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PC 뉴욕남노회 정기노회 노회장 이재덕 목사 "마치 부흥성회처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KAPC 뉴욕남노회 정기노회 노회장 이재덕 목사 "마치 부흥성회처럼"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3-06 06:20

본문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뉴욕남노회 제26회 정기노회가 3월 5일(화) 오전 10시 30분 뉴욕사랑의교회(이재덕 목사)에서 열렸다.


3ef27a1de762d406ee47f57a5b8a9098_1709723969_31.jpg
 

위임 등 목사회원 10명과 장로회원 3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회무에서 노회장 이재덕 목사(뉴욕사랑의교회), 부노회장 조덕남 목사(뉴저지새교회), 서기 조영찬 목사, 부서기 심언 목사, 회의록 서기 이정환 목사 등을 공천했다. 

 

노회 상비부 조직을 노회의 특성에 맞게 조절하기로 했으며, 노회 자체 수련회를 다시 열기로 의견을 모았다. 가을노회는 뉴욕센트럴교회에서 열린다.

 

메마르기 쉬운 노회의 예배는 성회처럼 진행됐다. 개회예배는 사회 권영국 목사, 기도 전현수 목사, 성경봉독 조영찬 목사, 설교 이재덕 목사, 축도 조성희 목사의 순서로 진행됐다. 성찬예식은 집례 조덕남 목사, 기도 심언 목사, 성경봉독 이정환 목사, 분병과 분잔 박요한 장로와 신준호 장로의 순서로 진행됐다.

 

3ef27a1de762d406ee47f57a5b8a9098_1709723985_48.jpg
 

전현수 목사는 “컴퓨터가 없으면 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더 나아가 AI라는 인공지능으로 인해 점점 인간이 설 자리가 없어지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현상을 사람들은 생활이 점점 나아지고 편해진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이러한 문명의 이기로 인간이 가져야 하는 기본적인 것이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하는 시점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교회가 설 자리가 어딘지 바로 깨닫지 못하게 되고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며, TV로 예배를 드리는 것이 참으로 합당한 것인지 합당하지 않는 것인지도 모르는 그런 시대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고 기도했다. 

 

또 “참 하나님 말씀을 전해야 하는데 점점 참 복음의 말씀이 희미해지는 시대 속에 저희들이 지금 살아가고 있습니다. 점점 교회를 떠나는 사람이 많아지고, 어린 자녀를 가르치는 교사가 부족하며, 교회를 이끌고 갈 목사도 부족하게 여는 현상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 저희 노회는 아버지 하나님 말씀에 바로 서며, 참 교회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노회가 되기를 원합니다. 아버지 하나님께서 저희 노회의 목사님들을 통하여 지혜와 지식을 더하여 아버지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바로 깨닫고 말씀 속에서 참 교훈을 얻어 이 세상에 문명의 이기를 이길 수 있도록 역사하여 주시옵소서”라고 기도했다.

 

3ef27a1de762d406ee47f57a5b8a9098_1709723995_48.jpg
▲직전 노회장 권영국 목사가 신임 노회장 이재덕 목사에게 성경과 헌법, 그리고 고퇴 등을 전달했다.
 

이재덕 목사는 창세기 27:41~45 말씀을 본문으로 “하나님을 만난 사람”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이재덕 목사는 “우리는 이 세상에서 목사와 장로 즉 교회 지도자로서 어떤 명성을 받고 있습니까? 간사하다 혹은 교활하다는 말을 듣지는 않습니까? 우리들은 다 목사이고 지도자들이니 하나님을 만났다고 생각합니다. 야곱의 믿음이 분명히 있었지만 자기 일방적이며, 세상적이며, 사람적인 생각과 방법을 가지고 자기 분을 채우기 위해서 사생결단하며, 사랑하는 아버지까지도 속일 수 있는 그런 간사함이 있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하나님을 만나고 회개했다고 하지만 오늘날까지 남에게 덕을 끼치지 못하는 부분을 회개합니다. 남은 시간에 목회나 노회나 총회에서 좀 잘해보려고 노력해 보겠습니다. 여러분 우리들에게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습니다. 이 시점에서 다시 한 번 우리도 야곱처럼 골방이든 목회 현장이든 하나님을 다시 만납시다. 그리고 간사하고 교활하다는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저 목사는 최선을 다했지 올바로 살려고 노력했다는 이야기 듣는 목회, 남은 생애가 되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고 외쳤다.

 

3ef27a1de762d406ee47f57a5b8a9098_1709724009_37.jpg
 

조덕남 목사는 사순절가운데 진행된 노회의 성찬예식에서 골로새서 1:24 말씀을 본문으로 “그리스도의 남은 고난”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먼저 조덕남 목사는 자신의 경험을 나누며 인위적인 노력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는 하나님께서 역사하실 때 교회에는 부흥이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힘들고 어려운 이민목회의 길이지만 끝까지 나갑시다. 우리 주님께서 오실 때까지 끝까지 나갑시다. 비록 은퇴하더라도 끝까지 새벽을 깨우고, 예배에 참석하며, 끝까지 기도할 때 우리 이민한인교회를 통해서 열방가운데 주의 복음을 힘있고 능력있게 증거하는 놀라운 역사가 일어날 줄 믿습니다”고 강조했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SaqbMhST4yQsPUEC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20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6)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5-02
구자범 목사의 도전 “하나님의 에클레시아입니까?” 2024-05-02
미동부기아대책 월례회, 유상열 목사 “전통과 개혁의 사이에서” 2024-05-01
뉴하트선교교회 창립 15주년 기념예배 "새 마음 주겠다" 2024-05-01
미주한인교회의 차세대사역 문제해결은 개별교회 차원 넘어 2024-04-30
고난 정면돌파, C&MA한인총회 신학교 2024년 가을에 개강 2024-04-30
뉴욕실버미션학교 제37기 종강 및 파송 예배, 16명 수료 및 24명 파… 2024-04-30
케리그마 남성중창단 초청, 은혜교회 선교후원 음악회 2024-04-29
조명환 목사 새 책 "자이언 캐년에서 눈물이 나다" 출간 2024-04-29
열린문장로교회, 김용훈 목사 은퇴하고 김요셉 담임목사 취임 2024-04-29
세기총 제12차 정기총회, 대표회장 전기현 장로 “회기 중 회관 매입” 2024-04-29
뉴욕베델교회 창립 47주년 감사 및 신성근 담임목사 취임예배 2024-04-29
후러싱제일교회 앞을 지나갈 때면 하늘을 본다 2024-04-27
프라미스교회 춘계부흥성회, 고성준 목사 “영적세계의 원리들” 2024-04-27
종신형을 받은 수감자에게 기적을 허락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다 2024-04-26
뉴욕장로연합회 제93차 월례 조찬기도회, 매월 가두전도 2024-04-26
[70세 장로 정년 이슈] C&MA 법 수정 “70세 이상 장로도 시무가… 2024-04-25
[70세 목사 정년 이슈] 황하균 목사 “70세 이상 목회자들도 융통성있… 2024-04-25
침체 교단 위기돌파의 모델, C&MA 한인총회 제41차 정기총회 2024-04-25
300용사부흥단 2차 뉴욕횃불기도회, 매주 화목 저녁에 뉴욕기도회 댓글(1) 2024-04-24
담대한교회 설립 감사예배,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주관 2024-04-24
뉴욕효신장로교회 창립 40주년 “일어나 다시 세우라” 2024-04-23
다윗의 목회원리 “목회는 하나님을 상대로 한 사람장사” 2024-04-22
미주뉴저지한인여성목 창립감사예배 및 취임식, 회장 양혜진 목사 2024-04-22
제5회 뉴욕신학세미나 강사는 채경락 교수 “목회적 강해설교 작성법” 2024-04-2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