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숙 사모 “우리 목사님, 사모님 힘내세요”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황은숙 사모 “우리 목사님, 사모님 힘내세요”

페이지 정보

교계ㆍ2007-10-05 00:00

본문

10월은 정녕 가을입니다. 따뜻한 햇살과 서늘한 바람이 찾아드는 가을은 더없이 축복받은 계절입니다. 차창에 스치는 길가에 나무들도 어느새 노랑, 빨강 단풍이 나무 끝에 매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요... 가을은 길가의 나뭇잎에서도 오고, 영글어 가는 결실들을 보면서 더욱 실감을 하곤 하지요. 가장 눈에 잘 들어오는 사과, 배, 감나무에 열매들이 익어가는걸 보면 거부할 수 없는 가을임을 느낍니다...

그 곳에서 하나님의 질서와 손길을 보았습니다. 하나님 손가락으로 지으신 우주와 자연과의 만남에도 뜨거운 감격이 있습니다. 산에 가면 나무가 되고, 바다에 가면 물이 되고 싶어집니다. 자연의 신비, 그것을 보기 위해서 눈 대신에 마음으로 바라보아야 합니다. 눈을 뜨듯이 마음을 열고, 그 빛깔이 들어차게 자리를 비우면 마음 속에 자연의 숲이 우거지는 것입니다. 삶의 여백은 쉼입니다. 비움입니다. 우리는 삶에 여백이 필요합니다. 마음의 여유와 안식을 주기 때문입니다.

대뉴욕지구 한인목사회 주최로 10월 1일 베스페이지 주립공원에서 100여명의 목사님들과 사모님들이 참가한 가운데 체육대회를 열었습니다. 어느 직업인들 편하겠습니까마는 목사님, 사모님들에게도 아픔과 고통과 고독이 있는 것을 압니다. 이 모임을 준비한 분들이 아마도 늘 시간에 좇기고 분주한 목사님, 사모님들에게 필요한 것이 '여백 즉 쉼'이라고 생각했나 봅니다. 그래서였는지 서늘한 바람이 솔솔부는 한적한 월요일 숲이 아름답게 둘러 쌓인 베스페이지 주립공원으로 우리들을 초청하였습니다.

날마다 반복되는 일상으로부터의 탈출은 참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목사님, 사모님들이 모여 체육대회를 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청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 외치던 어릴 적 가을 운동회가 생각나서 참 행복했습니다. 오랜만에 열심히 멋지게 운동을 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뭔가 보여 주고 싶었습니다. 왜냐하면 어릴 때 운동을 제법 잘하는 날렵한 편이었거든요. 그런데 마음은 달려가서 뛰고, 차고, 받는데 왜 그리 몸이 안따라 주던지요... 세월만큼 체중도 늘어 버리고 마음마저 넉넉해져 이젠 이래도 웃고 저래도 웃는 '하하표' 아줌마가 되어버린 나는 이제 운동하는 모습도 뒤뚱뒤뚱... 어이쿠,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고 다리에 힘이 풀리니...부끄럽게도 오늘 건강에 대한 또 하나의 위기를 경험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천천히 느긋하게 사는 법을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배구, 족구, 발야구, 다지볼, 릴레이, 줄달리기... 두 주먹 불끈 쥐고 발을 동동 구르며 응원을 하였건만 안타깝게도 게임마다 지기만 하는 우리 청군 목사님, 사모님들...그래도 얼굴은 투명한 가을 햇살처럼 밝기만 합니다.

좋은 만남을 위해 일평생동안 기도해 왔습니다. 그 이유는 인생은 만남이기 때문입니다. 주최하신 분들의 수고와 배려 그리고 정성어린 섬김과 진행, 맛있는 음식...함께 했던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100여명의 목사님과 사모님들과의 만남, 처음엔 서로 낯설어 서먹서먹하던 사이가 함께 웃고 뛰고 먹다 보니 어느새 지기처럼 가까워졌습니다.

우리 청군, 우리 백군... 말 할 때마다 웬지 우리라는 단어가 가슴이 따스하게 해 주었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우리"라는 단어가 그 사람의 입에서 나올 때면 나는 왠지 그 사람과 한층 더 가까워진 듯한 느낌에 마음이 푸근해집니다. 난로 같은 훈훈함이 느껴지는 "우리"는 "뜻을 같이하는 동지"라는 생각이 들어 참 좋았습니다. 비젼을 함께 나누며 하나님을 섬기는 믿음으로 사는 우리. 한 마음으로 함께 함성을 지르고 함께 뛴 즐거운 체육대회는 거의 일방적인 백군의 승리로 마쳤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진팀이나 이긴 팀이나 모두 기분이 좋았다는 것입니다. 더 기뻤던 것은 아마도 기대하지 않았던 많은 상품과 선물이었던 것 같습니다. 선물을 받아든 목사님 사모님들의 얼굴에 가을하늘 같은 해맑은 웃음이 활짝 피었습니다.

ⓒ 2007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691건 32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 청년부, 제2회 뉴욕 크리스천 영화제 2008-01-03
뉴욕영광장로교회 30주년 맞아 다양한 기념집회 2008-01-03
기독교 대한감리회 뉴욕지방 청소년 연합수련회 개최 2008-01-02
미주기독교방송국 신임 사령관 김남수/박희소 목사 컴비 방송국을 살릴 수 … 2008-01-02
북미주한인교회 성장세 ‘기우뚱’ / 미국내에는 1년전에 비해 61개 줄어 2008-01-02
[신년대담] 뉴욕안디옥침례교회 이선일 목사 2008-01-01
[대담:2007년을 마치며] 유상열 목사: 이종철 기자 2007-12-31
퀸즈한인교회 기로에 섰다 / 임시 공동의회 열려 2007-12-31
[인터뷰 박용규 교수] 평양대부흥 100주년을 마치며 2007년 평가 2007-12-30
박용규 교수 "평양대부흥 100주년 행사의 역사적 신학적 평가" 2007-12-30
미주문화선교회, 회장 송병기 목사/이사장 신현택 목사 2007-12-28
박윤식 목사(평강제일교회) 이단인가 아닌가 논란... 그 실체는? 2007-12-27
큰샘교회, 에스더 국악찬양단초청 뜻있는 성탄행사 2007-12-25
2007 뉴욕전도협의회 송년 가족모임 2007-12-25
성탄절과 함께한 순복음뉴욕교회 김남수 목사 30주년 2007-12-25
뉴저지밀알 자원봉사자와 장애아동이 함께하는 성탄 축하 파티 2007-12-24
2007년 뉴욕/뉴저지 교계에 뜨고 진 인물들 2007-12-22
[인터뷰] 사랑과 웃음의 전도사 방영섭 2007-12-21
뉴욕빌라델비아장로교회,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제2회 성탄찬양제 2007-12-20
아멘넷 선정 2007년 뉴욕/뉴저지교계 10대 뉴스 2007-12-20
지구촌 아동들에게 사람의 희망과 용기를 "러브 베네핏 콘서트" 2007-12-19
D12 두날개 양육시스템 집중훈련 - 뉴욕교계의 반응 2007-12-19
뉴욕목사회 정순원 회장 및 실행위원 이취임예배vvvvvvvvvvv 2007-12-17
고아돕기 성탄절 열린음악회 "하청일 쑈" 2007-12-16
"내가 하겠습니다!" 뉴욕교협주최 교회지도자 회개기도성회 폐막 2007-12-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