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미스교회 초대형 LED는 다음세대 위한 또 하나의 준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프라미스교회 초대형 LED는 다음세대 위한 또 하나의 준비

페이지 정보

탑2ㆍ2022-07-29 01:29

본문

2022년 할렐루야대회가 7월 28일(목)부터 4일간의 일정으로 프라미스교회(허연행 목사)에서 열렸다. 대회장으로 들어간 사람들은 누구나 놀랐다. 마치 영화관에 들어온 것처럼 초대형 LED 화면이 설치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전 프라미스교회 예배당은 2005년 헌당 당시부터 설치된 중형화면이 정면 좌우 상단에 각각 설치되어 있었다. 

 

85c9378fe3380007248be495ab4fa32e_1659072543_94.jpg
▲새로 설치된 초대형 LED 화면
 

6ebdf1ad99d2608e3d5b827ce61ece67_1659072692_03.jpg
▲이전 프라미스교회 화면
 

그런데 최근 예배 등 교회사역에서 영상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가운데, 더 이상 프로젝트 화면이 아니라 기술의 발달이 가져온 선명한 LED 화면 설치가 늘어나고 있다. 최근 퀸즈장로교회에서도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했다. 프라미스교회는 정면의 대부분 차지하는 초대형 LED 스크린으로 대체했다.

 

프라미스교회는 LED 스크린 설치에 대해 “다음세대의 역동적 예배를 준비하는 일환”이라고 소개했다.

 

잘 알려졌듯이 프라미스교회는 복음의 흡수력이 가장 빠른 어린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하여 2009년에 ‘4/14 윈도우 어린이 선교사역’을 시작했다. 허연행 목사는 2021년에는 ‘에셀나무 프로젝트’를 선포하고 다음세대를 세우는 사역을 더욱 현실화했다. 이를 위해 매월 ‘에셀 워십나잇’을 통하여 자녀들이 은혜를 받는 예배의 기회를 마련하여 주고 있다.

 

앞으로 프라미스교회 LED 스크린은 공예배와 국내외 컨퍼런스, 그리고 선교 뮤지컬 공연 등 다목적으로 되지만, 무엇보다 다음세대의 예배와 사역에 사용의 우선권이 주어지게 될 예정이다. 

 

하이테크에 민감하고 유능한 MZ세대 자녀들에게 하이터치의 장을 열어 주는 프라미스교회 초대형 LED 화면은 7월 26일에 완공되었으며, 28일 할렐루야대회에서 처음으로 공개되었다. 화면의 크기는 가로 17.28m x 세로 7.04m이다.

 

사실 프라미스교회는 대형 LED 공사를 수년 전부터 준비했지만 코로나 팬데믹의 상황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성도들과 한인사회를 감안하여 미뤄오다, 지난 4월에 공사팀을 발족하고 6톤짜리 구조물을 강단에 올리고 LED 화면을 설치했다.

 

LED 화면은 한국 제품으로 본사에서 파견된 기술진과 프라미스교회 공사팀이 한 달여의 설치공사 끝에 마무리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76건 6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2 할렐루야대회 내용공개, 강사는 임현수 목사와 최혁 목사 2022-06-24
한기부 뉴저지지회 설립 및 최준호 대표회장 취임식 2022-06-24
이승만 기념사업회 뉴욕지회 제17차 총회, 첫 장로 회장 선출 2022-06-23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19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2022-06-23
뉴저지 갈보리성결교회가 김치바자회와 골프대회를 연 이유 2022-06-23
박동규 변호사의 '가난한 이들의 캠페인' 주최 워싱턴DC 대행진 참가기 2022-06-23
뉴욕성령대망회 6월 영성회복집회 “상한 갈대를 꺾지 않으시는 주님” 2022-06-21
뉴욕장신대 학장 등 8명, 코트디브아르 아비장한인교회 선교여행 2022-06-21
조지아센추럴대학교 GCU 강좌 “팬데믹후 이민교회 방향제시” 2022-06-21
유기성 목사 “다시 한국교회 부흥을 경험할 수 있다면” 2022-06-21
뉴욕실버선교회, 2년반 만에 감격의 중남미 단기선교 2022-06-20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2-06-20
뉴욕기독교예술선교회 2022년 정기연주회 “지역사회의 회복위해” 2022-06-18
역대 최대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제41차 LA총회, ‘비전2027’ … 2022-06-18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4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2022-06-18
2024 한국 로잔대회 “행사가 아니라 한국교회 변화의 기회로” 2022-06-17
김명희 선교사, 할렘의 어머니에서 불신자의 어머니로 2022-06-16
뉴욕교협 이사회, 21명의 흑인 학생들에게 성경책과 장학금 전달 2022-06-15
글로벌화 되는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6회 총동문회의 밤 2022-06-15
배재학당 동문들이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린 이유 2022-06-15
2024년 한국 로잔대회 준비 뉴욕대회 “하나님의 인도하심 구해” 2022-06-14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 총회장 김정도 목사 2022-06-14
2022 뉴저지호산나대회 열려 “그리스도인답게 살라!” 2022-06-13
뉴욕장로성가단, 3년 만에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한다 2022-06-12
유기성 목사 “정말 예수님이 함께 계시는 것을 믿느냐?” 2022-06-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