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황 목사, 2세 사역 위한 큰 그림그려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티브황 목사, 2세 사역 위한 큰 그림그려야

페이지 정보

이민ㆍ2005-06-30 00:00

본문

아멘넷은 수정성결교회(박수복목사) EM목사로 사역하고 있는 스티브황 목사와 인터뷰했다. 교회 EM사무실에서 이루어진 인터뷰에서 빌리그래함 목사를 위해 기도하던 뒷이야기와 EM과 2세 사역에 대한 내용을 나누었다. 2005/06/30

대회현장에서 빌리그래함 목사를 위해 기도

빌리그래함 목사가 대회현장에서 기도집회를 여는 도중 우리에게 왔을때 찬양하던 기타를 들고 뒷전에 있었다. 빌리그래함 목사가 유명하기는 하지만 예수가 아니고 인간인데 하는 마음도 있었다. 뉴욕시교협 지미림 목사가 기도회를 내가 인도했으니 빌리그래함 목사를 위해 기도하라고 말해주었다. 손을 빌리그래함 목사의 어깨에 올려놓고 기도했다. 빌리그래함 목사의 건강을 위하여, 하나님의 복음에 많은 심령들이 다가갈 수 있도록, 대회를 통해 뉴욕전체에 복음이 전해지도록 기도했다.

한인 청소년에게 유명한 JPM

2세들을 위한 사역인 JPM을 뉴욕에서 시작한지 5년이 되었다. JPM(Joyful Praise Ministries)은 시애틀에서 먼저 시작했다. 버지니아에 있을 때 찬양팀을 위해 기도하다가 21세기에는 네트워크가 필요하다는 응답을 받고 JPM이라는 같은 이름으로 뉴욕 브랜치를 하게 되었다. 현재 뉴욕에는 20여명이 멤버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제 시애틀보다 더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JPM안에는 계획/행정/찬양/섬김/개발 등 5팀이 있다. 멤버들은 본인들의 삶을 통하여 2세사역의 필요성을 절감한 20대 후반에서 30대 초의 멤버로 주로 구성되어 있다. 격주로 화요일 저녁에 기도모임이 있고 팀별로 모임을 가진다. JPM을 시작하게 된 중요 배경은 결국 지역교회를 지원하기 위해서이다.(www.joyfulpraise.org)

항상 주님을 위해 산다는 "AD(All Day)" 무브먼트

작년 10월 순복음뉴욕교회에서 "AD(All Day)"청소년 집회를 시작했다. 찬양집회/부흥회와는 다른 무브먼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반지와 팔지를 만드는 등 많은 호응을 받았으며 올해 10월에도 집회가 열린다. AD는 All Day의 의미대로 "항상 주님을 위해 살아라."라는 의미이다. 미국사회에도 Fassion이라는 무브먼트가 있는데 CD/동영상을 제작하고 활동하고 있다. AD는 오픈되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작년 집회에는 매일 1000 명이상의 청소년과 2세들이 참석했다. "한국교회가 이런 일을 할 수 있구나"라는 주류사회의 감탄을 받았다. 더욱 의미가 있는 것은 광고를 하지 않고 학생들의 입과 입으로 전해 졌다는 것이다. "학생들 너희가 스스로 움직여야 한다"라는 취지로 학생들을 독려했다.

2세 사역의 주역은 2세가 해야

1999년은 할렐루야 청소년대회 강사, 2000년은 할렐루야 청소년대회 준비위원장을 맡았다. 그 이후에는 목회만 주력했다. 2세 사역을 하는 단체들이 서로를 연결해야 한다. 관련 이벤트를 여는 단체가 꾸준히 자료를 축적하여 저장할 필요가 있다. 2세 사역을 하나로 묶는 작업도 필요하다. 1세들이 중심으로 된 단체들은 실제로 2세 대회를 열기에 어렵고 무엇보다 노하우가 없다. JAMA는 김춘근 대표가 운영하지만 행정을 담당하는 사람은 1.5세로 동양선교교회에서 EM을 담당하고 있다. 교계도 이런 1.5세들이나 2세들이 사역할 수 있도록 교계차원의 노력과 지원이 필요하다.

세종류의 2세들의 현실

2세들의 현실은 세 종류로 나뉜다. 첫째, 맨하탄 리디머교회 같이 아시안이 몇천명 참가하는 것이다. 대학을 마치고 한국교회를 가자니 적응하기 힘들어서 그냥 그곳을 다니는 부류이다. 둘째는 헌신의 생각이 있고 같은 비전을 가진 사람과 개척을 하는 것이다. 결국 그들은 영어권으로 간다. 셋째는 한국교회의 EM으로 가는 것이다. 뉴욕의 한인이민교회의 현실은 아무리 대형교회 EM이라 해도 200 명을 넘지 못한다.

한 지붕아래 EM과 KM이 공유

한인교회들은 EM에 지나치게 투자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안된다. 한 목회자가 한 교회에서 목회를 잘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 결국 부흥과 연결 된다. EM을 위해 기도하고 백업해주면서 기다려 주어야 한다. 한인이민교회의 20년 후에는 여러가지 케이스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같은 교회에서 각각의 목회자 책임아래 KM과 EM이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나성영락교회나 수정성결교회가 한 예 일수가 있다. 수정성결교회는 한 지붕아래 EM과 KM이 공유한다. 협력하지만 인적과 재정적인 자체성과 독립성을 가지고 운영한다. 10년 전에도 2세 문제에 대한 한인교회의 미래가 화제가 된 적이 있으나 문제제기만 있었을 뿐 오늘날 여전히 걱정뿐이다. 한인이민교회의 장래를 위한 전 교계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 2005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86건 36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인터뷰 / 새한장로교회 신임 담임목사 김동열 목사 2005-09-01
예장합동 미주총회 뉴욕노회 7차 임시노회 / 새한장로교회 건 2005-09-01
은혜교회, 송재식 목사 초청 창립 18주년 기념 부흥회 2005-09-01
뉴욕교협, KTV 권영대 사장 만나 이후조치 통고 2005-08-31
연합감리교(UMC) 김해종 감독, 전격 사임 2005-08-31
뉴욕교협, 채널 17 문제 대처위해 공식모임 2005-08-30
미국장로교 동부한인노회 목회자 부부 수양회 2005-08-29
뉴욕영생교회 시위등 파행속 교회창립 23주년 행사 2005-08-29
미주한인장로회 뉴욕신학대 제24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예배 2005-08-29
ING 주최, 2005 "꿈이 있는 자유" 콘서트 2005-08-29
화광감리교회 창립 12주년 기념 및 임직예배 2005-08-28
양승구 목사, 뉴욕새교회 담임목사로 부임 2005-08-29
만민 TV 논란 / 뉴욕서 채널17 공중파 통해 종교방송 2005-08-28
미니인터뷰 / 뉴욕화광감리교회 이한식 목사 2005-08-25
뉴욕감리교회, "꿈이 있는 자유" 미니 콘서트 2005-08-24
"보고도 못 본척 할수 있나요?" ING 이의주 집사 2005-08-16
한마음침례교회 창립 20주년 기념행사 2005-08-21
순복음안디옥교회 김상의 원로목사 파워 인터뷰 2005-08-14
손영진 사모 초청 찬양기도회 2005-08-18
뉴욕장로교회 이영희 목사 2005 파워인터뷰 2005-08-18
뉴욕교협 주최 60주년 광복절기념예배 2005-08-15
순복음안디옥교회, 원로목사 추대 및 담임목사 취임예배 2005-08-14
뉴욕한민교회, 2005년 10월 교회 기공식 2005-08-14
김장환 목사 부인 트루디 사모 초청 여성세미나 2005-08-13
미주크리스챤신문 주최 2005 예배학교 종료 2005-08-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