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학교 / 정종원 목사 “예배기획 및 적용”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예배학교 / 정종원 목사 “예배기획 및 적용”

페이지 정보

정보ㆍ2005-07-15 00:00

본문

미주크리스찬신문이 여는 2005 예배학교 둘째 주 강의가 2005년 7월 15일(토) 저녁에 퀸즈장로교회(장영춘 목사)에서 열렸다. 강사 정종원 목사(LA 동양선교교회 열린예배 담당목사)가 ‘예배기획과 적용’이란 주제를 가지고 강의를 했다. 80여곡의 찬양곡을 작곡하고 많은 음반을 출시한 바 있는 정종원 목사는 기타와 피아노를 치면서 "우리가 간직해야 할..."로 시작되는 "하연이에게" 등 여러 곡을 찬양해 갈채를 받았다. "하연이"는 정종원 목사가 "하나님과 연애하라"라는 의미로 지은 딸의 이름이다. 정종원 목사는 8월 중순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뉴욕공연을 할 예정이다. 아래는 강의내용이다.

찬양하는 이유는 하나님이 기뻐서이다. 찬양에는 자랑, 관심, 표현의 의미가 있다. 성경에서 말하다는 것은 talk, say등 수많은 단어를 번역한 것이다. 찬양도 마찬가지이다. halal등 수많은 단어를 해석했다. 성경을 보면 손뼉치고, 뛰고, 빙빙돌고 등 여러가지 의미로 나온다. 미국에는 예배인도자는 있어도 찬양인도자의 개념은 없다.

찬양에 어려움을 주는 요소로는 우리의 죄, 교만, 지나친 전통의식, 무지, 슬픔, 근심, 사람을 의식, 마음에 분을 품음, 마귀가 방해할 때 등이 있다. 전통의식이 지나치면 안된다. 전통은 좋지만 지나친 전통주의자가 되어서는 안된다. 기타와 비이올린이 악마의 도구로 여겨졌던 때도 있었다. 역동적인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는 △예배에 흠뻑 젖어라 △교회와 회중을 이해하고 섬겨라 △적합한 예배곡을 준비하라 △표현에 탁월하라 등의 요소가 있다.

예배인도자는 예배에 가장 영향을 많이 주는 사람이다. 예배인도자는 자신의 삶에 따라 곡을 선택할경우가 많다. 따라서 예배인도자는 자신을 컨트롤하는 것이 필요하며 찬양팀도 표정관리를 잘 해야 한다. 배가 고프면 모두 맛있는 것처럼 예배인도자는 영혼의 갈급함이 있어야 한다. 예배인도 2시간 전에는 안 좋은 소식을 피해야 하며 신문 보는 것도 금해야 한다.

예배인도자는 교인들의 눈높이에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 너무 은혜만 가지고 접근하면 안된다. 성도들에게 찬양 CD를 나누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귀에 익은 찬양이 예배에 나오면 주인의식을 가질 것이다. 예배팀은 무엇보다 기도에 헌신해야 한다. 예배의 승부는 기도에 좌우된다. 현실은 노래하는 곳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지만 기도하는 곳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지 않는다.

적중할 수 있는 예배곡을 주제에 맞게 고르는 것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경우 빠르게 시작했다가 느리게 가는 것이 좋다. 처음에는 회중들은 무덤덤하다. 이때 통성기도를 시키면 안된다. 타이밍이 중요하다. 예배인도자는 좋은 곡을 감지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찬양을 편집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최소한 3곡을 키를 맞추어 연속으로 부르는 것이 좋다. 주어진 시간이 짧을 때는 1절씩 여러 곡을 부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예배인도자는 정말 하나님을 겪어야 한다. 예배인도자는 하나님이 나의 현실이 되어야 한다. 예배인도자는 가능한 짧게 멘트하는 것이 좋다. 정말 훌륭한 인도자는 말을 하지 않아도 충분히 예배를 인도할 수 있는 사람이다. 싱어들은 노래훈련이 필요하다. 30미터 전방에 있는 사람에게 말하듯이 찬양하라. 찬양할 때 사용되는 입과 목은 건강상태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싱어는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익숙하지 않을 때는 찬양을 처음에는 카피하는 것부터 시작하라. 실전에 많은 도움이 된다.

예배의 콘티를 짜는 것이 중요하다. 콘티를 짜서 혼자서 예배를 드려보라. 그때 감동이 없으면 예배에도 감동이 없다. 담임목사의 메세지를 묵상하여 예배의 방향을 정하라. 핵심곡을 한곡 먼저 정한후 그 곡을 중심으로 예배곡들을 준비한다. 예배인도자는 더 깊이 가고 싶을 때 곡을 직접 만들거나 적어도 많은 찬양곡을 알고 있는 것이 필요하다.

ⓒ 2005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86건 36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인터뷰 / 새한장로교회 신임 담임목사 김동열 목사 2005-09-01
예장합동 미주총회 뉴욕노회 7차 임시노회 / 새한장로교회 건 2005-09-01
은혜교회, 송재식 목사 초청 창립 18주년 기념 부흥회 2005-09-01
뉴욕교협, KTV 권영대 사장 만나 이후조치 통고 2005-08-31
연합감리교(UMC) 김해종 감독, 전격 사임 2005-08-31
뉴욕교협, 채널 17 문제 대처위해 공식모임 2005-08-30
미국장로교 동부한인노회 목회자 부부 수양회 2005-08-29
뉴욕영생교회 시위등 파행속 교회창립 23주년 행사 2005-08-29
미주한인장로회 뉴욕신학대 제24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예배 2005-08-29
ING 주최, 2005 "꿈이 있는 자유" 콘서트 2005-08-29
화광감리교회 창립 12주년 기념 및 임직예배 2005-08-28
양승구 목사, 뉴욕새교회 담임목사로 부임 2005-08-29
만민 TV 논란 / 뉴욕서 채널17 공중파 통해 종교방송 2005-08-28
미니인터뷰 / 뉴욕화광감리교회 이한식 목사 2005-08-25
뉴욕감리교회, "꿈이 있는 자유" 미니 콘서트 2005-08-24
"보고도 못 본척 할수 있나요?" ING 이의주 집사 2005-08-16
한마음침례교회 창립 20주년 기념행사 2005-08-21
순복음안디옥교회 김상의 원로목사 파워 인터뷰 2005-08-14
손영진 사모 초청 찬양기도회 2005-08-18
뉴욕장로교회 이영희 목사 2005 파워인터뷰 2005-08-18
뉴욕교협 주최 60주년 광복절기념예배 2005-08-15
순복음안디옥교회, 원로목사 추대 및 담임목사 취임예배 2005-08-14
뉴욕한민교회, 2005년 10월 교회 기공식 2005-08-14
김장환 목사 부인 트루디 사모 초청 여성세미나 2005-08-13
미주크리스챤신문 주최 2005 예배학교 종료 2005-08-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