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6-20 02:46

본문

▲[동영상]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현장

 

대한예수교장로회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학장 김홍배 목사)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이 6월 19일 주일 오후 4시 뉴욕함께하는교회(박시훈 목사)에서 열렸다.

 

1.

 

피어선신학교의 역사는 110년 전으로 올라간다. 1912년, 조선예수교장로회에서 설립한 성경학원으로, 설립기금을 낸 피어슨 선교사를 기념하여 피어선기념성경학원이라 이름을 붙였으며 1대 원장은 언더우드 박사이다. 학교이름은 조끔씩 바뀌었지만 교육부의 개편 승인을 받아 1992년에 피어선대학교가 개교되었으며, 1996년에는 평택대학교로 개명했다.

 

2004년부터 대한예수교장로회 피어선총회 산하의 지역 신학교를 개설하기 시작하여 서울, 경기, 안산, 뉴욕, 인도, 사이버에 신학교를 개설했다. 2015년에는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를 설립하고 학장으로 김홍배 목사가 취임했으며, 2018년 1회에 이어 이번이 2회 학위수여식이다. 대학부 신학과와 대학원 목회학석사 등 2개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2.

 

1부 졸업감사예배는 사회 박시훈 목사, 경배와 찬양 인도 이상환 목사, 대표기도 김주열 장로, 설교 이상환 목사(한국본교 교학처장), 헌금송 김봉규 목사, 헌금기도 김희숙 목사(교수)의 순서로 진행됐다.

 

한국에서 온 이상환 목사는 갈라디아서 2:20 말씀을 본문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이 목사는 신학교 사역의 경험을 나누며 “한 명의 주의 종이 태어난다는 것은 엄청난 사건이다. 십자가의 은혜를 경험했음에도 주의 종의 길로 가는데 머뭇거린다. 하나님에 붙들려 쓰임 받는 것은 복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본문의 말씀을 통해 “예수님과 같이 나의 자아가 죽어야 한다. 그리고 주님과 함께 사는 것, 주님의 뜻을 물으며 한 걸음씩 나아가며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쓰임 받으라”고 했다.

 

c643df1726c1edcd315232071e66c92e_1655707552_99.jpg
 

c643df1726c1edcd315232071e66c92e_1655707553_18.jpg
 

3.

 

2부 학위수여식은 뉴욕학장 김홍배 목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학사보고 및 학위수여식이 이어졌다. 학위수여식을 통해 목회학석사 2명(김성희, 송금희)와 신학과 학사 2명(김복례, 정은지) 등 4명이 학위를 받았다. 또 김성희와 송금희 졸업생이 총회장상, 김복례와 정은지 졸업생이 학장상을 받았다.

 

권면을 통해 허윤준 목사(뉴욕새생명장로교회)는 “시편 116편의 다윗의 철학이 나의 목회철학이 되기를 기도하며 목회를 해 왔다”라며 주의 종의 자리에 가는 졸업생들에게 3가지 권면을 했다. 첫째, 끝까지 기도하며, 기도하면 반드시 응답하시며 받은 줄을 믿고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둘째, 하나님 앞에 사역한다는 자세를 가지라고 부탁했다. 셋째,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해서 사역해야 한다며, 그럴 때에 하나님은 다윗처럼 높여주신다고 강조했다.

 

축사를 통해 정순원 목사(뉴욕교협 증경회장)는 “중요한 것은 소명이다. 소명이 없으면 아무리 신학을 공부해도 소용없다. 소명이 있어야 끝까지 갈 수 있는 것”이라며 소명을 강조했다. 그리고 “소명으로 한 걸음씩 나아가면 하나님이 후원자가 되시고 앞장서 주신다”고 외쳤다. 

 

격려사를 통해 이만호 목사(뉴욕교협 증경회장)는 즐거운 목회를 하기위한 3가지 비결을 나누었다. 첫째는 성령목회를 하라고 부탁하며, 지난 목회를 돌아보면 목회에서 즐거울 수 있었던 때는 세상의 가치가 아니라 성령에 의지했을 때였다고 강조했다. 둘째는 아브라함의 믿음목회, 즉 모든 일을 하나님께 여주어보고 전적으로 하나님께 의지하는 목회를 하라고 부탁했다. 셋째는 말씀목회를 강조하며, 이를 통한 하나님의 은혜를 나누었다.

 

테너 이세현이 축가를 했다.

 

4.

 

다양한 후속 순서가 진행됐는데, 뉴욕신학교 초대 이사장으로 김주열 장로가 취임했다. 김 장로는 1966년 피어선   신학교, 현 평택대학교를 졸업하고 뉴욕장신에서도 목회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또 이준성 교수, 김희숙 교수, 박드보라 목사를 이사로 세웠다.

 

c643df1726c1edcd315232071e66c92e_1655707992_95.jpg
 

또 부학장으로 박시훈 목사가 취임했는데, 박 목사는 피어선신학교, 현 평택대학교를 졸업했으며 훼이스신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현재 교수로 있다. 

 

또 대한예수교장로회 피어선총회 미국노회가 없어, 한국에서 온 이상환 목사가 송금희 졸업생에게 강도사 합격증서를 전달했다. 송금희 강도사는 뉴욕교계 및 교회들의 집회에서 찬양으로 섬겨왔다.

 

이어 이준성 목사(교수, 뉴욕교협 부회장)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soMY619v3imvnvrn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666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이승종 목사 “한인교회의 가장 급한 과제는 예수회복” 2022-07-19
유기성 목사 “정말 예수님이 함께 계시는 것을 믿느냐?” 2022-06-11
뉴욕순복음연합교회, 이영훈 목사 초청 뜨거운 부흥성회 2022-04-28
교회를 정할 때 해야 할 질문 다섯 가지 2022-03-15
류응렬 목사 “기독교는 기도교” 이원상 목사와의 기도 일화 2022-02-16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목사장로기도회 “기도는 목사와 장로가 먼저” 2022-02-15
허연행 목사의 희망의 속삭임 “치매도 비껴가는 기억” 2022-02-04
김바나바 목사 “사역 이전에 먼저 제대로 믿자” 2022-02-04
혁명적인 성경 읽기 노하우는 무엇인가? 2022-01-08
허연행 목사 “청교도가 세운 위대한 미국” 2021-11-19
한기홍 목사 “왜 미국이 청교도 신앙을 회복해야 하는가?” 2021-11-15
효과적인 회중 기도를 위한 네 가지 원칙 2021-08-29
퀸즈장로교회 2021 여름 수련회 “은혜 입은 자의 삶” 2021-07-07
장경동 목사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힐링 축제" 2021-06-26
문형준 목사 “코로나를 이기는 믿음”, 동산교회 36주년 감사부흥회 2021-06-14
호성기 목사 “팬데믹 이전으로 돌아가지 말고 구조조정 하라” 2021-06-12
조진모 목사 "한국기독교 100년 선교에서 평신도의 역할" 2021-05-19
[대상] 박현숙 사모 “네 마음대로 마침표를 찍지 마라” 2021-05-13
허연행 목사 “인종차별 문제를 해결하는 5가지 방법” 2021-05-08
실버교육, 임현수 목사가 말하는 북한선교의 우선순위는? 2021-05-04
청소년센터 “온라인시대, 슬기로운 부모 생활” 세미나 2021-05-02
팀 켈러 ‘죽음 앞에서 더 깊어지는 신앙’ 2021-04-23
이동휘 목사 “삶에서 8가지 선교사로 살라” 2021-04-12
이종식 목사 “주일에 교회로 모여야 하는 이유” 2021-03-25
한준희 목사 “팬데믹이 만든 잘못된 예배 자세” 2021-02-1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