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센트럴교회 독립기념일 페스티발 “진정한 독립과 자유는 예수 그리스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욕센트럴교회 독립기념일 페스티발 “진정한 독립과 자유는 예수 그리스도”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2-07-04 09:55

본문

▲[동영상] 뉴욕센트럴교회 독립기념일 페스티발 현장

 

‘푸른 언덕위의 교회’인 뉴욕센트럴교회(김재열 목사)는 지난해에 이어 제2회 독립기념일 페스티발을 7월 3일 주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교회 잔디밭에서 열었다.

 

이번 페스티발은 지역 주민들을 초청하여 수준 높은 음악회, 무료 음식, 어린이들을 위한 게임, 그리고 마지막을 축하 불꽃놀이로 장식했다. 

 

50de071036d197348fbc160d9fb07c09_1656942887_28.jpg 

50de071036d197348fbc160d9fb07c09_1656942887_43.jpg
 

행사가 열린 넓은 잔디밭에서는 아이스커피와 소다 등 음료수는 물론 햄버거와 핫도그, 그리고 갈비 컵밥 등이 무료로 제공됐다. 또 부모의 손을 잡고 방문한 아이들을 위한 각종 놀이 시설과 페인팅 등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8시 음악회를 앞두고 센트럴교회 차세대 주인공 어린이들이 신나는 노래와 율동을 했으며, 축제 참가자들은 경사진 잔디밭에 모여 노천극장을 이루고 음악회가 진행됐다. 미국가를 부르고 음악감독 곽병국 장로가 지휘하는 뉴욕센트럴교회 팝 오케스트라와 함께 다양한 장르의 곡이 연주되며 한여름 밤의 음악회가 진행되었다.

 

축제마당에는 성조기가 휘날렸지만, 진정한 예수 그리스도의 깃발이 날리기 시작했다. 음악회에 앞서 김재열 담임목사가 페스티발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인사를 했다. 지난해에는 축복하고 환영하는 수준의 시간이었다면 올해는 더욱 강력해졌다. 

 

50de071036d197348fbc160d9fb07c09_1656942904_19.jpg
 

김재열 목사는 “우리가 살고 있는 미국은 청교도들이 시작한 나라이다. 1620년에 뉴잉글랜드에 도착한 청교도들의 비전은 ‘언덕위의 도시(a city on a hill)’였다. 그것은 천국을 비유하는 이야기로, 미국을 하나님의 나라로 만들고 싶었던 비전”이라고 소개했다. 

 

김 목사는 “5년 전에 이곳에 비전랜드를 만들고 이사를 왔다. 이 지역에 ‘언덕위의 도시’를 만들었으면 하는 기도제목이 있지만, 아직은 한인 인종그룹을 벗어나지 못한 상태이다. 그러나 성장해 가는 우리 젊은 세대들은 이 지역을 시티 오브 힐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 하나님은 이웃들에게 하나님의 나라,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기 위해 이곳에 교회를 세우셨다”고 강조했다.

 

김재열 목사는 작년에는 “아직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거나 교회를 정하지 못한 분은 우리와 함께 할 수 있다”라고 초청하는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달랐다. 강력해졌다. 구세주 영접을 이야기 했고, 천국과 지옥 그리고 영생을 언급했다. 무엇보다 독립기념일에 진정한 자유를 이야기했다.

 

김재열 목사는 “오늘 온 분 중에 아직도 예수님을 모르는 분은 마음의 문을 열고 예수님을 여러분들의 구세주로 받아들이라. 이 비전이 미국을 출발했던 청교도들의 기도제목이었다. 인생은 즐겁지만 짧은 것이다. 죽으면 천국이나 지옥을 간다. 이 시간 예수님을 구주로 모신다면 영원한 영생의 삶을 살게 될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독립이고 진정한 자유”라고 힘차게 강조했다.

 

50de071036d197348fbc160d9fb07c09_1656942918_49.jpg
 

50de071036d197348fbc160d9fb07c09_1656942922_67.jpg
 

지난해에는 지역 시장이 참여했지만, 올해는 부시장이 와서 인사를 했다. 대신 나약칼리지와 ATS 라잔 S. 매튜 총장이 참여하여 인사하며,  김재열 목사가 언급한 자유를 성서적으로 더했다.

 

매튜 총장은 “예수님은 우리들을 자유롭게 해주시는 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정치, 철학, 학문은 불가능하지만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진리가 여러분을 자유롭게 할 것”이라고 뜨겁게 외쳤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utAiE1ZJtbFfiW5ZA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누지문서님의 댓글

누지문서 ()

지역 주민들을 섬기는 모습을 보며 뉴욕센트럴교회에 좋은 인상을
갖게 됩니다.  한국의 새에덴교회가  2007년부터 매년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국내외 참전용사 초청 보은 행사를  올해로 16년째 연이어 열고 있다는 뉴스가 기억납니다,
이러한 행사들이 가능한한 많이 행하여져 개신교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시키는 선한 영향력이 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967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국장로교(PCUSA) 전국 한인청년 연합수련회 새글 2022-11-27
뉴욕목사회, 긴급회의를 통해 사과하고 후보등록 연장 댓글(2) 2022-11-23
CTS뉴욕방송 “미주 한인교회, 다음세대 비상을 꿈꾸다!” 2022-11-23
뉴욕성령대망회 11월 영성회복집회 “문제해결의 4가지 열쇠” 2022-11-23
이낙연 전 국무총리, 더나눔하우스와 뉴욕농아인교회 방문 2022-11-22
“간증의 주인공이 되게 하소서” 2022 다니엘기도회 성료 2022-11-22
뉴져지연합교회 창립 50주년 감사예배 댓글(1) 2022-11-21
뉴저지 한남교회 설립 4주년 기념 장로임직 및 권사 취임식 2022-11-21
13회기 뉴저지목사회 “만나서 나누는 목사회” 표어걸고 출발 2022-11-21
뉴욕목사회 후보 - 회장 김홍석 목사, 부회장 정관호 목사 댓글(5) 2022-11-19
박용규 교수의 큰 그림 “한국교회여, 다시 부흥으로!” 2022-11-18
최악의 상황에서도 2023년 니카라과 전도대회 열린다 2022-11-18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36회 장학기금을 위한 찬양축제 2022-11-18
제28회 뉴욕교협 청소년센터 정기총회, 대표와 이사장 유임 2022-11-17
뉴욕실버선교회 선교학교 제34기 종강 및 파송 예배 2022-11-17
12월 초, 뉴욕교협 임시총회 앞두고 원활한 선거위한 세칙 신설 2022-11-16
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18년 전통 “사모위로의 모임” 2022-11-16
51주년 뉴욕제일장로교회 임직예배, 17명 교회일꾼 세워 2022-11-16
미주한인교회 2022 통계 (2) 출석교회와 목회자에 대한 의견 2022-11-15
36회기 뉴저지교협 이취임식 “공감과 공유로 공조하는 교협” 2022-11-15
뉴욕효신장로교회 제3대 김광선 담임목사 위임감사예배 2022-11-14
제1회 뉴욕 대한민국 음악제 “대!한!민!국!” 2022-11-14
뉴욕목사회, 2022년 튀르키에(터키) 성지순례 2022-11-13
뉴욕교협 증경회장들, 이준성/이종식 목사 회장후보 복수 추천 댓글(1) 2022-11-1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세계선교회, 중남미선교대회 및 총회 2022-11-1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