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경청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경청

페이지 정보

탑3ㆍ2024-04-09 19:30

본문

오래 전에 어떤 목사와 대화를 나눈 적이 있었다. 무려 3시간정도를 한자리에 앉아 대화를 했는데 대화를 마치고 헤어지면서 생각해 보니 무슨 대화를 했는지 전혀 기억에 남아있는 말이 없다. 그냥 뜬구름 잡는 이야기를 한 것 같다. 그런데 그분과 했던 이야기를 생각해 보면 내가 한 말은 약 10% 정도라면 그분의 말은 90%를 했다고 정의하고 싶다. 한마디로 거의 그분 혼자서 말을 했고 난 거의 들어주는 쪽에서 대화를 한 것이다.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343_69.jpg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367_03.jpg
 

그도 그럴 것이 그 목사님의 말이 워낙 강하다 할까, 내가 무슨 말을 할 수가 없었다. 또한 나보다 나이가 많은 분이라 말에 토를 달고 말싸움을 하기도 뭐하고 또 말의 내용이 한마디로 다 부질없는 이야기들이었기에 그냥 듣는데 거의 시간을 보냈다.

 

어느 날, 그는 나에게 이런 말을 하였다. 한 목사를 만나면 속이 다 시원하다고 했다. 그도 그럴 것이 끊임없이 자기 이야기만 했으니 시원할 수밖에 더 있겠는가? 하지만 듣는 나는 어쩔 수 없어 들어주었을 뿐이지 내 입장에서는 스트레스를 받고 헤어질 때가 많았었다. 한마디로 그분의 말을 듣기는 들었지만 들어줄 마음에 자세가 없었던 것이 당시의 나였지 않았나 생각된다.

 

상담학을 공부하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상담의 기본은 내담자의 말을 잘 들어주는 데서부터 시작된다. 그래서일까 난 상처받은 목사님의 말을 들어 줌으로써 그분의 응어리를 풀어주는 쪽이 되었고, 들을 자세가 안 되었던 나는 스트레스를 받는 쪽이 된 것이다.

 

목회를 하다 가끔 상처를 받았고, 분노가 솟을 때는 가정에서 폭발할 때가 많았다. 성도들에게 하고 싶은 말조차 제대로 못하고 억울함을 그대로 간직한 채, 옆에 있는 만만한 아내에게 그냥 떠들어 댈 때가 많았었다. 아내가 내 말을 잘 들어 줄 때는 그래도 분노가 진정되는 듯 하지만 어떤 땐 내말에 토를 달고 내 약점을 지적할 때는 언성이 높아지고 나의 정당성을 불같이 토해낼 때가 많았었다.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388_21.jpg
 

내 억울함, 내 이론과 정당성 그리고 알고 있는 지식을 들어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보니 늘 스스로 자만에 빠져 혼자 위대하고 혼자 똑똑하고 또 상대적으로 주위에 목사들을 깎아내려서 나의 의로움을 정당화하려는 착각 속에 살 때가 많았었다.

 

목회에 어려움이 오고 고난의 골짜기를 걸으면서 나는 깨달은 것이 있었다. 하나님께서 나를 부르셨다는 것, 지금도 목회를 하고 있다는 것, 두 눈을 상실하고 소경이 될 수밖에 없었던 절박한 순간에도 나를 살리셨다는 것, 목회를 중단하고 목사직을 내려 놀 수밖에 없는 처절함이 엄습해 올 때도,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이 몰아칠 때도 그 모든 것이 어쩔 수 없었던 나의 처지였던 것이 아니라 나를 끝까지 붙들고 계신 하나님 은혜라는 사실이 깨달았던 그때, 난 더 이상 할 말이 없었다. 사망의 골짜기에서 나를 살리신 그 은혜가 느껴질 때 난 할 말이 없었다.

 

맞다. 은혜를 아는 자라면 무슨 말을 해야 할까? 하나님 말씀이 들려지는 것만으로도 감당할 수 없는 삶인데 거기에 무슨 말을 더할까. 목사가 설교를 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이고 큰 특권을 부여받은 자인데도 세상 사람들에게는 설교 외에 무슨 말이 그렇게 많을 수 있을까. 얼마나 목사가 말이 많았으면 “설교하지 말라”는 조롱거리 말이 생겼을까. 

 

경청! 사람들이 서로 이해하고 이해받는 것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망이다, 그런데 이해하고 이해받는 최고의 방법은 남의 말을 경청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세계 수많은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는 데 그것이 그들만이 가지고 있는 태도라는 것이다. 그럼 성공의 태도가 뭘까? 바로 남의 말을 잘 경청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407_57.jpg
 

은혜를 아는 자는 할 말이 없다. 그냥 들어야 한다. 듣는 것이 단순히 어쩔 수 없어서 듣는 것이 아니라 겸손을 배우기 위해 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듣는 자는 겸손하게 될 수밖에 없지 않은가? 말 많은 사람들을 보라. 말하는 그 속에는 전부 자신의 지식, 경험, 논리, 자신의 정당성을 증명하기 위해 자기 말만 한다. 아니 말하고 있는 상대방의 말을 아예 차단해 버리고 자기 논리를 정당화시키려는 교만 때문에 목사들 위상은 아예 보이지 않는 것 아닌가.

 

목사는 사람의 말을 듣고 하나님께 전달하는 직책이고 또 하나님 말씀을 듣고 사람에게 전하는 직분이지 자기 논리나 지식을 사람에게 말하는 것이 목사가 아니다. 즉 듣는 사람들이 목사다. 

 

뉴욕교계가 올바로 서려면 서로 들어야 한다. 듣는 사람은 없고 모두 자기 말만 하려는 사람들 때문에 자꾸 다툼이 생기는 것 아닐까. 더욱이 지도자가 되려면 들어야 하는 인격이 필요하다. 하지만 지도자가 되면 더 말이 많다. 지금 뉴욕교계는 많은 목사님들의 말을 경청하지 못하고 모순된 자기 논리를 주장하는 지도자 때문에 끊임없이 목사들의 위상이 떨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경청한다는 것은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해 준다는 의미이다. 반대로 남의 말을 안 듣는다는 것은 상대방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말이 아닌가. 상대방을 존중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영혼을 구원하는 목사라고 명함을 내밀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467_7.jpg
 

그렇다고 말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적어도 목사는 열 마디 말을 한 마디 말로 줄여서 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모든 분쟁은 듣는 자가 없기 때문이고, 깨닫지 못하는 것은 들을 귀가 없기 때문이다.

 

경험이 쌓일수록 말수가 적어지고 슬기를 깨칠수록 감정을 억제한다. 어리석은 사람도 잠잠하면 지혜로워 보이고 입을 다물고 있으면 슬기로워 보인다.(공동번역 개정판 잠언17:27-28)

 

한준희 목사(뉴욕목사회 부회장) 

 

(사진들은 코파일럿 AI를 사용하여 생성했습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13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주뉴저지한인여성목, 정원석 목사 초청 설교세미나 새글 2024-05-23
뉴욕영안교회 8주년 감사 및 임직 예배, 3인 권사 임직 새글 2024-05-23
뉴욕권사선교합창단, 강원도 태백시 방문 고국선교 새글 2024-05-22
뉴욕드림힐링하우스 선교센터 개관 감사예배, 6월 8일 새글 2024-05-2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제48회 총회 “기억하고 다시 기대하자" 새글 2024-05-2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평강제일교회(박윤식)에 대한 연구결과 발표” 새글 2024-05-22
“노인학대가 늘어난 안타까운 현실” 제7회 뉴욕목회자 가정 컨퍼런스 새글 2024-05-21
한문수 목사, 이민요약설교 3권 출판감사기념회 새글 2024-05-21
김종훈 목사 "교회 부흥의 3M, 시대를 보는 성경적인 시각" 새글 2024-05-21
프라미스교회 김남수 원로목사 팔순 “모두 하나님의 은혜” 2024-05-20
미국의 한인교회 고령 교인들은 한국에 비해 어떤 특성을 가질까? 2024-05-19
갈보리교회 말씀축제, 이지웅 목사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2024-05-18
정성구 박사 “거룩한 13개의 꿈을 통해서 보는 하나님의 나라” 2024-05-18
해외한인장로회 제48회 총회 “현안을 용서와 화해로 해결하고 미래로” 2024-05-16
해외한인장로회, 목회자 윤리강령과 성적비행 방지정책안 2024-05-16
덕 클레이 AG 총회장 “위대한 교회가 되기 위해 필요한 3가지” 2024-05-16
정성구 박사 “K설교 및 개혁주의를 용감히 지켜달라” 부탁 2024-05-15
리폼드신학교(RS) 제18회 졸업 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4-05-15
미주한인교회 교인들의 반 이상이 다른 교회 목사의 설교들어 2024-05-14
정성구 박사 세미나 “칼빈과 카이퍼로 본 진정한 리폼드” 2024-05-14
제16회 미동부지역 5개주 한인목사회 연합체육대회, 우승 뉴저지 2024-05-13
뉴욕교회들이 앞장서는 한미충효회 효행상 시상식 2024-05-13
조원태 목사 감동의 메시지 “효도하면 살고 불효하면 죽는다” 댓글(1) 2024-05-11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교회를 옮기는 이유는 무엇인가? 2024-05-10
2024 글로벌감리교회 한미연회 첫 목사안수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2024-05-1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