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교, 뉴욕에 온 난민들에게 ‘빅 허그’ 캠페인 큰 성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보교, 뉴욕에 온 난민들에게 ‘빅 허그’ 캠페인 큰 성과

페이지 정보

탑2ㆍ2023-02-11 07:14

본문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이하 이보교)와 시민참여센터는 뉴욕으로 강제 이주된 남미 출신 난민들을 돕기 위해 ‘빅 허그 캠페인’을 2022년 12월 12일에서 2023년 1월 16일까지 열고, 한인 교회들을 중심으로 동포사회에서 물품과 성금을 모아 난민 구호기관에 전달했다. 

 

4b1bf0552c5e6ecaef3d03f232954dc4_1676117666_47.jpg
 

이번 캠페인은 전쟁을 피해 수천 마일을 걸어서 미국에 온 수만 명의 난민들이 국경에 인접한 텍사스 주 등에서 환대받지 못하고 뉴욕, 시카고, 메인 등 이민자 보호 도시로 비인도적으로 이송 되고 있다는 보도가 계기가 되었다. 이들 난민들은 추운 겨울에 겨울옷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버스 등에 실려 낯선 곳으로 강제 이송되었다.

 

이보교와 시민참여센터는 ‘빅 허그 캠페인’ 테스크 포스를 구성하고 김순덕 권사를 단장으로 김명래 전도사, 리차드 인 변호사, 박동규 변호사가 캠페인을 주관하였고, 이보교 산하의 교회들과 단체들 그리고 수많은 자원 봉사자들이 힘을 보탰다.

 

캠페인의 본부이자 물품들을 모으고 분류하고 박스에 담는 일들을 위해 베이사이드연합감리교회(담임 이용보 목사)가 장소와 인력을 제공했다. 약 한달 간의 캠페인 결과 예상보다 두 배가 넘는 100박스 분량의 겨울옷과 어린이용 신발 등 물품과, 1만 4천불의 후원금이 모아졌다.

 

4b1bf0552c5e6ecaef3d03f232954dc4_1676117678_03.jpg
 

옷과 신발은 퀸즈 자메이카 소재 구세군 커뮤니티센터에 전달되었다. 전달식에는 조원태 뉴욕이보교 대표,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리차드인 시민참여센터 국장이 참석했다. 구세군 커뮤니티 센터에서는 난민 구호 총책임자인 스탠리 목사와 사모가 직접 나와서 한인 교계와 동포사회에 감사를 전했다.

 

4b1bf0552c5e6ecaef3d03f232954dc4_1676117687_88.jpg
 

아울러 후원금은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난민 정착 지원 기구인 ‘뉴 어메리카’에 전달되었다. 맨하탄 소재 ‘뉴 어메리카’에서 행해진 전달식에는 조원태 뉴욕이보교 대표, 최영수 시민참여센터법률대책위원장, 리차드인 시민참여센터 국장, 박동규 이보교자문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뉴 어메리카’에서는 켈리 애그뉴-바라하스 난민정착 담당국장이 나와서 1만 4천불의 체크를 전달 받았고 자신들의 난민 지원 활동을 상세히 소개하고 향후 물품 및 법적 지원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가장 많은 구호품을 후원한 교회와 단체들은 프라미스교회, 넘치는교회, 어린양교회, 한울림교회, 미드허드슨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수정교회, 뉴욕우리교회 등이다. 특히 수정교회와 뉴욕우리교회의 영어 회중 소속 한인 2세들은 수많은 구호품을 일일이 성별, 연령별로 분류하고 박스에 담는 일을 자원봉사 했다.

 

후원금을 기부한 교회와 단체들은 뉴욕기둥교회, 연합감리교 한인여선교회, 이보교, 친구교회, 베이사이드연합감리교회, 한울림교회, 뉴저지 산돌교회, 뉴저지 소망교회, 뉴저지 수정교회, 뉴저지 성공회 교회, 뉴저지 한인상공회 등이다.

 

이보교는 “우리 가운데 ‘가장 작은 자’들인 가난하고, 헐벗고, 억압받고, 나그네 된 난민들을 돕기 위해 십시일반으로 환대의 마음을 활짝 열고 물품과 후원금을 기부해 주신 한인 교회들과 동포사회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58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평강제일교회(박윤식)에 대한 연구결과 발표” 2024-05-22
“노인학대가 늘어난 안타까운 현실” 제7회 뉴욕목회자 가정 컨퍼런스 2024-05-21
한문수 목사, 이민요약설교 3권 출판감사기념회 2024-05-21
김종훈 목사 "교회 부흥의 3M, 시대를 보는 성경적인 시각" 2024-05-21
프라미스교회 김남수 원로목사 팔순 “모두 하나님의 은혜” 2024-05-20
미국의 한인교회 고령 교인들은 한국에 비해 어떤 특성을 가질까? 2024-05-19
갈보리교회 말씀축제, 이지웅 목사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2024-05-18
정성구 박사 “거룩한 13개의 꿈을 통해서 보는 하나님의 나라” 2024-05-18
해외한인장로회 제48회 총회 “현안을 용서와 화해로 해결하고 미래로” 2024-05-16
해외한인장로회, 목회자 윤리강령과 성적비행 방지정책안 2024-05-16
덕 클레이 AG 총회장 “위대한 교회가 되기 위해 필요한 3가지” 2024-05-16
정성구 박사 “K설교 및 개혁주의를 용감히 지켜달라” 부탁 2024-05-15
리폼드신학교(RS) 제18회 졸업 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4-05-15
미주한인교회 교인들의 반 이상이 다른 교회 목사의 설교들어 2024-05-14
정성구 박사 세미나 “칼빈과 카이퍼로 본 진정한 리폼드” 2024-05-14
제16회 미동부지역 5개주 한인목사회 연합체육대회, 우승 뉴저지 2024-05-13
뉴욕교회들이 앞장서는 한미충효회 효행상 시상식 2024-05-13
조원태 목사 감동의 메시지 “효도하면 살고 불효하면 죽는다” 댓글(1) 2024-05-11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교회를 옮기는 이유는 무엇인가? 2024-05-10
2024 글로벌감리교회 한미연회 첫 목사안수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2024-05-10
세계할렐루야대회, 뉴욕 말고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나? 2024-05-10
뉴욕과 뉴저지 연합 최혁 목사 초청 말씀 사경회 2024-05-08
남침례교 회원은 감소하지만, 침례 및 예배출석률은 증가 2024-05-08
GMC 한미연회 감격의 첫 연회, 48개 한인교회 합류/더 늘어날듯 2024-05-08
한국교회보다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더 크게 영적인 갈급함 있어 2024-05-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