 있는 부동산업자와 협상을 벌이는 것이다. 하지만 정기노회에 참가한 팰리세이드교회 교인들의 소동 속에 아예 결정 자체를 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노회는 팰리세이드교회의 문제는 △교회가 모기지 납입 의무를 행하지 않은 것(2016년부터) △노회와 협조하지 않은 것(문제해결을 위한 공동의회 개최 반대 등) △상황개선을 위한 합리적인 자구책이 전혀 없는 것 등 3가지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13일 예정된 셰리프세일(Sheriff’s Sale)이 취소됐다. 더 이상 연기가 없다던 셰리프세일의 취소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시각들이 존재했다. 동부한미노회는 이에 대해 상위기관인 동북대회의 최후 권고에 따라, 팰리세이드교회 부동산을 처리하게 되었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방법은 부동산 업자와의 협상이다. 다음은 노회의 발표내용이다.

 

동부한미노회 소속 목사님들과 장로님들께,

 

오늘, 9월 12일, 팰리세이드교회 행정전권위원회는 첨부한 동북대회 (Synod of Northeast)의 최후 권고에 따라, 팰리세이드교회 부동산을 처리하게 됨을 알려드립니다.

 

지난 9월 10일 정기노회에서, 270만불 가량의 부채를 짊어진  팰리세이드교회 부동산 사태에 대하여 정확하게 핵심적인 내용을 보고드렸습니다. 그러나 팰리세이드교회 교인들 다수가 참석한 노회 현장 상황의 여의치 않음으로 인하여 9월 13일로 다가온 Sheriff's Sale(법원 강제 공매)을 사흘 앞두고도 노회는 어떤 결정을 내릴 수 없었습니다.

 

노회의 상위 기관인 동북대회 (Synod of Northeast)에서는 이런 상황을 주시하였습니다. 그리고 막다른 길에 선 노회에게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지적하고, 최종적으로 모든 재산을 미국장로교의 선교적 유익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신탁의 의무' (Fiduciary Responsibility, G-4.0203)를 수행하라고 노회에 권고하였습니다. 

 

미국장로교의 규례서 (Book of Order)가 명시하는 대로, "대회와 총회의 지시와 통지 내용이 숙고되고, 그리고 구속력이 있는 결정들이 준수되고 시행되도록 살피는 일" (G-3.0302 c) 은 노회의 중요한 의무입니다. 교회 건물에 대하여 한인교회의 교인들이 가진 독특한 정서로는 이런 교단의 규정과 대회의 권고를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회의 권고를 받은 노회는 이제 다른 방법을 모색할 수 없고, 할 만한 시간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팰리세이드교회 행정전권위원회는 대회가 권고한 대로 교회 부동산을 처리할 수밖에 없음을 공지합니다. 

 

팰리세이드교회 행정전권위원회 위원장 남후남 장로 외 위원 일동

동부한미노회 사무총장 김현준 목사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TPJSxhGqV1nt5G8h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88건 6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2020-05-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전하는 뉴욕교계 소식들 2020-05-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