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환/김요셉 목사 부자의 숨겨진 아름다운 이야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김장환/김요셉 목사 부자의 숨겨진 아름다운 이야기

페이지 정보

정보ㆍ2008-11-04 00:00

본문

김장환 목사(극동방송사장·74)은 트루디 김(70) 여사와 국제결혼을 했다. 1956년 24세의 청년이었던 김장환은 밥 존스 대학교 후배인 20세 트루디와 결혼을 했다.

부부는 두 아들과 딸을 두었다. 현재 큰 아들 김요셉 목사(47)는 수원 중앙기독초등학교 교목이며 수원 원천침례교회 대표목사로 있으며, 둘째 아들 김요한 목사(41)는 대전의 함께하는 교회 담임목사이다.

김요셉 목사와 김요한 목사는 어릴때 보수적이었던 한국사회에서 "혼혈아"로 따돌림을 받고 자랐지만 결국 아버지의 신앙을 이어받아 아버지의 나라에서 목회를 하는 목회자가 됐다.

장남 김요셉 목사가 11월 초 열린 코딤 컨퍼런스에서 알려지지 않은 아버지 김장환 목사와의 이야기를 들려주어 관심을 모았다. 구두쇠 김장환 목사와 기도하는 김장환 목사의 모습은 아래의 이야기를 통해 잘 나타난다.

● 구두쇠 아버지=아버지는 보통 구두쇠가 아니다. 아들로서 보면 깍쟁이가 아니라 구두쇠이다. 그것에 깊은 쓴 뿌리가 있다. 아버지는 백원짜리 두부를 사도 영수증을 원하셨다. 하도 용돈을 안주어서 아버지 지갑에서 지폐한장 훔친것이 들키자 아버지는 나를 고아원으로 데려가셨다.

구두쇠 기질로 제값을 내고 아무것도 안산다. 이제는 비행기도 비지니스석을 탈만도 한데 이코노믹 좌석만 고집한다. 입었던 옷도 세탁도 호텔에 맡기면 해주는데, 지금 호텔방에는 아버지가 직접 빤 옷들이 걸려 있었다.

아버지의 이미지를 바뀌게 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다. 어느날 백화점을 가자고 해서 놀랐는데 어머니를 위해 70년대 200불 짜리 화장품을 사는 것을 보고 경악을 했다. 아버지는 하나님과 어머님, 두군데에만 돈을 사용하신다. 그것은 무언의 모델링과 멘토링에 되었다.

학교를 지으면서 돈이 많이 모자랐다. 고명진 목사는 후원을 많이 하는데 아버지는 절대 교회 돈으로 후원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다른데는 아낌없이 후원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섭섭했던적도 있었다.

집을 땅을 판돈 30억으로 학교를 지을려고 했는데 아버지가 십일조를 하라고 해서 3억을 교회에 냈다. 학교를 지을 돈도 모자라는데 헌금을 하라고 하는 것은 당시에 잘 이해가 안되었다. 하지만 십일조를 낸후 진입로와 고압선 문제가 해결되어 경제적으로 엄청난 효과를 보았다.

● 기도하는 아버지=아버지는 교인들에게는 가정적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자신은 목회로 가정에 소흘했다. 섬김을 말하면서 가정을 섬기지 않는 아버지를 보며 나는 목사가 안되려고 했다.

미국에서 공부를 할때도 아버지가 오시면 우리학교에서는 설교하지 마라고 부탁하곤 했다. 50살이 다되었는데 아직도 김장환 목사의 아들이라고 부르는 것은 한평생 저에게 짐이 된다. 사실 마음적으로 굉장히 부담이다.

미국에서 공부할때 미국에 오신 아버지를 호텔에서 만났다. 새벽 2시에 깨어 보니 아버지가 안계셨다. 화장실에 인기척이 있어 아버지가 화장실에 계신줄 알았다. 하지만 오랫동안 기다려도 아버지가 나오시지 않자 화장실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문을 여니 변기 뚜겅위에는 타올이 있었으며 그위에는 성경이 놓여져 있었다. 아버지는 변기위에서 오랫동안 성경을 읽은 듯했다. 그리고 화장실 바닥에 무릎을 꿇고 기도를 하고 있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았다.

그때 나는 마음속으로 아버지를 닮은 훌륭한 목사가 되라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다. 나 자신도 아버지 같이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목회자가 되고 싶었다. 그래서 나도 목회자가 됐다.

ⓒ 2008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56건 319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회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의 밤 2010-01-04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동노회 2010 신년감사예배 2010-01-04
황은영 목사 "그동안 섭섭했던 모든 것을 잊고 용서하라" 2010-01-04
황은영 목사, 안디옥교회 나와 첫예배 드려 2010-01-03
2010 손기철 장로 치유집회 - 치유 2010-01-03
2010 손기철 장로 치유집회 - 말씀 2010-01-03
웨슬리 2010 신년축복성회 - UMC 연합으로 열려 2010-01-02
2009 해외기독문학출판의 밤-500여 편의 원고 2009-12-29
뉴저지 안디옥장로교회, 황은영목사 반대측 교인들의 승소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4일 - 폐막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3일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2일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1일 2009-12-28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준비와 오픈 2009-12-27
프라미스교회 34주년 창립기념예배 및 임직식 2009-12-28
2009년 아멘넷 선정 뉴욕/뉴저지 교계 10대뉴스 2009-12-24
뉴욕전도협의회 2009 송년감사예배 및 회원가족잔치 2009-12-21
양춘길 목사가 말하는 이시대에 가장 파워풀한 목회 리더십은? 2009-12-15
뉴욕목사회 2009 성탄축하예배 및 이취임식 2009-12-14
뉴욕수정교회, 담임목사 이취임예배-박수복/스티브 황 목사 2009-12-13
퀸즈장로교회 장영춘 목사 성역 50주년 감사예배 2009-12-13
뉴욕예일교회 창작뮤지컬 드라마 "돌아온 방탕한 아들" 2009-12-13
누구 잘못?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한 동양제일교회 구하기 2009-12-12
김일광 목사 소천후 뉴욕동양제일교회 풍전등화 2009-12-09
PCUSA 정기노회 - 세대교체 노회장 허봉기 목사 2009-12-0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