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KM과 EM 목회자 모임 “다윗과 솔로몬처럼 아름다운 계승”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저지 KM과 EM 목회자 모임 “다윗과 솔로몬처럼 아름다운 계승”

페이지 정보

탑2ㆍ2022-07-21 12:51

본문

뉴저지목사회(회장 윤명호 목사)는 7월 20일 수요일 정오에 뉴저지 티넥에 있는 한소망교회에서 뉴저지에서 목회하는 EM목사들을 초청하여 뉴저지 목사회 임원들과의 친교하는 모임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EM 목회자 33명과 KM 목회자 10명, 그리고 가족 등 52명이 참가했다.

 

뉴저지에는 EM 목회자들의 친교모임이 매월 한 차례 진행되고 있다. 그리고 영어권 유스 사역자들의 모임도 정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하지만 EM 영어권 목회자들과 KM 한어권 목회자들과의 교류가 거의 없었다. 그래서 지난해 뉴저지목사회 11회기(회장 이의철 목사)부터 홍인석 목사의 도움으로 7월 여름에 KM과 EM 목회자 친교모임을 처음으로 가지게 되었으며, 이 모임의 중요성을 경험한 12회기(회장 윤명호 목사)에서도 제2차 모임을 호스트하게 되었다.  

 

4b2572951031d1c452799e60d48e96a7_1658422254_58.jpg
 

일찍부터 야외 그릴을 사용하여 목사회에서 정성스럽게 준비한 바베큐와 함께 Jim Om 목사(The River Church of NJ)의 개회 및 식사기도로 점심식사를 하면서, 각 테이블 별로 앉아 교제한 후에, 간단히 말씀을 나누고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목사회 부회장 홍인석 목사의 인도로 식사후 진행된 모임에서는 필그림선교교회 양춘길 목사가 말씀을 전했다.

 

양춘길 목사는 지난 7월 11일부터 워싱턴DC에서 열린 한인세계선교대회에서 선포된 PK(목회자의 자녀), 고석희 목사의 아들 고현진 선교사의 메시지를 통해 받은 은혜를 나누었다.

 

고현진 선교사는 다윗과 솔로몬, 그리고 그 아들 르호보암의 비유를 들어, 어떻게 1,2,3대가 함께 선교에 동역할 수 있는지를 설명했다. 다윗이 한 일은 아들 솔로몬이 성전을 지을 수 있도록 재료를 준비해 주었고, 솔로몬은 아버지의 뜻을 이어 성전을 완공했다. 다윗과 솔로몬처럼 한인 선교 1세대는 열심히 일구어 놓은 사역들을 잘 2세들에게 전달해 주어야 하고, 2세대는 1세대에서 받은 신앙 유산을 완성시킬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2세대가 르호보암 왕처럼 윗세대의 지혜와 경륜을 무시하고 같은 또래들의 이야기만 듣게 되면, 나라가 분열하는 것과 같이 좋지 않은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양춘길 목사는 우리 한인이민목회에서도 그와 선교지와 비슷한 상황이 나타난다고 말하면서, KM과 EM 목회자간의 긴밀한 만남과 교제를 통해서, 우리 한인 목회 현장에서의 영적 유산 계승이 풍성하게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4b2572951031d1c452799e60d48e96a7_1658422274_15.jpg
 

4b2572951031d1c452799e60d48e96a7_1658422274_33.jpg
 

목사회 회장 윤명호 목사는 인사를 통해 한국에서 들어오는 한인 이민자 수가 현격하게 줄어든 오늘날, 한인 1세 목회자들이 성전 건축 재료를 준비해 놓은 다윗처럼 어렵게 일구어 놓은 교회들이 조용히 사라지지 않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길이 있다고 했다. 솔로몬이 다윗의 성전건축 계획을 잘 계승하여 완성시킨 것처럼, 오직 한인교회가 서로 흩어지지 않고 1,2,3대가 신앙 유산을 잘 계승하여 함께 교회를 세워 나가는 길 뿐임을 윤명호 목사는 역설했다.

 

광고의 시간은 Wonjae Hudson Yu 목사(New Mercy Community Church)가 뉴저지목사회 섬김에 감사함을 전하며, 모든 친교의 시간을 마무리 하였다.

 

행사 후에 소감을 나누며 회장 윤명호 목사는 “1980년대를 전후하여 미주한인교회는 밀려드는 이민자들로 인해, 한 때 어느 교회든지 교인의 30% 정도는 이민을 와서 처음 교회 다닌 사람들일 정도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했다. 그러나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이민자의 수가 줄고, 오랜 세월 한인교회들이 영어권 2세 지도자 양성을 소홀히 하고,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2세들의 교회 탈출을 방관하다 보니 한인교회는 이제 고령화되어 한없이 약해지고 있는 형편”이라고 분석했다.   

 

윤명호 목사는 “한인 1세 교회뿐만이 아니라, 영어권 한인 2세 교회들도 덩달아 힘을 잃어가고 있다. 이대로 아무 대책 없이 시간이 흐르면 한국어를 쓰는 1세 교회는 사라질 전망이고, 영어권 한인 교회도 생존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그러므로 한인이민이 많아 교회에 밀려드는 새신자들로 인해 안이하게 대처했던 지난 자세를 반성하고, 이제야말로 1세와 2세, 한어 및 영어권 목회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앞으로 미래 한인 목회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라고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따로가 아니라, 때로 함께 모여, 미주 한인 목회의 미래를 만들어 갈 필요가 있다. 우리는 서로가 필요하다. 오늘의 모임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욱 자주 함께 하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했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zesWXD25eoRh57tF6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90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임마누엘장로교회, 아시안 푸드 페스티벌 열어 새글 2022-10-05
세기총 창립 10주년 기념대회, 80여 개국 200여 명 참석 새글 2022-10-05
퀸즈장로교회 바자회 “100% 허리케인, 200% 예수 그리스도” 2022-10-02
48회기 뉴욕교협 마지막 행사인 뉴욕전도집회 현장에서는 2022-10-0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2022년 목사장로 기도회 댓글(1) 2022-09-29
문석호 목사 사역 50주년 기념 및 저서발간 감사예배 2022-09-29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9월 월례회 열려 2022-09-28
[뉴감 50주년 성회] 정은범 선교사 “전도에 대한 오해들” 2022-09-28
뉴저지동산교회 제11회 가을밤의 콘서트 “어메이징 그레이스” 2022-09-28
2022년 ATS 한인동문회 야유회 “지혜로운 자와 동행하라” 2022-09-27
매주 토요일 "국밥 한끼" 로고스교회 국밥 Day Open! 2022-09-27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두 번째 사업으로 가을 야유회 개최 2022-09-27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9월 기도회 “회복과 번영” 2022-09-27
뉴욕의 장로들이 앞장서 ‘목회자 감사의 달’을 지킨다 2022-09-27
안나산기도원 3대 원장 김영창 목사 “영적인 파수꾼 역할 감당할 터” 2022-09-23
48회기 교협 마지막 실행위, 선거 및 청소년센터 관계문제 현안으로 2022-09-23
미남침례회 한인총회 목회부 이사회, 뉴욕지방회 목회자들 격려와 위로 2022-09-23
김일태 이사장,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2022-09-23
빙햄톤한인침례교회 우상욱 목사 취임감사예배 2022-09-22
뉴저지교협 제36회 정기총회, 회장 박근재 목사/부회장 김동권 목사 2022-09-22
KAPC 뉴욕동노회 제91회 정기노회, 김진형 목사 안수 2022-09-20
뉴욕성령대망회 9월 영성회복집회 “오직 성령으로 충만하라” 2022-09-20
퀸즈한인교회 3회 뉴욕신학세미나, 강사 차준희 교수 2022-09-19
뉴저지선교사의집 탄생, 뉴욕에도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2022-09-19
뉴욕감리교회 50주년 맞아 다양한 행사 연다 2022-09-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