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시인 사후 63년만에 아름다운 노래로 다시 태어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윤동주 시인 사후 63년만에 아름다운 노래로 다시 태어나

페이지 정보

교계ㆍ2008-02-17 00:00

본문

2월 16일은 63회 윤동주 시인의 기일(忌日)이다. 역사는 1917년 태어난 윤동주 시인이 해방되던 해인 1945년 일본 감옥에서 생체실험을 당하고 죽은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뉴욕에서는 윤동주 정신을 알리자는 붐이 조용히 일고 있다. 2월 4일에는 “윤동주 문학사상선양회 뉴욕지부“를 결성하여 시인 곽상희 권사가 대표를 맡았다.

윤동주 시인이 죽은지 63주년 기일인 2월 16일에는 뉴저지에서 윤동주의 시가 들려졌다. 7명의 청년들로 구성된 "Snowing Map" 팀이 윤동주의 아름다운 시의 말을 노래로 바꾸어 부르는 집회를 성황속에 가진 것.

"Snowing Map"은 윤동주의 시 ”눈 오는 지도“에서 이름을 따왔다. Snowing Map은 한은준(작곡 기타) 이지연(노래) 박은희(건반) 박주현(기타) 송태승(베이스) 유재훈(드럼) 정재니(해금) 등 7명의 음악 전문인들로 구성되어 있다. "Snowing Map"은 윤동주의 14개 시로 곡을 만들어 음반발매를 앞두고 잇다.

17일(주일)에는 2차 콘갤러리가 열리는 뉴욕 열린공간에서 다시 한번 윤동주 노래 공연이 펼쳐졌다.

곽상희 대표는 "윤동주 시인의 민족애와 인류의 평화와 자유를 사랑한 정신과 시를 기리고 보급하여 동포사회의 서정물결을 일으키고, 우리 후세들에게 민족의 아름다운 정신문화와 세계평화를 위한 인류애로 그들의 정체성 확립의 도움이 되게 하고자 지부를 결성했다"고 말했다.

공연을 통해 싱어 이지연 자매의 목소리는 윤동주의 시를 고운 목소리로 불러 노래가 아니라 다시 시를 듣는 느낌을 주었다. 또 정재니 자매의 해금도 세월을 63년전으로 돌리는 분위기를 주었다.

윤동주 시인은 어린시절 기독교 분위기속에서 성장했다. 이계선 목사는 윤동주는 "기독시인"이라고 주장한다.

"'십자가'라는 시(詩)가 있지만 '서시'가 더 기독교시입니다. '죽는 날까지 하늘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는(기를)'이는 예수밖에 없습니다. '잎 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하며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한 휴머니스트는 나무 십자가에 달려 죽은 예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간' 이는 십자가를 짊어지고 골고다로 걸어간 예수밖에는 없습니다. 서시의 주인공과 모델은 예수그리스도입니다. 그래서 서시는 가장 아름다운 기독교 문학작품입니다."

ⓒ 2008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09건 32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소강석 목사 "시대변화에 따른 목회의 변화" 2008-04-02
장영춘 목사 "사도행전의 교훈을 본받자" 2008-04-02
권태진 목사 "건강한교회와 목회자의 자세" 2008-04-02
조일구 목사 "교회부흥과 교육목회" 2008-04-02
김홍도 목사 "교회가 성장하지 않을 수 없는 목회" 2008-04-02
제23회 세계한인목회자세미나 하와이에서 개막 2008-04-02
김성곤 목사 "마음이 헤이해지고 분위기가 흐트러져 있어" 2008-04-01
퀸즈한인교회 고성삼 목사 사표수리/임시 당회장 정인영 목사 2008-03-31
포레스트믿음장로교회, 33주년 맞아 임직식 2008-03-30
3차 북미원주민선교대회, 너희보다 낫다는 생각하는 선교는 문제 2008-03-30
재미고신 제2회 동북노회, 회장 김은태 목사/3명 목사 안수 2008-03-29
러더포드한인교회 최준호 목사의 비전 2008-03-29
퀸즈중앙감리교회(이강 목사) 치유와 회복을 위한 성회 2008-03-28
박수진 자매, 노래일기와 함께하는 일본인 사역 JAKU 2008-03-28
킴넷 선교대회 "차세대를 세우는 선교와 목회" 고민하고 폐막 2008-03-28
원동연 박사, 5차원 전면교육과 한민족 교육공동체를 위한 선교전략 2008-03-28
"어느 교회야!" 뉴욕소재 한인회중의 영어회중 학대사례 2008-03-26
오석환 목사 "1세대와 차세대 협력을 통한 목회의 길" 2008-03-26
강민수 목사 "1세대와 차세대의 협력을 위한 7가지 제안" 2008-03-26
박형은 목사 "문화적 안목으로 보는 세대의 갈등과 해결책" 2008-03-25
정인수 목사 "1세대가 보는 차세대의 잠재력과 미래상" 2008-03-25
킴넷(KIMNET) 선교대회 "2세와 1세가 손잡았다" 2008-03-25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헌금모집 및 평가회 열려 2008-03-24
뉴욕교협 주최 2008 부활절 새벽 연합예배 열려 2008-03-23
김진규 목사의 반박 “예수님의 무덤을 발견했다고?” 2008-03-2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