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교회의 큰 비전, 제2회 투산영락교회 목회자 세미나 성료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아리조나 교회의 큰 비전, 제2회 투산영락교회 목회자 세미나 성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5-03 21:39

본문

코로나 팬데믹으로 뉴욕이나 LA 등 대도시의 한인교회들이 아무리 어렵다고 해도 한인들이 매우 적은 아리조나보다 어렵지 않을 것이다. 

 

18년 전에 아리조나에 있는 투산영락교회에 부임한 장충렬 목사는 아무리 몸부림을 쳐도 교회가 부흥되지 않는 현실에 답답함을 느꼈다.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어려움 가운데서 지속적으로 교회가 부흥되었다. 장 목사는 동일한 고민을 하는 이민 목회자들에게 조금이나마 경험을 나누며 힘이 되라는 부담을 느끼는 가운데, 2019년에 제1회 목회자 세미나를 개최하고 20가정을 세미나에 초청하여 숙식비 등 비용을 부담했다.

 

[관련기사] 2019, 투산영락교회가 했다면 우리도 충분히 할 수 있다

https://www.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9311

 

ecae93924708b3384327b989ceb6b7e4_1651628324_36.jpg
 

2020년 3월에 제2회 목회자 세미나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러운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연기되어 2년 만인 올해 4월 25일(월)부터 27일(수)까지 제2회 투산영락교회 목회자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민교회를 세우고 부흥시키는 프로젝트인 이번 세미나에는 미동부와 서부, 알라스카까지 미전역 15개 교회에서 25명의 목회자와 사모가 참석해 함께 은혜로운 시간을 가졌다. 교단을 초월하여 함께 모인 자리에서 전도와 부흥의 이론이 아니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교회가 실제적으로 어떻게 고민하고 나가야 할지를 배울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을 가졌다.

 

특별히 강의시간 뿐만 아니라 나눔의 시간을 통해 지금까지의 사역 경험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각 주에서 온 목회자와 사모들이 녹록치 않은 사역의 현장에서의 현실을 함께 나누며 눈물로 서로 위로하며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 시간을 통해 세미나에 참석한 목회자들이 서로 함께 네트워크를 형성해 서로 힘이 되어주며 전도의 문을 열어 가기로 다짐하기도 했다.

 

ecae93924708b3384327b989ceb6b7e4_1651628342_56.jpg
 

ecae93924708b3384327b989ceb6b7e4_1651628342_73.jpg
 

이번 세미나에 참석했던 많은 목회자들은 “팬데믹 상황 가운데 사역 현장에서 꿈과 비전을 잃어가고 있었는데,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하나님의 위로를 경험하고 다시 한 번 힘과 용기를 얻어서 달려 나갈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투산영락교회 목회자 세미나는 한인 인구가 매우 적은 아리조나 투산 지역에서 지난 20여 년간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교회가 성장해올 수 있었던 놀라운 일을 함께 나누고 동역하기 위해 지난 2019년에 시작된 세미나이다. 제3회 목회자 세미나는 2023년 초에 열릴 예정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762건 2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4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2022-06-18
2024 한국 로잔대회 “행사가 아니라 한국교회 변화의 기회로” 2022-06-17
김명희 선교사, 할렘의 어머니에서 불신자의 어머니로 2022-06-16
뉴욕교협 이사회, 21명의 흑인 학생들에게 성경책과 장학금 전달 2022-06-15
글로벌화 되는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6회 총동문회의 밤 2022-06-15
배재학당 동문들이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린 이유 2022-06-15
2024년 한국 로잔대회 준비 뉴욕대회 “하나님의 인도하심 구해” 2022-06-14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 총회장 김정도 목사 2022-06-14
2022 뉴저지호산나대회 열려 “그리스도인답게 살라!” 2022-06-13
뉴욕장로성가단, 3년 만에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한다 2022-06-12
유기성 목사 “정말 예수님이 함께 계시는 것을 믿느냐?” 2022-06-11
훼이스선교회, 선교지 자립경제 및 이슬람권 선교사들 지원 2022-06-10
청소년센터(AYC) 미디어사역, 세대 간의 소통의 역할까지 2022-06-10
3대 담임목사 청빙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효신교회 2022-06-10
미국장로교 한인교회 학원목회 연구회 2022 컨퍼런스 개최 2022-06-09
고 장영춘 목사 웃었다! 요셉장학재단 설립 및 장학생 선발 공고 2022-06-09
정재호 감독 "C&MA, 우리는 누구인가?" 2022-06-08
뉴욕목사회 목사와 사모 등 52명, 랭커스터 뮤지컬 다윗 관람 2022-06-08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33회 졸업예배 및 학위 수여식 2022-06-07
'위러브' 예배 및 문화사역 컨퍼런스 열린다 2022-06-07
무너진 곳을 막아서는 ICM 화요 수보자 기도학교 2022-06-07
김동수 바울신학원 원장, 성도의 견인과 배교에 대한 저서 출간 2022-06-07
뉴욕장로회신학대학 37회 학위수여식 “믿음의 거인이 되라” 2022-06-07
뉴욕장로교회 임직식, 교회 허리인 안수집사 21명 세워 2022-06-06
교회 차세대 교육문제, 해외한인장로회의 통 큰 총회차원 투자 2022-06-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