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 선관위 “교협에 공헌도 없다”며 후보 등록서류 반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교협 선관위 “교협에 공헌도 없다”며 후보 등록서류 반환

페이지 정보

탑2ㆍ2022-10-08 17:33

본문

16cf1bf68e7f3cf52b4ab79b17b3c72f_1665264770_96.jpg16cf1bf68e7f3cf52b4ab79b17b3c72f_1665264771_37.jpg
 

뉴욕교협 선거관리위원회는 10월 7일(금) 오후 4시에 49회기 회장과 부회장 및 감사후보 입후보 등록 접수를 마감했다.

 

회장과 부회장 후보 각 2명이 서류를 제출했다. 회장 후보에 현 부회장 이준성 목사와 함께 한준희 목사, 부회장에는 이기응 목사와 이창종 목사가 등록서류를 제출했다.

 

마감후 이어진 선거관리위원회 서류심사를 통해 한준희 목사의 자격에 문제가 제기되어 투표가 진행되었다. 그 결과로 찬성 6표, 반대 1표, 기권 2표로 한준희 목사의 서류를 반환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서 회장 후보는 이준성 목사 단독이 되었다.

 

선거관리위원장 정순원 목사와 일부 선관위원들의 증언에 의하면 선관위원들이 문제를 삼은 것은 선관위 세칙 "자격"에 나오는 “교협에 대한 공헌도가 있어야 한다”와 “인격과 품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라는 내용이다.

 

선관위원들은 한준희 목사가 7년 전에 교협 서기를 한 것 외에 교협에 기여도가 없다고 보았다. 그리고 등록을 앞두고 언론에 기고한 글을 통해 상대 후보들을 비난한 것이 인격과 품행에 결격사유가 있다고 보았다.

 

문제가 된 두 항목은 주관적인 부분이 많다. 실제 이 항목이 적용되어 등록자가 탈락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16cf1bf68e7f3cf52b4ab79b17b3c72f_1665264854_59.jpg
▲손을 잡는 김희복 교협회장과 김명옥 목사회 회장
 

뉴욕교협은 정기총회를 10월 27일(목) 오전 10시 하크네시야교회에서 개최한다. 48회기는 정기총회를 앞두고 2차례 기도회를 통해 성총회가 되도록 기도한다.

 

1차 기도회는 10월 12일(수) 오전 10시30분에 교협회관, 2차 기도회는 19일(수) 오전 10시30분 하크네시야교회에서 열린다. 

 

48회기 뉴욕교협 회장 김희복 목사는 8일(토) 열린 교계행사에서 성총회를 위한 기도회를 소개하고, 지난해 정기총회의 소란과 불만을 의식한 듯 “모든 회원들의 발언을 잘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니, 목사답게 품위를 지키며 발언해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Moses님의 댓글

Moses ()

위 기사에 대한 감상평을 사자성어 두 마디로 정리하죠.
'내로남불' '후안무치'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다.
선관위원 명단 공개 가능한가요?
'목사답게 품위를 지키며 발언해 달라”는 회장의 말에 '목사답게 회장의 품위를 지키며 회의 진행해 달라'고 화답하고 싶군요.
'30초 발언' 길이 남을 명대사를 따라서 읊지 마시구요.
성총회를 위한 기도회는 왜 하나요?
부끄러운 일로 화를 자초하지나 말던지 아니면 적극 말리고 제지하든지 하는게 우선 아닌가요?
기도하기 전에 '이성과 합리적 상식, 공정'만으로도 충분히 해결할 수있는 일 아닌가요?
한마디만 더 하죠. '눈 가리고 아웅'에 신물이 납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567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목사회 52회기 후보 소견발표 “목사회의 가장 시급한 일은” 2023-11-11
뉴욕어린양교회, 고성준 목사 초청 추계특별부흥성회 “하나님의 계획(Des… 2023-11-11
뉴욕목사회 정관호 회장후보 “교협과의 관계, 공의없는 연합은 성경적이지 … 2023-11-10
교회 통합인가 폐쇄인가? 교회합병 사례로 본 하나님의 일하심 2023-11-09
[CTS특별대담] 정민철 목사 "미주한인교회 다음세대의 미래와 전망" 2023-11-09
“다시 복음으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목사장로기도회 2023-11-08
52회기 뉴욕목사회, 정관호 회장 후보와 한준희 부회장 후보 확정 2023-11-07
순복음세계선교회 북미총회 양승호 목사의 한국행 2023-11-07
UMC탈퇴 GMC가입 뉴욕/뉴저지 교회 감사찬양제 현장에서는 2023-11-07
베이사이드연합감리교회, 가을 클래식 음악회 2023-11-07
뉴저지 갈보리교회 JUM 말씀나눔 컨퍼런스, 강사 김경래 목사 2023-11-07
뉴욕실버미션학교 제36기 종강 및 파송예배 2023-10-31
뉴욕함께하는교회, 교회이전 및 임직 감사예배 2023-10-30
"The Way" 퀸즈장로교회 설립 50주년 기념 감사예배 2023-10-30
미동부기아대책 10월 월례회, 콜롬비아 단기선교 보고 2023-10-26
화제의 이준성 회기 끝나다! 뉴욕교협 제49회 정기총회 2023-10-25
2023 한인교회 발달장애 컨퍼런스 미전역 52개 교회 참여 2023-10-24
뉴욕교협 정기총회, 제명된 4명 목사들 극적 복권시켜 2023-10-24
뉴욕교협 희년 회장 박태규 목사, 부회장 이창종 목사 선출 댓글(1) 2023-10-24
뉴욕권사선교합창단 제20회 정기연주회 “천지창조” 2023-10-23
뉴욕기둥교회 고성민 담임목사 취임 및 형제교회 결연식 2023-10-20
UMC 탈퇴후 GMC 가입한 9개 교회들이 감사 찬양제 드린다 2023-10-18
팰팍 살리기 기도회, 폴 김 시장 “하나님 이름으로 개혁하겠다” 2023-10-18
주사랑장로교회 최성현 목사 위임감사예배 열려 2023-10-17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 제34회 정기총회 2023-10-1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