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 후임 및 은퇴 일정 공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 후임 및 은퇴 일정 공개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6-04 03:18

본문

미국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교회 중 한 곳인 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가 6월 2일에 후임 목사 및 은퇴 일정을 발표했다. 

 

후임으로 발표된 40세의 앤디 우드 목사는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있는 에코처치(Echo Church)의 담임목사이다. 앤디 우드 목사의 새들백교회에서 첫 공식 목회일은 9월 12일이다.

 

f072aa75dd9a75e59b87709d95e6fbec_1654327129_02.jpg
▲릭 워렌 목사와 후임 앤디 우드 목사 부부(유튜브 화면 캡처)
 

에코처치는 2008년 설립되어 현재 4개의 캠퍼스에서 매주 약 3,000명의 사람들이 예배를 드리고 있다. 새들백교회와 같이 남침례교와 관련이 있지만 교회이름에 “침례”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앤디 우드 목사는 릭 워렌 목사와 같은 사우스웨스턴 남침례신대원을 졸업했으며, 남침례교 북미선교위원회를 통해 교회개척 사역을 했다. 

 

릭 워렌 목사는 후임을 발표하며 "아내와 나는 이 부부를 매우 믿는다. 우리는 그들을 너무나 사랑하며, 하나님께서 그들을 선택하여 지휘봉을 잡고 새들백 마라톤의 다음 구간을 달리게 하셨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42년 전에 새들백교회를 개척한 릭 워렌 목사는 올해 68세이지만 건강문제로 지난해부터 후임을 찾아왔다. 새들백교회 리더들은 약 100명의 후보자들과 이야기를 나눈 끝에 앤디 우드 목사를 후임으로 결정했다.

 

1979년에 사우스웨스턴 남침례신대원을 졸업한 릭 워렌 목사는 인구조사 통계를 이용하여 교회를 시작할 적절한 장소를 찾았으며, 당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 사회 중 하나였던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 카운티의 새들백 밸리로 이사했다. 그리고 1980년 부활절에 고등학교의 공간을 빌려 약 200명의 회중들과 함께 새들백교회를 시작했으며, 지금은 12개 이상의 장소에서 23,000명 이상이 예배를 드리는 미국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가 되었다.

 

릭 워렌 목사는 보수적이고 전통적인 남침례교 교회문화를 피하고 새로운 이민자들이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보다 캐주얼한 예배 방식을 채택했으며, 특히 개척 초기에는 하와이안 셔츠를 입고 설교하는 것으로 유명했다. 2002년에는 베스트셀러인 <목적이 이끄는 삶>을 출판하여 큰 영향을 미쳤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05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하나님의성회 뉴욕신학대학 42회 졸업식, 5명이 학위 받아 2022-06-27
국제개혁대학교(IRUS), ATS 준회원 학교로 승인 2022-06-27
제1회 목사와 장로 환상의 조 탁구대회의 결과는? 2022-06-26
뉴욕교협 2차 임실행위원회, 여름날의 그늘같이 감사결과 극찬 2022-06-24
2022 할렐루야대회 내용공개, 강사는 임현수 목사와 최혁 목사 2022-06-24
한기부 뉴저지지회 설립 및 최준호 대표회장 취임식 2022-06-24
이승만 기념사업회 뉴욕지회 제17차 총회, 첫 장로 회장 선출 2022-06-23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19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2022-06-23
뉴저지 갈보리성결교회가 김치바자회와 골프대회를 연 이유 2022-06-23
박동규 변호사의 '가난한 이들의 캠페인' 주최 워싱턴DC 대행진 참가기 2022-06-23
뉴욕성령대망회 6월 영성회복집회 “상한 갈대를 꺾지 않으시는 주님” 2022-06-21
뉴욕장신대 학장 등 8명, 코트디브아르 아비장한인교회 선교여행 2022-06-21
조지아센추럴대학교 GCU 강좌 “팬데믹후 이민교회 방향제시” 2022-06-21
유기성 목사 “다시 한국교회 부흥을 경험할 수 있다면” 2022-06-21
뉴욕실버선교회, 2년반 만에 감격의 중남미 단기선교 2022-06-20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2-06-20
뉴욕기독교예술선교회 2022년 정기연주회 “지역사회의 회복위해” 2022-06-18
역대 최대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제41차 LA총회, ‘비전2027’ … 2022-06-18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4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2022-06-18
2024 한국 로잔대회 “행사가 아니라 한국교회 변화의 기회로” 2022-06-17
김명희 선교사, 할렘의 어머니에서 불신자의 어머니로 2022-06-16
뉴욕교협 이사회, 21명의 흑인 학생들에게 성경책과 장학금 전달 2022-06-15
글로벌화 되는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6회 총동문회의 밤 2022-06-15
배재학당 동문들이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린 이유 2022-06-15
2024년 한국 로잔대회 준비 뉴욕대회 “하나님의 인도하심 구해” 2022-06-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