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구 박사 세미나 “칼빈과 카이퍼로 본 진정한 리폼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정성구 박사 세미나 “칼빈과 카이퍼로 본 진정한 리폼드”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5-14 08:21

본문

예장 리폼드총회 신학대학교, 대학원(Reformed Seminary, 총장 김용익 목사)는 뉴욕목사회의 협찬으로 정성구 박사를 초청하여 특별세미나를 열었다.
 

총신대학교와 대신대학교 총장을 역임했으며, 한국 칼빈주의 연구원장, 한미동맹 이승만 통일재단 총재, RS 명예총장인 정성구 박사는 “죤 칼빈의 종교개혁과 신학 및 아브라함 카이퍼의 삶과 신학”이라는 제목의 세미나를 인도했다.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159_77.jpg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159_91.jpg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160_07.jpg
▲한미동맹 이승만 통일재단 총재이기도한 정성구 박사는 뉴욕에 거주하는 박근실, 강석희, 김성호 참전용사에게 대한민국통일건국회(회장 권영해 전 국방장관)의 훈장을 대신 수여했다.
 

세미나는 인도 이풍삼 목사(부총장), 기도 김영환 목사(목사회 증경회장), 강사소개 김용익 목사(총장), 특송 이계자 사모(뉴욕광염교회), 특강 정성구 박사, 광고 박종윤 목사(학감), 축도 김명옥 목사(목사회 증경회장), 만찬기도 장동일 목사(학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정성구 박사는 “미국에는 ‘트리니티’가 들어간 대학이 13개나 되고, ‘리폼드’라는 말을 쓰는 학교와 교단도 많다. 그런데 도대체 ‘리폼드’라는 말이 무슨 말일까?”라고 물었다. 

 

정 박사는 “미국의 최고의 칼빈 학자인 존 헤슬링크 박사가 ‘리폼드는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서 늘 형식을 바꾸는 것’이라고 했다. 종교개혁 시대에 유행하던 말 가운데 ‘아드폰테스’는 근본으로 돌아가자는 뜻이다. 미국과 유럽이나 한국, 세계가 너무 세속화 되고, 교회가 아주 이상하게 돼 가는 어려운 시기에, 진정한 리폼드가 무엇인가를 한번 생각해 보자”며 강의를 시작했다.

 

정성구 박사는 1985년에 한국에 세우고 운영중인 칼빈박물관의 내용을 소개함으로 진정한 리폼드가 무엇인지를 소개했다. 정 목사는 강의를 통해 1500~1600년대 희귀한 리폼드 자료들에서부터 시작해서, 한국의 위대한 스승이신 박형용 박윤선 주기철 손양원 이기선 목사들의 자료까지 보여주었다.

 

정성구 박사는 “한국의 칼빈박물관의 내용은 한국인들이 많이 가는 프랑스나 스위스 등 유럽에 있는 박물관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수준이 높고 1만여 많은 자료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장은 “나이가 80대 중반이 되고 보니 자료를 잘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여 62년 동안 봉사한 모교 총신대학에 지난 3월에 기증식을 가졌다”고 소개했다.

 

정성구 박사의 자료 소개 중에 인상적인 몇 가지 내용을 나눈다.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728_34.jpg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192_2.jpg
 

칼빈에 대한 그림이 한 80종이 된다. 나라마다 얼굴이 다 다르다. 지금 언론이 중립이라고 하는데 다 거짓말이고 다 치우쳐서 있다. 우파는 우쪽으로 좌파는 좌측으로 치우친다. 제네바에서 그린 그림은 코가 뾰족하고 눈에 흰자질이 많고 마귀할멈처럼 그렸다. 왜 그랬을까? 그때 칼빈을 죽이려는 세력들이 많았고 긴장한 상황이었다. 이건 네덜란드에서 그린 그림이기 때문에 학자풍으로 그렸다.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208_87.jpg
 

1500연대의 요한 칼빈의 <기독교 강요>이다. 칼빈은 <기독교 강요>를 27살 나이에 썼다고 아는데 실제로 25살 때부터 썼다. 자녀들을 키워보아 알지만 25살 먹은 요즘 자녀는 아직 철이 없다. 그런데 25살 먹은 칼빈이 어떻게 이렇게 위대한 작품을 썼을까? 딴 거 없다. 그는 히브리어, 헬라어, 라틴어의 도사였다. 어학의 천재였다. 그리고 독서광이었다. 요새 우리 목사님들이 책을 안 읽는다. 맨날 유튜브나 네이버에 가서 뜯어 맞추어 가지고 설교를 만드는데, 교부들의 원전을 완전히 다 마스터 해 버린 사람이 칼빈이다. 그리고 칼빈은 또한 레토릭의 천재이다. 레토릭이란 말은 수사학으로 말과 글을 논리적으로 해서 상대를 설득시키는 기술이다.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225_33.jpg
 

아브라함 카이퍼는 19세기에 우리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을 다시 한 번 살려낸 위대한 칼빈주의 신학자요 대정치가이자 대언론인이자 대설교가이다. 카이퍼의 평생에 223권의 저서를 남겼던 위대한 칼빈주의자이다. 

 

재밌는 스토리가 있다. 카이퍼가 25살에 박사가 되고 26살에 첫 번째의 교회를 갔더니, 도대체 설교가 먹혀들지 않았다. 교회 여전도의 회장인 발투스는 ‘당신의 설교가 칼빈주의가 아니오. 돌아오시오’라며 카이퍼와 악수를 거절했다. 충격을 받은 카이퍼는 변해서, 철저한 칼빈주의자가 됐다. 자기 목사님을 향해서 칼빈주의자로 돌아오라는 말하는 발투스도 대단하지만, 비록 칼빈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땄지만 여전도회 회장의 말을 받고 철저한 칼빈주의자가 되었다.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236_81.jpg
 

혹시 이기선 목사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습니까? 이기선 목사를 아는 사람은 굉장히 한국교회를 잘 아는 사람이다. 우리는 맨날 주기철 목사와 그리고 저기 손양원 목사를 생각하지만, 두 목사의 멘토가 이기선 목사요, 신사참배 반대 운동의 총사령관이 바로 이기선 목사이다. 이기선 목사는 7년 동안 옥고를 치루다가, 공산당이 들어오자 총에 맞아 순교했다. 그러니까 주기철과 손양원 목사는 모두 입이 닳도록 얘기하는데 진짜 총사령관은 아는 사람이 없다. 이기선 목사는 김창인 목사의 멘토이기도 하다. 

 

f77b4b92715545a6b628b07f83189e77_1715689245_76.jpg
 

우리 대한예수교장로회의 어두운 한때이다. 신사참배를 가결하고 난 후의 예배순서가 이랬다. 일동 기립한 후에, 국가봉창하고, 궁성오배하고, 대동아전쟁 필승기원 묵도를 할 후에, 황국 신민의 맹세를 하고, 우미유가를 부른 후에, 찬송 1장을 불렀다. 당시 한국교회가 이렇게 예배를 드렸다. 우리 한국교회가 없어지고 일본기독교 조선교단이 된 것이다.

 

----------------------------------------------------------

 

유튜브 쇼츠
유튜브 1분 쇼츠 영상으로 생생한 현장을 전합니다. 아래에 있는 원하는 제목의 링크를 클릭하면 관련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구독하여 빠른 뉴스를 확인하세요.
- 아멘넷 유튜브 쇼츠 영상 전체보기(클릭)
- 카이퍼에 호통친 여전도회장 "칼빈주의로 돌아오시오" #정성구박사
- 신사참배를 가결한 후에 예장교회 예배순서 #정성구박사
- 칼빈이 '기독교 강요'를 25살에 쓸 수 있었던 이유 #정성구박사
- 리폼드는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서 늘 형식을 바꾸는 것 #정성구박사
- 이계자 사모 찬양, 구자범 목사 기타반주

 

----------------------------------------------------------

구글 포토 앨범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BJNLBUty16WyHHD4A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7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배재학당 개교 139주년 기념예배 드려 2024-06-07
김태수 세기총 미동북부 회장 “학교 빌려 12개 교회 동시사용 제안” 2024-06-07
세기총 미동북부 회장단 취임식 및 6개 지역 지회장 임명식 2024-06-07
황영진 황은숙 선교사 부부 “하나님이 하신 10년 선교” 간증 2024-06-06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8회 총회 뉴욕에서 열려 2024-06-05
황현조 WPC 총회장 “내 시대가 주의 손에 있나이다” 2024-06-05
최혁 목사, 뉴욕과 뉴저지 집회 앞두고 시무교회 전격 사의 2024-06-04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35회 졸업예배 및 학위 수여식 2024-06-04
제2회 강소교회 세미나 "교회여! 예수로 강(強)하고, 예수로 정(淨)하… 2024-06-03
“아프리카에 생명의 빛을” 희망의빛 선교재단 설립감사예배 2024-06-03
뉴욕장로성가단 제18회 정기연주회 "감사와 회복" 2024-06-02
더욱 단단해진 퀸즈장로교회, 선교바자회 통해 캄보디아 미션학교 건축 2024-06-01
[신영 특별기고] 뉴욕과 LA에 <300용사 부흥단> ‘횃불’들고 오다 2024-06-01
미주성결신학대학교와 서울신학대학교 공동학위과정 운영 2024-06-01
정태기 교수 초청 치유상담 공개강좌 “상처가 있는 이들아 오라” 2024-06-01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에 성령을 부어 주시옵소서! 2024-05-29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 제10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시작 2024-05-29
CTS특별대담 “팬데믹 이후 한인교회에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나지만 … 2024-05-28
오이코스대학교 20주년 및 학위수여식 “미동부서 2명 목회학박사 배출” 2024-05-28
훼이스신학교와 뉴욕신학대학교 학위수여식 “복음의 수호자들이 되라” 2024-05-27
북미 기독교 평화 네트워크 창립 “북과 남 정부가 대화와 협력에 나설 것… 2024-05-27
뉴저지초대교회 이웃교회주일 “주일강단 제공하고 수평이동 유도” 2024-05-27
뉴욕교협, 싱글맘스 데이 콘서트 “내 백성을 위로하라!” 2024-05-26
김학유 총장 “목숨까지도 내놓을 수 있는 급진적 제자가 되라” 2024-05-25
뉴욕장로연합회 조찬기도회, 항존직 컨퍼런스 카운트다운 2024-05-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