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연행 목사가 ‘디지털 이슬비 전도지’를 다시 시작한 이유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허연행 목사가 ‘디지털 이슬비 전도지’를 다시 시작한 이유

페이지 정보

탑3ㆍ2024-02-06 10:14

본문

▲[동영상] 새로 시작한 '희망의 속삭임' 샘플

 

2020년 3월 중순, 뉴욕주정부의 명령으로 뉴욕의 모든 교회의 문이 닫혔다. 프라미스교회 허연행 목사는 얼굴을 볼 수 없으며 팬데믹으로 힘들어하는 성도들에게 주님의 위로와 희망을 전하기 위해 <희망의 속삭임> 영상메시지를 매주 제작하여 카톡으로 성도들에게 보냈다.6dc709648b8c724dc21e4b2291b9c3c9_1707232383_8.jpg 

 

허연행 목사는 영상메시지를 시작을 이렇게 기억했다. “교회는 텅 비었고, 사랑하는 교인들을 주일에 볼 수 없어 어떻게 하면 다른 방법으로 만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때 떠올랐던 것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 수녀원장이 ‘하나님은 대문이 닫히면 창문을 열어 주신다’는 것이었다. 예배당 문은 닫혔지만 성도들을 만날 수 있는 창문이 어디 없을까 고민을 하다가 영상 메시지를 시작하게 되었다.”

 

2020년 3월부터 2022년 3월까지 2년의 팬데믹 기간 중에 영상을 받은 프라미스교회 성도들은 SNS를 통해 다시 다른 사람들에게 보냈고 지구를 몇 바퀴를 돌았다. 그렇게 만들어진 100여개의 메시지 중에 52개 스토리를 선정하여 <다시 시작>이라는 제목의 책을 2023년 초에 출판하기도 했다.

 

6dc709648b8c724dc21e4b2291b9c3c9_1707232396_55.jpg
 

허연행 목사는 2023년 12월부터 다시 매주 수요일에 영상칼럼을 내 보내기 시작했다. 팬데믹 때에는 대면 소통은 막힌 성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함이었다면, 이번에는 전도를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허연행 목사는 “일종의 디지털 이슬비 전도지”라고 표현한다. 즉 “크리스천은 물론 일반인 또는 타종교인들도 누구나 부담없이 받아볼 수 있는 소프트한 내용으로 접근하다가 마지막에 복음을 살짝살짝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이번에 시작한 영상에도 허연행 목사는 원고만 아니라 목소리와 함께 나오며 특유의 언어의 사용과 표현력이 뛰어나다. 뿐만 아니라 영상의 뒤에 나오는 음악도 찬양만이 아니라 일반 명곡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전도를 위한 브릿지 역할을 하고 있다.

 

전체 영상은 아래 프라미스교회 홈페이지 링크에서 볼 수 있다.

 

https://promise414.com/희망의-속삭임/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13건 4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달라진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구체적인 3회기 사업내용 발표 댓글(1) 2024-04-19
윤숙현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환송예배 2024-04-19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제66차 정기노회, 노회장 이인철 목사 2024-04-19
황하균 목사 “10년 후의 미주성결교회는 어떻게 될까?” 2024-04-18
글로벌뉴욕여성목,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회 - 강사 노기송 목사 2024-04-17
플루티스트 제시유 교수의 봄밤 힐링 콘서트 2024-04-17
미남침례회 뉴욕지방회 40주년 감사예배 “믿음으로 변화와 도약 선언” 2024-04-17
시나브로교회, 박근재 목사 은퇴와 윤양필 담임목사 취임예식 2024-04-17
쉐퍼드콰이어 '십자가상의 칠언' 2024 공연, 박요셉 단장 목사안수 받… 2024-04-16
완전히 달라진 교역자연합회 제3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댓글(1) 2024-04-15
허장길 목사 담대한교회 개척 “맨하탄에서 사도행전 29장 쓴다” 2024-04-14
뉴욕목사회 은퇴목회자 위로모임 “영화의 면류관을 기대하라” 2024-04-10
더라이프장로교회 유태웅 목사 홈 카페 오픈 감사예배 2024-04-09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4-09
퀸즈장로교회 50주년 임직예배, 50명의 임직자 세우고 100주년 향해 … 2024-04-09
나무교회 교회설립 10주년 임직식, 16명 일꾼들과 다시 10년을 향해 … 2024-04-08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신임 부학장으로 김남중 교수 임명 2024-04-06
“더 많이, 더 뜨겁게” 뉴욕한인청소년센터 제8회 청소년 찬양의 밤 2024-04-06
뉴욕교협, 사임 유경희 간사에게 감사패 / 유승례 총무 임명장 2024-04-05
미국은 얼마나 종교적인가? 가장 큰 영적문제는 무엇인가? 2024-04-05
박태규 뉴욕교협 회장 “세계할렐루야대회와 뉴욕할렐루야대회 따로 개최” 댓글(2) 2024-04-04
이기응 목사, 뉴욕성결교회 사퇴하고 휴스톤에서 교회개척한다 2024-04-04
교회 하향 평준화의 시대에 필요한 것은 선택과 집중 - 한국교회 2024-04-04
좋은씨앗교회, 부활주일예배와 함께 임직식 통해 교회일꾼 세워 2024-04-03
뉴욕한인이민교회 현안 - 고령화에 어떻게 대응하나? 2024-04-0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