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혁 목사 “찬양자는 <메시아> 가사의 내용을 알아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최혁 목사 “찬양자는 <메시아> 가사의 내용을 알아야”

페이지 정보

탑2ㆍ2023-05-13 16:34

본문

뉴저지 포도나무교회 최혁 목사가 『오라토리오 <메시아>의 메시지』를 예솔출판사에서 출간했다. 

 

d5db6c1febe0c18cb4cc6da16aecdb33_1684010035_78.jpg
 

헨델의 전설적인 오라토리오 <메시아> 속의 그 유명한 합창 ‘할렐루야’를 들으면 음악적으로 황홀함과 가슴 벅참, 전율을 느낀다. 그러나 그 가사가 무슨 뜻인지 알거나 제대로 이해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오라토리오 <메시아>의 메시지』는 헨델 오라토리오 〈메시아〉의 가사와 메시지 해설집이다. 30여 년간 <메시아>에 나오는 성경 구절을 설교해 온 저자 최혁 목사는, 이 유명한 오라토리오의 가사와 메시지에 대한 제대로 된 설명의 필요성을 느껴 이 책을 집필하였다.

 

<메시아>의 대본을 쓴 찰스 제넨스의 확고한 신앙, 그리고 그 대본, 즉 ‘성경의 계시’를 충분히 이해한 작곡가 헨델이 만들어낸 이 작품을 제대로 앎으로써 더 큰 감동을 느끼고 깊이 있는 연주를 할 수 있으리라고 믿기 때문이다.

 

최혁 목사는 중학교 3학년 때 <메시아>의 ‘할렐루야’를 듣고 흥분과 감격을 했지만 가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몰랐다. 대학교 다니면서 <메시아> 전곡을 연주하기도 했지만 가사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다.

 

최 목사는 “많은 연주자들이 가사의 내용을 잘 모른다. 오페라 가수와 달리 찬양자는 그 음악도 중요하지만 그 가사가 더 중요하다. 찬양자는 그 가사에 대한 이해와 함께 믿음이 있어야 진정한 찬양자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메시아 오심으로 인류를 구속하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과 예언, <2부> 그리스도 희생에 의한 구속의 완성, 하나님 제공에 대한 인간의 거부 그리고 전능자의 능력에 반대하려는 인간의 완전한 패배, <3부> 죽음에 대한 최후 승리를 감사하는 찬송이다.

 

<메시아> 작품 전체를 음악적, 종교적으로 해설하며 ‘미리 읽어두기’와 6가지의 부록, 자세한 미주 설명 등으로 내용의 이해를 돕는다. 오라토리오 〈메시아〉를 이해하게 될 뿐만 아니라 ‘예수님이 왜 메시아인가’를 알아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최혁 목사는 슈투트가르트 음악대학에서 작곡 공부 중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뉴브런스윅신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저서로는 『나의 찬송을 부르라』『찬양리더』『찬양으로 가슴 벅찬 예배』『참으로 예배하는 자입니까?』『왓 두유 띵크 What do you think?』『You must know』『Thankers』『오라토리오 <메시아>의 메시지』등이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58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4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Rise Up” 새글 2024-06-22
ERTS & 어메리카로고스대학교 제2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 새글 2024-06-21
미남침례교한인교회총회 제43차 정기총회, 인디애나폴리스서 700여 명 참… 2024-06-20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7)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6-20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2024 야외친목회 현장에서는 2024-06-19
뉴욕장로연합회 항존직 컨퍼런스의 감탄 자아낸 3가지 비전 2024-06-19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8회 총동문회의 밤 2024-06-18
김성광 감독에서 한의사로, 직업은 달라졌지만 달란트 섬김은 같아 2024-06-17
뉴저지목사회,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전도집회 “하나님께 영광을” 2024-06-17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21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2024-06-15
(사)국가원로회의 뉴욕모임, 이강평 목사 환영 및 임형빈 회장 100세 … 2024-06-15
파킨슨병을 믿음으로 극복한 장혜순 사모 4번째 저서 <함께 가는 여정> … 2024-06-14
뉴욕장로연합회, 성령충만하여 항존직 컨퍼런스 감당할 터 2024-06-14
최혁 목사가 인도하는 뉴욕과 뉴저지 연합집회 현장에서는 2024-06-14
2024 청소년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위기를 맞은 이유 댓글(5) 2024-06-12
요셉장학재단, 2024 요셉장학생 10명 신청받아/마감 7월 13일 2024-06-11
제5회 뉴욕신학세미나, 채경락 교수 “따뜻해야 설교이다” 2024-06-11
뉴욕새교회, 감격의 제2회 선교음악회 열려 2024-06-10
글로벌과 훼이스선교회의 콜라보, 가정회복기도운동 선교찬양제 2024-06-10
배재학당 개교 139주년 기념예배 드려 2024-06-07
김태수 세기총 미동북부 회장 “학교 빌려 12개 교회 동시사용 제안” 2024-06-07
세기총 미동북부 회장단 취임식 및 6개 지역 지회장 임명식 2024-06-07
황영진 황은숙 선교사 부부 “하나님이 하신 10년 선교” 간증 2024-06-06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8회 총회 뉴욕에서 열려 2024-06-05
황현조 WPC 총회장 “내 시대가 주의 손에 있나이다” 2024-06-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