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교회를 옮기는 이유는 무엇인가?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교회를 옮기는 이유는 무엇인가?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5-10 17:25

본문

목회데이터연구소가 미국의 한인교회 교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4 미국한인교회 교인조사 조사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CTS아메리카, 후러싱제일교회, MICA, AEU미성대학교 등이 지원했다.


68347935b29c9f4368f7bfc8cde471f2_1715947901_37.jpg
 

보고서 처음에는 흥미롭게도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은 얼마나 자주 교회를 옮기는지, 교회를 옮기는 이유는 무엇인지, 현재 교회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지, 현재 출석교회를 옮길 생각은 있는지 조사결과가 나와 있다. 

 

미국 내에서 교회를 옮긴 횟수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의 미국내 교회 간 이동 횟수는 평균 2.3회이다. 응답자 5명 가운데 4명(81.5%)은 교회를 옮긴 경험이 있다. 옮긴 횟수는 ‘1-2번’이 43.5%로 가장 많았으며, 이외에 ‘3-4’회가 28.1%, ‘5회 이상’ 9.9% 순이었다.

 

지역적으로는 아틀란타 지역 성도들이 교회를 옮긴 횟수가 3회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LA 2.5회, 뉴욕/뉴저지 2.1회, 시카고 1.4회 순이었다. 성별, 연령, 직분 등은 교회를 옮긴 횟수에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교회를 옮긴 이유

 

그렇다면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교회를 옮긴 이유는 무엇일까? 여러 번 옮겼을 경우 가장 최근의 경우를 기준으로 응답했다.

 

교회를 옮긴 경험이 있는 성도들의 절반(49.6%)은 ‘지역/이동 이사 등으로 인해’ 교회를 옮겼다. 즉, 절반의 응답자는 ‘거리’라는 불가피한 상황으로 인해 교회 간 수평 이동을 한 것이다.

 

반면에 교회 내에서 갈등 및 분쟁으로 인해 교회를 옮긴 경험이 있는 성도들은 31.5%가 되었다. 즉 미국한인교회 성도 3명 중 1명은 교회 내 갈등으로 인해 교회를 옮긴 것이다.

 

구체적으로 ‘교회내 분쟁이 생겨서’ 15.1%, ‘목회자의 갈등/목회자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13.7%, ‘교인과의 갈등/마주치기 불편한 교인이 있어서 2.7%이다. 

 

01249bbdfd6c5691f6ff0cf93adc1e5d_1715376292_14.jpg
 

현재 교회를 선택한 요인은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현재 출석교회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본 요인은 무엇일까? ‘목회자의 설교’가 52.0%로 가장 높았다.

 

그리고 ‘예배 분위기’ 9.6%, ‘교회 위치/거리’ 9.5%, ‘지인이 있어서’ 7.9%, ‘내 연령대에 맞는 부서 유무’ 6.5%, ‘교육부가 잘되어 있어서’ 5.9% 등은 10% 미만의 고른 응답을 보였다.

 

현재 출석교회를 옮길 생각은?

 

현재 출석하고 있는 교회를 계속해서 다닐 의향이 있는 교인은 86.0%로 대부분에 교인들이 옮길 의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약 10명 중 1명(9.5%)은 ‘기회가 된다면 옮기고 싶다’로 응답했는데, ‘39세 이하’의 청장년 성도층과 코로나로 인해 신앙이 약해진 그룹에서 옮기고 싶은 의향이 높았으며, 3회 이상 교회를 옮긴 경험이 있는 성도들도 상대적으로 교회를 옮길 의향이 높게 나왔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44건 4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구자범 목사의 도전 “하나님의 에클레시아입니까?” 2024-05-02
미동부기아대책 월례회, 유상열 목사 “전통과 개혁의 사이에서” 2024-05-01
뉴하트선교교회 창립 15주년 기념예배 "새 마음 주겠다" 2024-05-01
미주한인교회의 차세대사역 문제해결은 개별교회 차원 넘어 2024-04-30
고난 정면돌파, C&MA한인총회 신학교 2024년 가을에 개강 2024-04-30
뉴욕실버미션학교 제37기 종강 및 파송 예배, 16명 수료 및 24명 파… 2024-04-30
케리그마 남성중창단 초청, 은혜교회 선교후원 음악회 2024-04-29
조명환 목사 새 책 "자이언 캐년에서 눈물이 나다" 출간 2024-04-29
열린문장로교회, 김용훈 목사 은퇴하고 김요셉 담임목사 취임 2024-04-29
세기총 제12차 정기총회, 대표회장 전기현 장로 “회기 중 회관 매입” 2024-04-29
뉴욕베델교회 창립 47주년 감사 및 신성근 담임목사 취임예배 2024-04-29
후러싱제일교회 앞을 지나갈 때면 하늘을 본다 2024-04-27
프라미스교회 춘계부흥성회, 고성준 목사 “영적세계의 원리들” 2024-04-27
종신형을 받은 수감자에게 기적을 허락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다 2024-04-26
뉴욕장로연합회 제93차 월례 조찬기도회, 매월 가두전도 2024-04-26
[70세 장로 정년 이슈] C&MA 법 수정 “70세 이상 장로도 시무가… 2024-04-25
[70세 목사 정년 이슈] 황하균 목사 “70세 이상 목회자들도 융통성있… 2024-04-25
침체 교단 위기돌파의 모델, C&MA 한인총회 제41차 정기총회 2024-04-25
300용사부흥단 2차 뉴욕횃불기도회, 매주 화목 저녁에 뉴욕기도회 댓글(1) 2024-04-24
담대한교회 설립 감사예배,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주관 2024-04-24
뉴욕효신장로교회 창립 40주년 “일어나 다시 세우라” 2024-04-23
다윗의 목회원리 “목회는 하나님을 상대로 한 사람장사” 2024-04-22
미주뉴저지한인여성목 창립감사예배 및 취임식, 회장 양혜진 목사 2024-04-22
제5회 뉴욕신학세미나 강사는 채경락 교수 “목회적 강해설교 작성법” 2024-04-22
박용규 교수 “암 진단을 받아도 절망치 말고 꼭 이렇게 해 보라” 2024-04-2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