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기송 목사 "26명 교회를 2,600명 교회처럼 섬기는 목회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노기송 목사 "26명 교회를 2,600명 교회처럼 섬기는 목회자"

페이지 정보

정보ㆍ2005-12-20 00:00

본문

한 원로목사가 1백여 명의 목회자가 모인 공식석상에서 "학원선교를 위한 음악회" 참가를 위한 부탁을 한다. 그 분과 한 번도 개인적인 대화도 나누지 못한 다른 한 목사는 그 말을 가슴으로 받고 정성껏 준비한 헌금을 가지고 음악회에 참가한다. 노기송 목사는 그런 마음을 가지신 분이다.

모기관의 후원금 현황을 조사하다가 기자는 대부분 교회보다 동그라미가 하나 더 있는 새예루살렘교회의 성금내역을 기억했다. 새예루살렘교회는 26명의 성도가 출석하는 교회지만 2,600 여명이 출석하는 교회보다 사랑의 마음은 더 크다.

이외의 사례는 더 많다. 아멘넷이 뉴욕교계의 현장을 다 커버하지는 못하지만 적어도 노기송 목사는 정치의 현장보다는 섬김의 현장에서 더 많이 발견 되었다. 한 동료목사는 "인격적으로 노 목사는 선후배에게 모범이 된다"라고 말했다.

새예루살렘교회 담임목사인 노기송 목사는 현재 한국로뎀의 집 한국 후원회장, 침례교 지방회 부회장, 뉴욕지구목사회 감사이며 웨체스터 교협회장, 침례교 지방회 회장,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 동창회장 등을 역임했다. 다음은 노기송 목사와의 인터뷰(2005/12/19) 내용이다.

성균관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80년 뉴욕에 지사원으로 와 아내를 만나 결혼하고 미국에 거주하며 세탁소를 하게 되었다. 91년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96년 남침례교 신학교에서 신학을 배웠다. 85년부터 95년까지 새문침례교회(백창건 목사)에서 평신도로 홈레스 사역에 참가하고 처음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만나 "섬김과 봉사"에 눈을 뜨게 되었다. 

그러다가 동생인 노기명목사와 같이 91년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에 입학했다. 당시 비지니스가 잘되어 돈을 많이 벌었는데 이상하게도 신학교 광고가 눈길을 따라 다녔다. 아내에게 신학교에 진학하겠다고 말하니 "반대하던 사람이 그때는 당신은 그 길을 갈 사람이다. 제대로 가는 길이라고 믿는다"라고 축복을 해주었다. 결정을 하기위해 기도원에 가서 3일간을 기도했는데 신학교를 생각하니 기쁘고 편한 마음이 생겼다. 그래서 신학교에 가게 되었다. 그런데 신학교에 가니 더 큰 소명을 받았다.

당시 비지니스가 잘 되어 모은 돈을 건축헌금으로 냈다. 물질을 바치니 더욱 더 주님에 대한 갈증이 생겼다. 그후 신학교에 가게 된 것이다. 목사가 되어 더욱 봉사하고 섬기고 싶었다. 94년 신학교를 졸업하고 일반목회를 꿈꾼 것은 아니었다. 그때 장애인을 위한 아가페장로교회(홍영철 목사)가 세워지고 성령이 강하게 역사하여 무보수로 부목사로 사역하게 되었다. 그리고 3년 반을 장애인 수송을 위한 리프트밴을 운전할 때가 가장 기뻤다. 브루클린까지 3시간이 걸리는 먼거리를 운전하고 다녔다. 요즘에도 매주 토요일 국제장애인선교회에서 예배를 인도한다.

그러다 추천을 받아 파슨스 선상에 있는 양로원에서 담임목회를 시작하게 되었다. 그곳에는 한인들이 30명 정도 있었는데 예배를 드리고 싶어 했다. "새예루살렘으로 가라"는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따 "새예루살렘교회"라고 교회이름을 정했다. 그렇게 1년을 사역하다 플러싱에서 차로 50분 거리인 웨체스터 차파카한인교회(김순일 목사) 아침예배 인도를 부탁받아 인도를 하다가 99년 두 교회가 통합을 하게 되었다. 새예루살렘교회라는 이름으로 웨체스터 차파카한인교회 자리로 새로운 사역을 시작했다. 그리고 올해 플러싱에서 차로 30분 거리인 화이트 플레인으로 교회를 이전했다.

현재 아이들까지 26명인 작은 목회이다. 하지만 철저한 섬김이라는 목회철학을 가지고 있다. 교회예산중 선교비가 35%정도 나간다. 힘이 닿는데로 주님을 섬기는 마음으로 선교지를 섬기겠다. 성도들을 1시간 걸려 퀸즈에서 픽업하고 1시간 걸려 다시 데려다 준다. 하지만 섬기는 것이 몸에 배어 힘들지 않다. 경제적으로 어렵지만 아내가 간호사라서 도움을 많이 받는다. 좋은 아내에 감사한다. 주의 종으로 자격도 없지만 구원받은 감사를 숨길 수 없다. 나는 장로 아버지와 권사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미국에 와서 구원을 받았다. 아마 한국에서 살았다면 지옥같이 살았을 것이다.

교회들이 협조를 잘 안한다. 교회들이 서로 힘을 합했으면 좋겠다. 필요에 따라 경제적인 후원할 수 없더라도 마음이 문제이다. 뉴욕소재 한인교회는 500 여개가 된다. 서로 협조하면 많은 일을 할 수가 있다. 개교회주의를 깨고 서로 협조하여 일을 하자. 성도들에게는 섬김의 자세를 가지라고 하지만 우리 목회자들은 과연 그런가 자문할 필요가 있다. 감히 할 말은 없지만, 작은 힘이 합해지면 큰일을 할 수가 있다.

ⓒ 2005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691건 36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아멘넷 주최 이민교회세우기 포럼, EM을 주제로 열려 2006-04-23
C&MA 한인총회, 4년 임기 문형준 감독 선출 2006-04-24
안재도 목사 "목사의 영성이 살아야 교회와 교인이 산다" 2006-04-24
최성규 목사 초청 뉴욕순복음제일교회 창립 20주년 임직예배 2006-04-23
뉴욕빛내리교회 설립 및 김명찬 담임목사 위임예배 2006-04-23
뉴욕장애인교회 장애인 주일 자선음악회 2006-04-23
김동승 선교사 "북미원주민 선교에서 한인은 히든카드" 2006-04-23
뉴욕교협 8회 청소년 농구대회 우승은 뉴욕참빛교회 2006-04-22
위임식 가지는 뉴저지 팰리세이드교회 최정훈 목사 인터뷰 2006-04-30
뉴저지 참빛교회, 가정교회 1주년 "사랑의 공동체 동산" 2006-04-20
미주기독교이단대책연구회 회장 한선희 목사 인터뷰 2006-04-21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미주총회, 신임 노회장 최기성 목사 2006-04-20
"단기선교 이렇게 하자" 윤명호, 김혜택 목사 2006-04-20
"선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자" 한인교회 선교지도자대회 2006-04-17
"선교의 효율성을 위한" 한인교회 선교지도자대회 열려 2006-04-19
이단퇴치에 한 평생보낸 원세호 목사 "이단은 편치 못하리라!" 2006-04-19
텍사스 달라스, 축복받은 한인교회들 2006-04-18
"주님 다시 사셨네!" 2006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2006-04-16
하나임교회 이학권 목사 인터뷰 “내 목회의 마지막 교회” 2006-04-15
새언약교회, 둑특한 프로그램으로 사순절 새벽부흥회 2006-04-15
김혜택 목사 인터뷰 “선교는 하나님의 소원” 2006-04-12
한국과 일본이 하나되어 전도하는 전도집회가 열린다 2006-04-12
뉴욕교계 목회자들 맨하탄에서 이민관련 시위 2006-04-10
예장 미주 동부노회(합동정통) 신임 노회장에 박태규 목사 2006-04-10
뉴욕예일장로교회, 지역을 섬기는 교회로 간다! 2006-04-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