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2019 목회자 가족수련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2019 목회자 가족수련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8-21 10:38

본문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노회장 홍춘식 목사)는 교육부 주관으로 2019 목회자 가족수련회를 8월 19일부터 21일까지 베어마운틴에 있는 HNA 컨퍼런스센터에서 열었다. 

 

a70909727cc263cffa90847da7b25ab9_1566398266_96.jpg
 

특히 이번 수련회는 전 총신대 총장 김인환 목사가 2차례 세미나를 인도했다. 첫 강의에서 김인환 목사는 “구약성경의 가정생활”이라는 주제로 강의했다.

 

김인환 목사는 “창조하신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할 때 가정은 언약이 성취되고 더욱 행복하고 온전한 가정을 이룰 수 있다. 가정은 기원부터 하나님께서 이루셨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결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오늘 이시대의 가정의 문제로 △가정 갈등과 이혼 △동성결혼 △젊은이들의 결혼기피 등을 지적했다.

 

김인환 목사는 “하나님께서 가정을 통해 사회와 국가를 이루시는데 가정이 무너지면 앞으로 어떻게 사회를 잘 세울 수 있을까요?”라고 반문하며 “하나님께서 세우신 가정을 모든 부분에서 성경대로 세워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인환 목사는 “첫째, 가정은 인간의 선택으로 출발한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하나님의 주관과 지혜로 세우셨습니다(창세기 1:26-28와 2:15-25). 둘째, 사람을 창조하시고 이 세상을 잘 이끌어 최상의 작품을 만들도록 가정을 세우셨습니다. 부인을 돕는 배필로 창조하시고 가정을 이루어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 번성하고 잘 다스리도록 세우셨습니다”라고 설명했다.

 

2강은 “가정을 행복하기 위해서”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김인환 목사는 “첫째, 하나님이 세우신 가정의 질서를 지켜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남편을 가장으로 세우셨습니다. 남편은 사랑으로 책임을 지고 아내는 사랑으로 순종할 때 행복한 가정을 이룹니다. 둘째, 가정을 예배하는 가정으로 세울 때에 행복합니다. 우리의 모든 일은 하나님의 일이고 하나님께 예배하는 삶을 사는 예배자입니다(롬 12:2). 셋째, 행복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는 인격적 일치성을 이루어야 합니다. 아내와 남편 자녀 모두 다 하나님의 절대적인 미와 절대적인 가치를 지닌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음을 인식하고 서로 서로 예수님을 따르는 것입니다”고 전했다. 

 

또 “교회와 가정 모두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이 있다. 부인은 한 남편의 훌륭한 아내가 되는 것이 사명이며, 남편은 아내의 훌륭한 남편이 되는 것이 사명입니다. 이 가정의 행복을 자녀에게 가르치고 세상에서 잘 되는 것 이전에 하나님을 인식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하나님의 도구가 되어 사는 것이 가장 큰 행복입니다. 무슨 일을 하든지 어디에 있든지 가정은 자녀는 교회는 하나님의 도구가 되어 쓰임 받을 뿐입니다. 이 자세로 살아갈 때 행복하게 살게 됩니다. 자유하게 행복하게 가정을 이끌고 행복하게 살기를 소원합니다”고 부탁했다.

 

a70909727cc263cffa90847da7b25ab9_1566398277_28.jpg
 

뉴욕노회 2019 목회자 가족수련회 첫날, 도착예배는 인도 윤영환 목사, 기도 방정훈 목사, 설교 정기태 목사, 축도 이종원 목사, 광고 정기태 목사(교육부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정기태 목사는 마가복음 10:35~45을 본문으로 “예수님의 섬김과 헌신”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이어 김성국 목사의 인도로 김인환 목사의 첫 세미나가 진행됐다.

 

둘째 날, 새벽기도회는 방정훈 목사의 인도로 진행됐으며, 이규본 목사가 에베소서 1:15-19를 본문으로 “바울의 기도”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이어 정기태 목사의 인도로 김인환 목사의 두 번째 세미나가 진행됐다. 특히 퀸즈장로교회 성도들은 수련회 장소를 방문하고 바베큐 파티로 노회원을 섬겼다. 자유시간을 가진 후 저녁예배는 인도 임병순 목사, 찬양 윤영환 목사, 기도 이윤석 목사, 설교 홍춘식 목사, 축도 김성국 목사의 순서로 진행됐다. 노회장 홍춘식 목사는 신명기 3:18-22를 본문으로 “네가 목도하였노라”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마지막 날, 새벽기도는 이윤석 목사의 인도로 진행됐으며, 손한권 목사가 디모데전서 6:11-16을 본문으로 “하나님의 사람”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폐회예배는 임영건 목사 인도, 이영상 목사의 말씀(사무엘하 19:1-10)으로 진행됐으며, 허윤준 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한편 수련회에서 뉴욕노회를 위해, 김인환 총장 사역을 위해, 장영춘 목사를 위해, 투병중인 김혜천 목사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yUQHWbGqwitK1ikZA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36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새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새글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새글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새글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새글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새글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2020-05-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전하는 뉴욕교계 소식들 2020-05-18
현장예배 재개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종교자유와 예방조치 강조 2020-05-1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