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사이드장로교회가 코리안푸드 페스티벌을 여는 이유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베이사이드장로교회가 코리안푸드 페스티벌을 여는 이유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8-13 15:11

본문

베이사이드장로교회(이종식 목사)는 9월 8일(주일) 지역 주민들을 위해  코리안푸드 페스티벌(한국음식 나눔 축제)을 개최한다. 이 행사는 이름대로 지역주민들에게 한국음식을 대접한다. 한국 BBQ, 만두, 떡복기, 각종 전, 비빕밥, 김밥, 잡채 등 외국인에게 친숙한 8가지 메인 디쉬와 함께 반찬들을 선보이게 된다. 

 

태권도, 한국 전통음악 공연, 부채춤 같은 공연도 열린다. 또 지역 주민들과의 흥겨운 시간을 위한 재기차기 대회, 그리고 어린이들을 위한 무료 아이스크림, 무료 팝콘, 무료 솜사탕 코너, 무료 포토 부스 운영 등 어느 해보다도 다채롭게 진행된다.

 

6f9be13df06e9c3dd85837d6d6068e68_1565723487_95.jpg
6f9be13df06e9c3dd85837d6d6068e68_1565723488_19.jpg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코리안푸드 페스티벌은 주일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진행이 되고, 4회때 1,500 여명의 지역 주민이 참석했던 것을 감안하여 올해는 더 많은 2,000명 인원이 올 것을 예상하고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지역주민위한 제4회 코리안 푸드 페스티벌

http://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7094

 

베이사이드장로교회는 바쁜 여름철에 많은 인력과 예산이 드는 이 행사를 왜 여는가? 이종식 목사는 행사 취지로 2가지를 구체적으로 밝혔다. 지역을 섬기는 것이고, 지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함이다.

 

“첫째는 교회가  속한 이 지역(Community Board 11 Queens)을 잘 섬기고자 함입니다. 그 동안 이 지역에 속한 우리 교회는 이 커뮤니티로부터 여러 혜택을 누리며 성장해왔습니다. 반면, 이 커뮤니티는 교회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말없이 친절하게 자신의 것을 희생해주었습니다. 교회가 유아선교원, 어린이선교센터를 운영하면서, 학부모들의 차량이 매일같이 수시로 오가고, 주말에는 각종 학생 집회, 토요 한글학교와 주일예배를 위해 수백 대의 차량이 교회 주변에 주차하면서 생기는 주차문제의 불편함, 그리고 밤낮없이 드려지는 예배와 그로 인한 소음의 문제 등 성장하는 교회 옆에 사는 것이 결코 쉽지는 않은 일입니다. 이에 대해 늘 커뮤니티에 대한 빚진 마음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조금이나마 보답하는 의미에서 준비를 하게 되었고, 가능하면 2년에 한 번씩 이 행사를  실시하여, 이 지역 주민들을 대접하고자 합니다.”

 

“둘째는 지역 주민들과 우리 교회가 좋은 유대 관계를 이루기 위함입니다. 그 동안 한인 교회들은 지역 사회와 많은 갈등을 겪어왔습니다.  그 이유로는 한인교회들이 커뮤니티와 격리된 삶을 살았기 때문입니다. 간판도 한국말로 써놓고, 모든 것이 한국말로 진행이 되고, 커뮤니티와 함께 하는 행사는 아무 것도 안 하다 보니까, 커뮤니티와 소통이 되지 않았고, 그 결과로 한인교회를 바라보는 커뮤니티의 시선은 곱지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교회가 건축이라도 하려고 하면 주민들은 적극적으로 반대를 하는 그런 양상을 보여 왔습니다. 이런 형국에 이른 근본적인 이유는 지역 주민들의 의식 속에 한인교회가 커뮤니티에 아무 이득이 없고, 그저 여러 문제를 일으킨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는 우리 교회가 이 지역 커뮤니티의 일원이며, 함께 하는 존재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다시 열게 되었습니다.” 

 

또 이종식 목사는 “5회째를 맞이하면서, 우리 교회의 코리안푸드 페스티벌 행사는 벌써부터 지역 주님들의 기대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고, 경찰서, 소방서 및 커뮤니티 보드도 적극적인 지원을 해 주는 등 좋은 영향력을  주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이번 행사 역시 한인 이민교회를 미국사회와 친숙하게 연결하는 고리가 되어, 우리 교회가 지역 사회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교회의  사명을 다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고 말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6f9be13df06e9c3dd85837d6d6068e68_1565738828_9.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김만득님의 댓글

김만득 ()

한글이 아니라 영어로 제작된 포스터가 있나요?

아멘넷님의 댓글

아멘넷 댓글의 댓글 ()

예, 업로드 했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126건 9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 이민자보호교회 감사예배 및 제1회 심포지엄 2019-10-01
뉴욕교계의 스승, 고 권오현 총장 장례 예배 2019-10-01
이태형 소장 “명성교회 사태에서 한국교회의 가장 큰 손실은?” 2019-09-30
뉴욕필그림선교무용단 제6회 정기연주회 2019-09-30
뉴욕마하나임선교교회, 제3회 코리안 푸드 페스티벌 2019-09-30
지경 넓힌 단비기독교 TV, 감사와 후원의 밤 행사 2019-09-30
10장의 사진으로 보는 뉴저지교협 33회 정기총회 2019-09-27
“불타는 열정” 뉴저지교협 제33회기 장동신 회장 선출 2019-09-27
브라이언 채플 “교회를 떠나는 사람에게 우선 전해야 할 것” 2019-09-26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9월 정기예배 2019-09-26
권오현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55년 동안 후진 양성 2019-09-25
유재명 목사 세미나 “교회성장은 자랑이 아니라 거룩한 부담” 2019-09-25
예장 합동 유감, 세이연을 이단으로 규정하고 교류금지 2019-09-24
뉴욕교협이 주최한 나라를 위한 기도회 열려 2019-09-23
퀸즈장로교회, 차세대와 다민족을 위한 예배당 착공 감사예배 2019-09-23
뉴욕모자이크교회, 우크라이나 지원위한 2019 선교음악회 2019-09-23
은퇴하는 이병홍 목사가 말하는 이민목회와 하나님의 은혜 2019-09-23
2019년 관현맹인전통예술단 카네기홀 및 뉴욕지역 공연 2019-09-23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목회와 신학 포럼을 연장교육으로 진행 2019-09-21
10회기 맞은 뉴저지 목사회 시무 감사예배 및 이취임식 2019-09-19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 선교대학원, 개강 및 제1회 신학세미나 2019-09-19
뉴저지 이보교 첫 심포지엄 9월 29일 열린다 댓글(1) 2019-09-19
브라이언 채플 “그리스도 중심의 설교”의 의미는? 2019-09-19
임제택 목사 “열방 DNA 목회자 세미나” 인도 2019-09-18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제36회 정기총회 2019-09-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