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와 2세가 함께한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준비기도회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1세와 2세가 함께한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준비기도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07-07-01 00:00

본문

뉴욕교협(회장 정수명 목사)가 주최하는 2007년 청소년 할렐루야 4차 준비기도회가 7월 1일(주일) 오후 6시 대회장소인 퀸즈한인교회(고성삼 목사)에서 열렸다. 대회를 앞두고 마지막 열린 기도회에는 1세 목회자들이 대거 참석하여 2세들과 같이 기도하며 관심을 표시했다.

기도회는 사회 황영진 목사(청소년분과), 찬양 UKCF 찬양팀, 기도 이희선 목사(국제분과), 말씀 양희철 목사(증경회장), 통성기도, 광고 스티브 황 목사(청소년대회 디렉터), 축도 황동익 목사(부회장)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별 통성기도는 로민 홍 전도사(뉴욕성서교회)가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를 위해, 브라이언 리 전도사(뉴욕신광교회)가 강사님과 찬양팀을 위해, 정인섭 전도사(퀸즈중앙장로교회)가 뉴욕에 있는 청소년들을 위해, 박 이스라엘 목사(부서기)가 각 교회 목사님과 청소년 사역자들을 위해, 박희근 목사(유년분과)가 어린이 대회를 위해, 지교찬 목사(경조분과)가 성인대회를 위해 기도를 했다.

지난해부터 스티브황 목사가 3년을 청소년대회 디렉터를 맡음으로 증폭된 1세들의 청소년대회에 대한 관심은 올해들어 재정지원 약속등 확대되고 있다.

스티브황 목사를 중심으로 청소년대회를 준비하는 손길도 성인대회 못지 않게 체계적이라 믿음을 주고 있다. 청소년대회 조직은 이번까지 4번의 준비기도회를 가져 대회를 준비해 왔으며 기도회마다 40여명의 청소년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청소년대회는 카운셀링, 기도, 홍보, 안내. 멀티미디어, 토요 이벤트, 행정등으로 분야를 나누고 조직적으로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스티브황 목사는 “3일간 대회기간중 매일 1,500명 동원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또 “1세들과 같이 기도회를 하기는 처음”이라며 “2세 문제는 1세와 2세와 같이 힘을 합해 풀어나가야 할 일”이라고 감사를 돌렸다. 또 황 목사는 단지 일회성 대회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대회를 통해 2세 사역자들의 연합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전도 있다. 황 목사는 성인대회뿐만 아니라 청소년대회도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 수 있다는 비전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소년 대회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정인섭 전도사는 “2세중에는 담임목사의 홍보가 없어 할렐루야대회의 존재조차도 모르는 학생들이 많다”라며 “개교회 목회자들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 전도사는 “개교회가 해야 할 일을 대신 해주는 것이 교협”이라며 담임목사들의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학생들을 대회에 보내 줄 것을 부탁했다.

청소년 분과 황영진 목사는 “청소년 대회는 그동안 체계적으로 잘 준비가 되고 있다. 이번 4차기도회는 1세들과 2세들이 협력하여 기도를 드리게 되었다. 2세들이 영적인 차세대로 자라기 위해서는 1세 목회자들의 관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2007년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는 성인대회에 앞서 7월 12일(목)부터 15일(토) 까지 진행된다. 목요일과 금요일은 오후 7시에, 토요일은 팀별 탈렌트 콘테스트가 오후 3시부터 시작된다. 대회장소는 퀸즈한인교회(고성삼 목사)이며 강사는 오이코스 선교회 대표 오석환 목사.

ⓒ 2007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468건 32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교회에서 나온 200여명 예람교회 개척후 첫예배 2007-09-02
뉴욕예람교회가 원한다면 뉴욕장로교회와 같은 노회에 들어갈 수 있을까? 2007-09-02
순복음뉴욕교회 스데반청년선교회 Jesus Festival 2007 2007-09-02
[원로에게 듣는다] 한재홍 목사 "목사가 정치참가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해… 2007-09-01
뉴욕기독군인회 월레회 예배, 이필섭 회장 초청 세미나 2007-08-31
D12 컨퍼런스와 세미나, 이후가 더 중요하다. 2007-08-30
영성대가 장영출 목사 "복음의 핵심은 내안의 주인을 바꾸는 것" 2007-08-02
최재호 목사 인도 D12 세미나 종료, 10월부터 집중훈련 2007-08-29
뉴욕침례교지방회, 청소년 Challenge 2007 2007-08-27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창립 16주년 맞아 예사랑 찬양집회 2007-08-27
미주성결대학교ㆍ카우마신학대학원 김석형 총장 취임 감사예배 2007-08-27
[뉴저지로 간다] 목회 30년 벧엘교회 정성만 목사 2007-08-24
안승백 목사 “분열되어 나온 교회는 개척교회도 교회개척도 아냐” 2007-08-24
와이엠 코너스톤, 여름연합모임 마치고 젊은 헌신자로 거듭나 2007-08-24
[원로에게 묻는다] 김남수 목사 “분쟁지역에는 선교를 나가면 안된다” 2007-08-23
D12 컨퍼런스 마치고 다음주부터 2차 세미나 2007-08-23
뉴욕장로교회 일부 성도들 설립교회 담임목사는 임동렬 목사 2007-08-22
공연과 강의가 함께 진행되는 D12 컨퍼런스 저녁집회 2007-08-21
김성곤 목사, 미국에 D12 정착 의지 밝혀 2007-08-21
D12 컨퍼런스, 모습드러낼수록 호평을 받아 2007-08-21
D12 컨퍼런스, 서형련 사모 "사모는 목사의 제1의 제자" 2007-08-22
뉴욕장로교회 일부, 9월 초 교회 개척 선언 2007-08-20
D12 컨퍼런스, 강사 김성곤 목사의 간증 2007-08-20
D12 컨퍼런스 개막, 김성곤 목사 "교회성장보다는 교회건강을..." 2007-08-20
미주 기독문학동우회, "바다로 가자" 2007 해변 문학제 2007-08-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