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태 성도,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2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김일태 성도,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2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2-06 20:17

본문

▲[동영상]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 법제화 제안

 

50회기 뉴욕교협(회장 박태규 목사) 1차 임실행위원회 회의가 2월 5일(월) 오전 뉴욕새힘장로교회에서 열렸다.
 

이날 2022년 9월에 열린 교협 임실행위원회에서 당시 48회기 교협 김일태 이사장이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하여 화제가 된 내용이 다시 나왔다. 김일태 성도는 이번 50회기에는 감사이다. 

 

[관련기사] 김일태 이사장,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https://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11891

  

무슨 이야기고 왜 그랬을까?

 

김일태 감사의 발언 의도는 기도할 때에 한하여 피조물인 사람에 대한 호칭과 서술어에서 존칭을 빼자는 것이다. 기도할 때는 “~목사님” 또는 “~장로님” 또는 “~회장님”으로 기도하지 말자는 것이다.

 

실제 이날 예배에서 “~회장님”이라는 사람에 대한 존칭이 들어간 기도가 있었다.

 

김일태 감사는 “아침에 집에서 나오는데 둘째 따님께서 아빠 요즘 안경 안 입어”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피조물에 대한 존칭이 들어간 기도를 비유했다.

 

김일태 감사는 “2년 전에 제안한 것과 같이 기도할 때는 피조물에 대한 존칭을 생략한다는 것을 교협회칙에 올리고, 강제성은 없지만 1년에 한 번 총회할 때마다 상기할 수 있는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48회기 임원이었던 김정길 목사는 “당시 총회에서 신학윤리위원회 위원장 이병홍 목사의 주장을 발표했다”라며 “내용에는 동의하지만 강제적으로 할 수는 없으니 각자에게 맡기는 것이 좋다”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50회기 박태규 회장은 “안건이 나왔으니 50회기 임원회에서 절차를 밟고 2차 임실행위원화에서 다루면 좋겠다”며 마무리했다.

 

김일태 성도의 주장은 피조물에 대한 존칭에만 한정 할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예배를 드리는 자세를 돌아보는 기회로 삼으면 유익하다. 하지만 너무 세밀한 부분까지 법을 만들어 제한하려고 한다면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도 부족할 것이다.  

 

6dc709648b8c724dc21e4b2291b9c3c9_1707268644_91.png
  

앞선 기사의 내용이다. 

 

“유교적인 사상을 가진 한인교회 목사와 성도들이 기도할 때에 사람의 호칭에서 ‘님’을 빼는 것이 쉽지 않은 면도 있다. 하지만 김일태 성도의 발언 취지를 다시 한 번 돌아보며 기도만이 아니라 ‘우리들이 정말 하나님에 대한 경외를 가지고 예배를 드리는지’ 점검하는 기회로 삼는 것이 교계와 교회에 유익하고 덕이 된다.”

 

“또 기도할 때에 피조물에 대한 존칭을 생략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기도의 종류에 따라 바른 기도를 하고 있는지, 하나님께 하는 바른 내용의 기도를 하고 있는지, 더 나아가 예배자로서의 바른 자세도 고려해 보아야 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20건 4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박용규 교수 “암 진단을 받아도 절망치 말고 꼭 이렇게 해 보라” 2024-04-22
GMC '뉴욕 하나님이 일하시는 교회' 창립감사예배, 담임목사 박영관 댓글(1) 2024-04-21
미주성결교회 45회 정기총회 총회장 조승수 목사 “은혜로 걸어온 50년!… 2024-04-20
이종식 목사, 제2회 뉴욕 라이트 목회자 멘토링 세미나 등록받아 2024-04-20
영생장로교회 특별집회, 마크 존스 목사 “낮아지심과 높아지심” 2024-04-20
동부개혁 총동문회 세미나, 이용걸 목사 “목회자 건강의 비결” 2024-04-19
조낙현 목사 성경세미나 “말씀으로 돌아가는 운동이 지역마다 일어나야” 2024-04-19
달라진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구체적인 3회기 사업내용 발표 댓글(1) 2024-04-19
윤숙현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환송예배 2024-04-19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제66차 정기노회, 노회장 이인철 목사 2024-04-19
황하균 목사 “10년 후의 미주성결교회는 어떻게 될까?” 2024-04-18
글로벌뉴욕여성목,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회 - 강사 노기송 목사 2024-04-17
플루티스트 제시유 교수의 봄밤 힐링 콘서트 2024-04-17
미남침례회 뉴욕지방회 40주년 감사예배 “믿음으로 변화와 도약 선언” 2024-04-17
시나브로교회, 박근재 목사 은퇴와 윤양필 담임목사 취임예식 2024-04-17
쉐퍼드콰이어 '십자가상의 칠언' 2024 공연, 박요셉 단장 목사안수 받… 2024-04-16
완전히 달라진 교역자연합회 제3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댓글(1) 2024-04-15
허장길 목사 담대한교회 개척 “맨하탄에서 사도행전 29장 쓴다” 2024-04-14
뉴욕목사회 은퇴목회자 위로모임 “영화의 면류관을 기대하라” 2024-04-10
더라이프장로교회 유태웅 목사 홈 카페 오픈 감사예배 2024-04-09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4-09
퀸즈장로교회 50주년 임직예배, 50명의 임직자 세우고 100주년 향해 … 2024-04-09
나무교회 교회설립 10주년 임직식, 16명 일꾼들과 다시 10년을 향해 … 2024-04-08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신임 부학장으로 김남중 교수 임명 2024-04-06
“더 많이, 더 뜨겁게” 뉴욕한인청소년센터 제8회 청소년 찬양의 밤 2024-04-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