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3-12 07:06

본문

해외한인장로회 동북노회는 3월 11일(월)에 32회 정기노회를 목양장로교회에서 열었다. 임원회에서 결정한 교회내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상정할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을 회무처리를 통해 확정했다.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88786_3.jpg
▲해외한인장로회 첫 여성 노회장 이은희 목사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88786_63.jpg
▲동북노회 32회 정기노회 단체사진
 

이 헌의안을 낸 동북노회 노회장이 해외한인장로회 첫 여성 노회장인 이은희 목사인 것은 상징적이다. 동북노회도 마찬가지이고, 그 어느 누구도 교회내 성적문제에 있어 100% 자신하지 못하는 인간의 죄성 가운데 가이드라인를 만들어 예방의 성격을 가지는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은 이미 한국교계에서 진행되고 있다. 다음은 동북노회가 오는 5월 총회에 상정할 관련 헌의안 내용이다. 

 

 

목회자 윤리위원회 헌의안

 

세계적으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이 시점에 해외한인장로회 총회 산하 교회 목회자들을 보호하고 성도들을 교육할 책임이 있음을 통감하여 성폭력, 언어 폭력 등에 대한 정확한 가이드라인을 연구하여 제시할 필요성을 느끼고 이에 “목회자 윤리위원회”를 만들어 이 문제를 다룰 것을 헌의합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미투 운동의 여파는 엄청납니다. 교회에서도 ChurchToo라 이름붙인 교회내 성폭력 고발 및 예방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교회는 성폭력 문제에 있어서 사각지대이자 성역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주위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문제임에도 눈감고 귀막고 얼렁뚱당 지나가는 일이 비일비재함을 봅니다. 언론사에서도 성범죄를 저지른 후 처벌을 받은 목회자들 중 절반에 가까운 수가 다시 목회를 하고 있는 현상을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일반 언론에서 교회의 성폭력 문제를 조명한 것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었으나 그러한 고발들이 힘을 받지 못하고, 오히려 피해자들의 2차 피해로 이어지곤 했습니다.

 

지난해, 한국에서는 기독교 반 성폭력 센터가 개소하였고, 예장 통합 교단에서는 교회내 성폭력 대응지침 마련 및 성폭력 예방 교육을 매년 시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예장 합동 교단에서도 올 한 해 동안 목회자와 교회직원들에게 성윤리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하기로 총회에서 결의했습니다. 여전히 가야 할 길이 멀지만, 교단 내외적으로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민교회도 이 문제는 예외가 아니라 사료되어 성윤리 교육 시스템을 만들도 분석하는 과제를 책임적으로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목회자들의 성윤리 지침과 실행 방안을 제시할 목회자 윤리위원회를 조직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멘넷 관련기사] 

미국장로교 동부한미노회 "성적비행 방지 정책"

http://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5551

 

a157f2fe5ba897eb629024c160d08e48_1552395627_1.gif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56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글로벌한인여성목, 중남미 중심으로 확산되는 어머니 기도운동 새글 2019-03-22
하나님의성회(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38차 정기총회 새글 2019-03-20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필라델피아노회, 정진호 목사 안수 새글 2019-03-20
뉴욕의 장년세대를 위한 정기 화요찬양 모임 새글 2019-03-20
교계의 관심 가운데 교협과 목사회 따로따로, 그러면 앞으로는? 댓글(1) 2019-03-18
미주 한인 드리머 문예 공모전 "꿈의 전시회 및 시상식" 2019-03-18
뉴저지 이보교 "이민자보호교회 설명회" 열어 2019-03-18
뉴욕수정교회 임직식, 13명의 교회 일꾼 세워 2019-03-18
새찬양후원회, 링컨센터 연주회 앞두고 뉴욕과 뉴저지 오디션 2019-03-17
세이연, 미국 달라스서 제8차 정기총회 / 성명서 채택 2019-03-16
황상하 목사 "믿음의 거인, 태산 같은 우리 엄마" 2019-03-16
조원태 목사 "10년 후를 대비하여 교회들이 필요한 3가지” 2019-03-16
존 파이퍼 “세포 하나도 하나님의 통제권을 벗어날 수 없다” 2019-03-15
최호섭 목사 “10년 후 준비는 교회의 정체성 바른 설립부터” 2019-03-15
유상열 목사 ④ 다민족선교 - 선교적 교회 2019-03-15
KAPC 필라델피아노회 제87회 정기노회, 노회장 채왕규 목사 2019-03-14
고 문동환 목사 추모예배 "역사와 통하고 예수와 교류한 삶" 2019-03-14
김정호 목사 “UMC 특별총회 후 한인교회를 생각합니다” 2019-03-13
“우분투” 뉴욕교협과 뉴욕목사회 댓글(1) 2019-03-13
47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회 2019-03-13
믿음의 가문을 이룬 고 박장하 목사 장례예배 2019-03-12
해외한인장로회 뉴욕일원 3개(뉴욕,뉴저지,동북) 노회 정기노회 2019-03-12
눈물과 감동있는 제2회 희망콘서트 - 드리머 8명에 장학금 수여 2019-03-12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2019-03-12
낮은울타리 <부모회복학교(HMMS) 리더십 컨퍼런스> 열려 2019-03-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