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져지연합교회 창립 50주년 감사예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져지연합교회 창립 50주년 감사예배

페이지 정보

탑2ㆍ2022-11-21 19:27

본문

뉴져지연합교회는 창립 50주년 감사예배를 11월 20일 주일 오후 5시에 드렸다. 

 

bad325e14f1afde9e0e6095075267f8b_1669076821_3.jpg
 

고한승 담임목사는 뉴저지연합교회의 역사를 6기간으로 나누어 소개했다. 태동과 성장의 기간(1972-1984)에는 1972년 추수감사주일에 고 김해종 감독이 15명의 교인과 첫 예배를 드렸다.

 

이날 아직까지 교회에 출석하는 창립멤버 4인(노상석 장로, 조후로리 권사, 조앤 권사, 조에스더 집사), 그리고 교회출신 목회자들이 소개됐다. 그리고 2대 목사로 나구용 목사가 1984년 파송을 받았다.

 

성장에서 부흥의 기간(1985-1993)에 이어, 새성전을 위한 비전의 기간(1994-2000), 새성전 입당과 새로운 사역의 기간(2001-2009)에서는 2001년에 잉글우드 새성전 입당했으며 2009년에는 증개축하여 입당예배를 드렸다.

 

2010년 나구용 목사가 은퇴하고 혼란기(2010-2012)를 거쳐, 교회의 회복과 재성장(2013~현재)이 이어오고 있다. 2013년에는 안성훈 목사가 4대 담임으로 파송을 받았으며, 2017년에는 고한승 목사가 파송을 받아 현재까지 시무하고 있다.

 

bad325e14f1afde9e0e6095075267f8b_1669076845_14.jpg
 

뉴져지연합교회는 올해 50주년을 맞아 특별선교사로 이윤영 말레이시아 선교사를 파송했으며, 10월에는 특별교인총회에서 교단변경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50주년 감사예배에서 백승규 장로가 대표기도를 했으며, 윌리암 감리사가 설교를 했다. 축사는 뉴저지교협 회장 박근재 목사, 나구용 원로목사, 코너스톤교회 조수아 정 목사가 했다. 축도는 4대 담임 안성훈 목사가 했다.

 

bad325e14f1afde9e0e6095075267f8b_1669076833_23.jpg
 

특히 나구용 원로목사는 50년 전에도 함께하셨고 오늘도 함께하시는 하나님께 큰 영광을 올려드렸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은혜로 함께하셔서 뉴져지연합교회가 이 땅의 수많은 영혼을 구원하는 방주가 되기를 축복했다. 나 목사는 20세 전도사가 되어 성도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드는 힘찬 찬송으로 마무리했는데 그 찬송의 가사는 다음과 같다.

 

"아 하나님의 은혜로 이 쓸데 없는 자

왜 구속하여 주는지 난 알 수 없도다

내가 믿고 또 의지함은 내 모든 형편 잘 아는 주님

늘 돌보아 주실 것을 나는 확실히 아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누지문서님의 댓글

누지문서 ()

교회 창립 50주년 예배시에도 아직 교회를 지키시는
노상석 장로, 조후로리 권사, 조앤 권사, 조에스더 집사 , 4 분의
건재가 부럽습니다.
더불어
뉴욕 교계와 다르게 정상적으로 한 해의 결산인 총회가 정상적인
모습을 보이는 뉴저지 교협과 뉴저지 목사회가 더욱 돋보입니다.

Shame on 뉴욕 교협 & 뉴욕 목사회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632건 4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더나눔하우스 전인치유 리더교육 수료식 “하늘나라의 암행어사라는 자존감으로… 2024-02-17
최귀석 목사, 심리치유상담과 심리전도정착 무료 세미나 2024-02-17
2024 뉴저지 북한선교 집회 “북한선교의 열매, 탈북민 교회” 2024-02-17
제7회 KAPC 목회와 신학 포럼 “이 시대 교회의 개혁과 부흥” 2024-02-16
목회적돌봄선교센터 웨비나 시리즈 “통하는 마음, 통하는 관계” 2024-02-14
뉴욕한인회 설 전통 체험행사 "한국의 명절 분위기를 만끽" 2024-02-11
이민철 목사, 임마누엘 칸트의『순수이성비판』번역 출간 2024-02-11
뉴욕장로성가단 2024 신년감사하례 및 단장 이·취임식 2024-02-09
300용사부흥단! 뉴욕에서 기도의 횃불이 계속 타오른다 2024-02-08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2024-02-07
김정호 목사 “뉴욕교계를 주님 앞으로 데려가는 중풍환자의 친구들이 되자” 2024-02-07
강원근 목사 “목사들의 성공신화가 없어져야 한다” 2024-02-07
뉴저지에서 열리는 “미주한인교회와 탈북민교회의 동행” 북한선교 2024-02-06
김일태 성도,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2 2024-02-06
두 교회가 힘을 합해 스토니브룩대학교 앞에서 개척예배 드려 2024-02-06
월드두나미스선교합창단 창단이유는 전도와 선교 등 영혼구원 2024-02-06
허연행 목사가 ‘디지털 이슬비 전도지’를 다시 시작한 이유 2024-02-06
50회기 뉴욕교협 1차 임실행위원회 회의 현장에서는 댓글(1) 2024-02-06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3)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2-02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정기총회, 신임회장 박진하 목사 2024-02-01
송흥용 목사 “성령과 성경을 앞세우는 권위주의적인 교회와 영적 지도자들을… 2024-01-3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2024년 신년하례예배 2024-01-31
이성헌 목사 “약한 교회론이 교회에 많은 문제를 가져온다” 2024-01-30
주영광 목사 “뉴욕교계 단체의 행사가 이벤트 중심이 되는 이유” 2024-01-30
주효식 목사 “뉴욕교계 문제는 제도의 문제가 아니고 사람의 문제” 2024-01-3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