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봉주 장로 성경강의 논란 “사도바울같이 살아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봉주 장로 성경강의 논란 “사도바울같이 살아서”

페이지 정보

화제ㆍ2005-02-13 00:00

본문

2월 13일(주일) 열린 '성경의 맥을 잡아라' 4번째 강의에서 문봉주 장로는 본인은 강사일 뿐인데 많은 기독인들이 '성경강의와 불교계와의 논란'을 총영사 개인과 불교와의 문제로 인식하고 기도하지 않으며 남의 일처럼 구경만 하는 현실을 언급했다.

0213.jpg

아래는 관련 발언 내용 요약이다.

“요즘 ‘지켜보겠습니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총영사 개인과 타종교 간의 전쟁으로 보고 팔짱끼고 구경하며 내가 죽는지 안 죽는지 보는 자세가 아니라 함께 기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돌을 던질 때 끝까지 버티면 죽는 것이다.

끝까지 견디고 죽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내가 죽으면 성경강의를 할 수 없다. 스데반같이 죽는 것이 아니라 사도바울같이 살아서 복음을 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중요한 것은 강의가 계속되는 것이다.

타종교를 섬기는 사람들과 이웃을 사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나만 옳다고 우기는 것은 문제가 있다. 주의 마지막 남기신 말씀은 "서로 사랑하라" 이다. 하나님께서 요즘 기도할때 에베소서 4장 2절 말씀을 주셨다. "모든 겸손과 온유로 하고 오래 참음으로 사랑 가운데서 서로 용납하고"

내일 불교계 대표와 뉴욕교협 대표가 만난다. 모임을 통해서 서로 이해하고 양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타협점을 만나서 계속 강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여러분들의 몫이다. 어떻게 되나 구경하는 것은 안된다. 제발 구경만 하지 말고 저와 모임을 위하여 기도하자."

한편 두란노서원 대표 김용복 목사도 지금은 말할 때가 아니라 기도할 때라고 말했다.

문봉주 총영사는 11일 저녁에 열린 뉴욕한인의 밤 행사에서 축사후 별도로 "개인적인 신앙으로서는 부끄러움이 없지만 공직자로서 타 종교계에 소외감을 느끼게 했다면 사과한다"는 발언을 한바있다.

ⓒ 2005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648건 396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한인이민교회 거듭나라" 아멘넷 편집위원 좌담회 2006-07-06
2006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대단한 대회" 2006-07-06
2006 할렐루야대회 성료, 연인원 5,500여명 참가 2006-07-03
주기환 장로 "삶의 현장에서 신앙의 불일치를 회개합니다" 2006-07-03
2006 할렐루야대회 2일, 웃음 끓이지 않아 2006-07-02
소강석 목사 세미나 "내러티브(narrative) 설교" 2006-07-01
2006 할렐루야 대회에 뉴욕목사회 전무후무한 협조 2006-07-01
2006년 할렐루야대회, 소강석 목사를 강사로 막오르다. 2006-06-30
소강석 목사 기자회견 "기적의 대회를 인도하겠다" 2006-06-29
2006 할렐루야대회를 보는 포인트 2006-06-29
안×× 목사 "목회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교계협조 구해" 2006-06-29
2006 할렐루야 복음화대회, 4차 준비기도회 2006-06-27
뉴욕가나안장로교회와 뉴욕새힘장로교회 통합선언 2006-06-27
미주순회공연 어노인팅, 감동의 뉴욕공연 펼쳐 2006-06-25
뉴욕성결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예배 및 임직식 2006-06-25
뉴욕목사회 4차 임실행위원회/할렐루야대회 적극 협조 2006-06-23
뉴욕목사회, 뉴욕가나안장로교회 파문 다루어 2006-06-23
이동휘 목사 “선교사역을 하는 8가지 방법” 2006-06-23
뉴욕늘기쁜교회, 교회 6주년 감사예배 및 장로 장립 예배 2006-06-18
정인영 "내 하나님은" 찬양음반을 내고 콘서트 2006-06-18
뉴욕교협과 한기총, 업무협약서 서명 2006-06-17
박종순 목사 “한국교회 성장이 성장을 잡았다” 2006-06-17
박종순 목사 “한 손엔 성경, 다른 한 손에는 신문을” 2006-06-15
문답으로 보는 뉴욕교계 부실 신학교 문제 해결 2006-06-12
다민족 선교에 앞장 서는 김일광 목사 2006-06-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