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남침례교, 헌금과 침례의 지표에서 회복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2021년 남침례교, 헌금과 침례의 지표에서 회복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5-13 10:46

본문

▲[동영상] 2021년 남침례교 통계 뉴스

 

미국에서 가장 큰 개신교 교단인 남침례교의 2021년 통계가 나왔다. 라이프웨이 크리스천 리소스가 남침례교 주대회와 협력하여 나온 자료이며 팬데믹으로 인한 대표적인 개신교단의 투쟁이 잘 나타난다.

 

미국 개신교단들은 전체적으로 후퇴하고 있으며 남침례교도 이에 벗어나지 못한다. 먼저 교회수는 2017년 51920개로 최고를 기록한 후에 감소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지난해보다 소수 줄어들은 50423개이다. 남침례교 북미선교위원회는 2021년에도 735개 교회를 개척하며 교단의 에너지를 집중했다.

 

남침례교 총 회원은 2006년에 1,630만 명으로 최고를 기록한 후에 2021년에는 지난해보다 40만 명이 줄어 1368만 명으로 4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다.

 

남침례회 교회의 매주 대면 평균 출석률은 2020년 444만 명에서 2021년 361만 명으로 19% 감소했다. 주일학교, 성경공부, 소그룹 기독교 교육은 287만 명에서 224만 명으로 22%의 더 큰 감소를 보였다. 처음으로 온라인 비대면 예배 참석자들도 조사했는데 145만 명이며, 온라인 기독교 교육 참여는 평균 20만 명이다.

 

남침례교의 주요 지표인 침례는 21세기를 시작하며 1년에 40만 명씩 주었으나 조금씩 후퇴하다 2019년에는 24만 명, 그리고 팬데믹이 시작한 2020년에는 12만 명으로 급감했다. 하지만 2021년에는 15.4만 명으로 회복하고 있다.

 

헌금도 증가하여 2021년에 118억 달러이다. 회원 수는 감소세를 보였지만 헌금 수준은 높아졌으며, 팬데믹 이전 해보다 훨씬 더 많은 금액이다. 2021년 남침례교 침례와 헌금 지수는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하고 있다는 희망적인 신호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dd9abb6b14db0eeb483b2d7f1abfb60b_1652453167_43.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76건 6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2 할렐루야대회 내용공개, 강사는 임현수 목사와 최혁 목사 2022-06-24
한기부 뉴저지지회 설립 및 최준호 대표회장 취임식 2022-06-24
이승만 기념사업회 뉴욕지회 제17차 총회, 첫 장로 회장 선출 2022-06-23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19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2022-06-23
뉴저지 갈보리성결교회가 김치바자회와 골프대회를 연 이유 2022-06-23
박동규 변호사의 '가난한 이들의 캠페인' 주최 워싱턴DC 대행진 참가기 2022-06-23
뉴욕성령대망회 6월 영성회복집회 “상한 갈대를 꺾지 않으시는 주님” 2022-06-21
뉴욕장신대 학장 등 8명, 코트디브아르 아비장한인교회 선교여행 2022-06-21
조지아센추럴대학교 GCU 강좌 “팬데믹후 이민교회 방향제시” 2022-06-21
유기성 목사 “다시 한국교회 부흥을 경험할 수 있다면” 2022-06-21
뉴욕실버선교회, 2년반 만에 감격의 중남미 단기선교 2022-06-20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2-06-20
뉴욕기독교예술선교회 2022년 정기연주회 “지역사회의 회복위해” 2022-06-18
역대 최대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제41차 LA총회, ‘비전2027’ … 2022-06-18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4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2022-06-18
2024 한국 로잔대회 “행사가 아니라 한국교회 변화의 기회로” 2022-06-17
김명희 선교사, 할렘의 어머니에서 불신자의 어머니로 2022-06-16
뉴욕교협 이사회, 21명의 흑인 학생들에게 성경책과 장학금 전달 2022-06-15
글로벌화 되는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6회 총동문회의 밤 2022-06-15
배재학당 동문들이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린 이유 2022-06-15
2024년 한국 로잔대회 준비 뉴욕대회 “하나님의 인도하심 구해” 2022-06-14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 총회장 김정도 목사 2022-06-14
2022 뉴저지호산나대회 열려 “그리스도인답게 살라!” 2022-06-13
뉴욕장로성가단, 3년 만에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한다 2022-06-12
유기성 목사 “정말 예수님이 함께 계시는 것을 믿느냐?” 2022-06-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