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수 목사 "1세대가 보는 차세대의 잠재력과 미래상"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정인수 목사 "1세대가 보는 차세대의 잠재력과 미래상"

페이지 정보

신학ㆍ2008-03-25 00:00

본문

킴넷(KIMNET)이 주최하는 선교대회가 3월24일(월)부터 27일(목)까지 순복음뉴욕교회(김남수 목사)에서 열리고 있다. 다음은 25일(화) 오후 정인수 목사(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가 "1세대가 보는 차세대의 잠재력과 미래상"이라는 제목으로 한 주제강연 내용이다.

2세 리더들의 강점은 교육, 자원, 문화적 적응성, 협력정신, 열정, 영적인 유산 등이다. 대부분 2세 목회자들은 양질의 교육을 받았으며, 또한 경제적인 풍요함을 가지고 있다. 또 문화적 유연성과 적응성이 강해 선교에 적합하다. 서구문화와 교육의 영향으로 팀협력이 강하며 논리적이며 합리적으로 의사결정을 한다. 부모의 헝그리 정신을 이어받아 학업과 직장에서 성공하며, 1세들의 깊은 영적인 유산을 가지고 있다.

1세와 2세가 협력하여 파트너십으로 사역해 나가야 한다. 서로의 사역을 인정하고 서로를 세워주는 목회를 해 나간다. 서로가 가진 강점을 공유하여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예를 들어 입양아 잔치를 하면 1세는 자원과 음식을 맡고 2세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면 효과적이다. 또 1세는 의료선교를 하며 2세는 여름성경학교를 하는 선교적 파트너로 사역할 수 있다.

1세 목회는 생존목회로 성장에 집착한다. 이것은 2세 목회자에게 상당히 부담으로 작용한다. 또 지나친 담임목사와 당회 리더십 중심의 교회는 2세들이 받아들이기 힘들다. 또 2세들은 위계질서 문화에 익숙하지 못하다. 2세들은 가족까지 희생하는 1세 목회자에 부정적이다.

1세와 2세 리더십은 끓임 없이 대화와 교제를 통해 간격을 좁히기에 노력해야 한다. 서로 동반자이며 협력자가 되어야 한다. 공동으로 사역할 수 있는 목회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2세들의 목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재정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한 지붕 안에 두 교회도 좋은 모델이다. 1.5세와 2세 목회자에게 영적인 고향인 한국교회를 알게 하기 위해 한국 목회연수도 지원하라. 한국교회 경험을 통해 1세에 대한 이해도와 이미지가 달라진다. 

2세 목회자에게 부탁하고 싶은 말이 있다. 2세 사역자들은 참을성이 없이 목회를 단번에 승부를 보려고 한다. 목회는 농사와 같이 씨를 뿌리는 것이다. 5년 정도 열심히 해야 열매를 기대할수 있는데 2세 사역자들이 2-3년 만에 자리를 옮긴다.

또 1세 목회자에 대한 무조건적인 부정적인 시각은 버려야 한다. 좀 더 넓은 세계관을 가져 목회의 시각이 다양한 것을 이해해야 한다. 선교지에서도 현지인을 자신보다 열등하다고 보면 바른 선교가 안된다.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려고 하고 그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을 보아야 한다. 2세들도 나쁜 1세에 대한 고정관념을 버려야 한다.

ⓒ 2008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76건 32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기독교대한감리회(KMC)와 미연합감리교회(UMC)의 협력분위기 조성 2008-05-07
정희수 감독 "미주한인이민교회의 현실과 미래적 과제" 2008-05-07
16회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특별연회 열려/정연회 승격후 첫 연회 2008-05-07
목양장로교회 "가정의달" 맞이하여 가정을 위한 특별기도회 2008-05-07
뉴욕교협 할렐루야대회 2차 기도회 / 최소한의 경비로 최대한의 효과를 2008-05-07
뉴욕목사회 2차 컨퍼런스 관련 기자회견/서길원 목사 2008-05-06
"네 부모를 공경하라" - 뉴저지초대교회 어버이날 맞이 행사 2008-05-04
뉴욕초대교회, 가정의 달 맞이하여 가족의 날 축제 2008-05-04
NYTS 한인학생회 모임 "우리학교 이렇게 좋아요" 2008-05-04
2008 할렐루야 청소년대회 준비모임 "청소년대회를 차세대 목회자 산실로… 2008-05-04
이준석 목사, 사랑이 꽃피는 교회 개척 2008-05-04
가정의달 맞이하여 장용희 목사 부부 초청 가정회복치유세미나 2008-05-04
김진규 목사의 예화 나눔: 이런 말은 아이들에게 좋지 않은 인상을 줍니다… 2008-05-03
정상철 목사, 뉴욕예본교회 개척하고 창립예배 2008-05-03
RCA 한인총회 정기총회, 신임회장 박효우 목사 2008-05-02
뉴욕시 미국교협 회장단 취임식 열려 2008-05-02
뉴저지교협, 전직 회장단 초청 2008 간담회 2008-04-30
2년전 소그룹 모임을 시작한 교인들이 보는 소그룹 모임 2008-04-28
3개 주(뉴욕/매릴랜드/워싱톤DC) 목사회 친선축구대회 열려 2008-04-28
뉴욕교협, 청소년 사역발전에 적극적 자세보여 / 뉴욕청소년사역자 모임 결… 2008-04-27
신경하 감독 "장애인을 부목사로 청빙한 춘천의 교회같이 섬겨라" 2008-04-27
뉴욕명성교회(민병열 목사) 교회창립 10주년 기념 및 임직감사예배 2008-04-27
미동부지역 이단대책위원회 "이단대처는 계속된다" 2008-04-25
뉴저지 러더포드 한인교회(최준호 목사) 창립 2008-04-25
도미니카공화국 한요한 선교사의 "밧떼이(Batey) 이야기" 2008-04-2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