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C 뉴저지연회, 교단탈퇴 안내 발표 “9월까지 첫 과정 마쳐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UMC 뉴저지연회, 교단탈퇴 안내 발표 “9월까지 첫 과정 마쳐야”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5-07 12:40

본문

UMC 뉴저지연회 존 숄 감독이 5월 3일에 UMC 교단 탈퇴에 관한 안내를 발표했다.

 

존 숄 감독은 “뉴저지연회 리더들이 교리와 장정(2553조)에 나와 있는 규정에 의거해 탈퇴를 원하는 교회가 어떻게 연합감리교회와 해당 연회에서 탈퇴할 수 있지 그 방법을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며, 교단 탈퇴 절차의 7단계를 소개했다.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1034286_28.jpg

 

관심을 두어야 할 것은 모두 기한이 있다는 것이다. 그 첫 과정을 2022년 6월부터 9월까지 마쳐야 한다. 몇 달 남지 않았다. 그리고 교단을 탈퇴하는 교회가 조건동의서에 명시된 모든 지불금과 필수조건을 이행하면, 2023년 뉴저지연회 정기 연회에서 교단 탈퇴를 인준한다.

 

다음은 7단계의 교단탈퇴 과정이다.

 

첫째 과정은 “탈퇴를 위한 분별과 숙려(explore) 요청”이다. 교회 임원회가 교단 탈퇴를 탐구하고 분별할 것을 투표하고 목회자는 감리사에게 교회의 탈퇴 절차 시작 요구를 알린다. 기한은 2022년 6월부터 9월까지이다.

 

둘째 과정은 “분별과 회중 투표”이다. 감리사회와 연회 임원회가 임명한 두 사람의 안내자는 회중과 함께 일하며 그들이 탈퇴에 관해 분별하고 숙려하는 과정을 돕는다. 기한은 2022년 9월 혹은 10월로부터 6개월까지이다.

 

셋째 과정은 “관계 언약(Relationship Covenant)” 과정이다. 교회가 투표를 통해 탈퇴를 결의하면, 안내자는 교회에게 관계 언약절차를 안내하고 지도한다. 언약의 내용은 탈퇴후에도 뉴저지연회와 함께 할 사역과 탈퇴 과정 동안 소통 방법에 관한 내용을 포함한다. 기한은 탈퇴 투표 후 한 달 이내이다.

 

넷째 과정은 “실사(Due Diligence)”이다. 교회는 부동산 권리증서를 포함한 교단 탈퇴를 위한 자료와 문서를 수집한다. 안내자는 회중과 함께 일하며 질문에 응답하고 뉴저지연회에 제출할 모든 자료를 수집한다. 기한은 탈퇴 투표 후 두 달 이내이다.

 

다섯째 과정은 “조건동의서 검토 및 투표”이다. 뉴저지연회 재단관리위원회가 탈퇴 조건과 비용을 명시한 조건동의서를 작성하고 탈퇴를 원하는 교회의 대표 기구가 이에 투표한다. 기한은 탈퇴 투표 후 두 달 이내, 단 2023년 3월 31일 이전이다.

 

여섯째는 “연회 인준”이다. 위의 과정을 마치면 2023년 5월에 예정된 뉴저지연회 정기 연회에서 교단 탈퇴를 인준한다.

 

일곱째는 “계약조건 이행”이 필요하다. 탈퇴하는 교회가 조건동의서에 명시된 모든 지불금과 필수조건을 이행한다. 기한은 조건 동의서 이행은 탈퇴 전, 반드시 완료되어야 하며 적어도 2023년 12월 31일 이전에 완료되어야 한다.

 

UMC 교단을 탈퇴하기 위해서는 탈퇴 날짜 이전 12개월 동안의 미지급 분담금 및 추가 12개월 분담금, 그리고 미지급금 등 다양한 재정을 부담해야 한다. 뉴저지연회 홈페이지 관련 페이지에 자세한 안내가 나와 있다.

 

존 숄 감독은 “교단 탈퇴의 과정은 A지점에서 직진하여 B지점으로 가는 것처럼 그리 간단하지 않다. 분별와 결단의 과정은 소란스러울 수 있다. 이 길을 가는 동안 여러 도전과 굴곡도 있을 것이다. 이 분별의 시간이 여러분의 마음을 하나님의 마음으로 이끌어 평안과 은혜, 희망과 기쁨을 맛볼 수 있기를 원한다”고 밝히고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76건 6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2 할렐루야대회 내용공개, 강사는 임현수 목사와 최혁 목사 2022-06-24
한기부 뉴저지지회 설립 및 최준호 대표회장 취임식 2022-06-24
이승만 기념사업회 뉴욕지회 제17차 총회, 첫 장로 회장 선출 2022-06-23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19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2022-06-23
뉴저지 갈보리성결교회가 김치바자회와 골프대회를 연 이유 2022-06-23
박동규 변호사의 '가난한 이들의 캠페인' 주최 워싱턴DC 대행진 참가기 2022-06-23
뉴욕성령대망회 6월 영성회복집회 “상한 갈대를 꺾지 않으시는 주님” 2022-06-21
뉴욕장신대 학장 등 8명, 코트디브아르 아비장한인교회 선교여행 2022-06-21
조지아센추럴대학교 GCU 강좌 “팬데믹후 이민교회 방향제시” 2022-06-21
유기성 목사 “다시 한국교회 부흥을 경험할 수 있다면” 2022-06-21
뉴욕실버선교회, 2년반 만에 감격의 중남미 단기선교 2022-06-20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2-06-20
뉴욕기독교예술선교회 2022년 정기연주회 “지역사회의 회복위해” 2022-06-18
역대 최대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제41차 LA총회, ‘비전2027’ … 2022-06-18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4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2022-06-18
2024 한국 로잔대회 “행사가 아니라 한국교회 변화의 기회로” 2022-06-17
김명희 선교사, 할렘의 어머니에서 불신자의 어머니로 2022-06-16
뉴욕교협 이사회, 21명의 흑인 학생들에게 성경책과 장학금 전달 2022-06-15
글로벌화 되는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6회 총동문회의 밤 2022-06-15
배재학당 동문들이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린 이유 2022-06-15
2024년 한국 로잔대회 준비 뉴욕대회 “하나님의 인도하심 구해” 2022-06-14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 총회장 김정도 목사 2022-06-14
2022 뉴저지호산나대회 열려 “그리스도인답게 살라!” 2022-06-13
뉴욕장로성가단, 3년 만에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한다 2022-06-12
유기성 목사 “정말 예수님이 함께 계시는 것을 믿느냐?” 2022-06-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