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교회 교인들의 반 이상이 다른 교회 목사의 설교들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미주한인교회 교인들의 반 이상이 다른 교회 목사의 설교들어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5-14 14:38

본문

팬데믹이 끝나고도 온라인예배가 여전히 핫 이슈이다. 

 

목회데이터연구소가 미국의 한인교회 교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4 미국한인교회 교인조사 조사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CTS아메리카, 후러싱제일교회, MICA, AEU미성대학교 등이 지원했다.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711920_69.jpg
 

보고서에는 미국한인교회 교인들이 지난 1달간  유튜브나 인터넷을 통해서 다른 교회 온라인예배나 설교를 들은 경험을 가진 교인들의 통계치가 나와 있어 주목을 받았다.

 

한인교회 교인들의 53.2% 즉 절반 이상이 인터넷을 통해 다른 교회의 예배나 설교를 들은 경험을 가지고 있었다. 

 

나이별로는 40대 이상의 성도들은 60% 이상이 다른 교회 예배나 설교를 경험하여 비율이 높은 반면, 39세 이하의 청장년층은 그의 절반인 30.8%만이 경험하여 세대 간의 차이를 보였다. 

 

팬데믹이 막 끝난 즈음인 2022년과 비교했을 때,  한인교회 성도들의 다른 교회 온라인 예배나 설교 경험은 61.9%로 8.7%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 더 감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단 온라인 특히 유튜브가 생활이 되어버린 시대상이 큰 장애물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55건 319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동노회 2010 신년감사예배 2010-01-04
황은영 목사 "그동안 섭섭했던 모든 것을 잊고 용서하라" 2010-01-04
황은영 목사, 안디옥교회 나와 첫예배 드려 2010-01-03
2010 손기철 장로 치유집회 - 치유 2010-01-03
2010 손기철 장로 치유집회 - 말씀 2010-01-03
웨슬리 2010 신년축복성회 - UMC 연합으로 열려 2010-01-02
2009 해외기독문학출판의 밤-500여 편의 원고 2009-12-29
뉴저지 안디옥장로교회, 황은영목사 반대측 교인들의 승소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4일 - 폐막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3일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2일 2009-12-29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1일 2009-12-28
2009 세계한인청년선교축제 준비와 오픈 2009-12-27
프라미스교회 34주년 창립기념예배 및 임직식 2009-12-28
2009년 아멘넷 선정 뉴욕/뉴저지 교계 10대뉴스 2009-12-24
뉴욕전도협의회 2009 송년감사예배 및 회원가족잔치 2009-12-21
양춘길 목사가 말하는 이시대에 가장 파워풀한 목회 리더십은? 2009-12-15
뉴욕목사회 2009 성탄축하예배 및 이취임식 2009-12-14
뉴욕수정교회, 담임목사 이취임예배-박수복/스티브 황 목사 2009-12-13
퀸즈장로교회 장영춘 목사 성역 50주년 감사예배 2009-12-13
뉴욕예일교회 창작뮤지컬 드라마 "돌아온 방탕한 아들" 2009-12-13
누구 잘못?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한 동양제일교회 구하기 2009-12-12
김일광 목사 소천후 뉴욕동양제일교회 풍전등화 2009-12-09
PCUSA 정기노회 - 세대교체 노회장 허봉기 목사 2009-12-09
박종일 목사, 뉴욕에도 성산교회 개척하고 2개교회 목회 2009-12-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