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한인선교사들 한자리에 모인 “KWMF 2022 LA 서밋 컨퍼런스” 성료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세계 한인선교사들 한자리에 모인 “KWMF 2022 LA 서밋 컨퍼런스” 성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4-27 17:02

본문

<CA> 세계한인선교사회(KWMF, 강형민 대표회장)가 주최한 LA컨퍼런스가 56개국 164명의 한인선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1dd3abaf8eac78e564928dbd6cf49d9f_1651093337_84.jpg
 

지난 4월 18일(월) 오후 4시부터 21일(목) 은혜한인교회(한기홍 목사)에서 열린 이번 “KWMF 2022 LA 서밋 컨퍼런스”에는 전 세계 한인선교사(협의)회 대표와 본국 파송 교단 및 선교 단체 대표 등이 참가했다.

 

주최 측 KWMF는 45년 역사상 처음으로 전 세계 한인 선교사 및 선교 협회를 초청하여 한자리에 모였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특히 KWMA(한국세계선교협의회, 한국), KWMC(기독교 한인 세계선교협의회, 북미주), KIMNET(세계선교동역네트웍) 등 각 지역의 대표적인 한인 선교 단체가 참석하여 한인 선교에 새로운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KWMF는 이번 컨퍼런스가 “전 세계에서 사역하는 한인 선교사 공식 네트워크”를 시작하고 이를 통해 “더욱 공고한 연대”를 확립, “코로나 이후의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선교 전략이 세워지는 모멘텀(Momentum)”을 만들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번 컨퍼런스의 첫날 개회예배에서는 안영식 선교사(GMI)의 선교현황 발표, 한기홍 목사의 설교, 둘째 날은 조영훈 선교사(코리아인터미션 대표)의 선교 보고, 송태근 목사(서울 삼일교회)의 설교, 셋째날 저녁집회는 김장생 선교사의 사역보고, 권준 목사(시애틀형제교회)의 설교순으로 진행되었다.

 

한편 마지막 날에는 KWMF 2022 LA 서밋 컨퍼런스 선언문이 발표되기도 했다.

 

한인세계선교사회(KWMF) 2022 LA 서밋 컨퍼런스 선언문 서문

 

우리 한인세계선교사회(KWMF)는 2022년 4월 18일-21일까지 LA은혜한인교회에서 전 세계 56개국 선 교사 협의회 대표들과 지역 대표들이 참가한 한인세계선교사회(KWMF) 2022 LA 서밋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코 로나 엔데믹으로 전환되는 시점에 전 세계 선교사 협의회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선교 전략을 모색했다는 것은 역 사적으로 의의가 있다. 이 대회에는 다양한 선교계 리더들, 선교 분야별 전문가들도 참가했다. 한인세계선교사회(KWMF)는 1977년에 선교사들의 교제로 시작되었고, 1988년 미국 휘튼 대학 (Wheaton College) 빌리 그래함 센터에서 열린 제5차 한인세계선교사대회를 기점으로, 매 4년마다 전 세계 한인선교사들의 네트워크를 형성해 왔다.

 

우리는 코로나 이후 달라진 선교 환경 속에서 “코로나 시대의 선교전략”을 모색하고, 이슬람권, 힌두권, 불 교권, 기독교권에 복음의 진전이 지속되도록 효과적인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본 대회에서 선교 사 협의회 대표들이 함께 한 결의는 새로운 선교의 모멘텀(momentum)이 되어 세계 각국에서 선교 부흥이 일어나 길 기원하며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2022 LA 서밋 선언

 

하나, 우리는 세계 선교를 위한 한인 선교사로서 우리 고유의 정체성을 재확인하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신 네트워크와 선교적 리더십을 발전시켜 복음의 확장을 위해 사용할 것을 선언한다. 우리는 세계적인 위기 앞에서 대응 리더십이 부족했음을 인정하며, 글로벌 리더십과의 협력과 연대를 통해 새로운 도전과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을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선교의 내외적인 위기와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하여 선교적 역량을 키움으로써 지속 가능한 미래 선교를 준비해 나갈 것을 선언한다. 우리는 선교의 내부적인 위기에 직시하여, 신학적, 구조적, 전략적 변화를 도모하고, 선교의 외부 환경 변화에 직면하여 창의적 확장성, 의도적 개방성, 관계적 공동체성을 발전시켜 미래 선 교를 지속해 나갈 것을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각국 선교 현장의 선교 지수(Mission Index)를 연구 조사하여 효과적인 선교정책을 수립하 고 남은 과업을 완수해 나갈 것을 선언한다. 우리는 코로나 이후 선교의 근본적인 전환과 위기 극복을 위해 세계 각 국의 선교 지수를 축적하기 시작했다. 우리는 객관적이고 학문적인 지수의 연구를 통해 새로운 시대의 선교전략을 모색하고 적용해 나갈 것을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당면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과제를 직시하고 시대적 전략을 수립하여 미래 선교를 창의적 으로 준비할 것을 선언한다. 시대적으로 복잡성과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선교적 자산이 결핍되는 현상에 직면하여, 부정적 에너지를 선교의 긍정적 에너지로 전환시키고 팀선교를 효과적으로 진행하는 통섭적 선교를 해 나갈 것을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4차 산업혁명의 인프라를 선교에 적극 활용하고, MZ세대의 선교 동원 을 통해 차세대 선교 전략을 수립할 것을 선언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면과 비대면, 가상공간으로 선교의 지 경을 확장하고, 온라인 공간에 선교 인프라를 구축하여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차세대 선교를 지속해 나갈 것을 선언 한다.

 

하나, 우리는 KWMF 자체 전용 플랫폼을 구축하여 정보와 자료 공유를 통해 선교사들과 한국 교회에 기 여할 것을 선언한다. 이를 위해 IT, 영상, 미디어, 전략, R&D, 홍보팀을 조직하여 효과적으로 운영해 나갈 것을 선언 한다.

 

주후 2022년 4월 21일

 

한인세계선교사회(KWMF) 2022 LA 서밋 컨퍼런스 참가자 일동

 

ⓒ 크리스천 위클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762건 2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4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2022-06-18
2024 한국 로잔대회 “행사가 아니라 한국교회 변화의 기회로” 2022-06-17
김명희 선교사, 할렘의 어머니에서 불신자의 어머니로 2022-06-16
뉴욕교협 이사회, 21명의 흑인 학생들에게 성경책과 장학금 전달 2022-06-15
글로벌화 되는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6회 총동문회의 밤 2022-06-15
배재학당 동문들이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린 이유 2022-06-15
2024년 한국 로잔대회 준비 뉴욕대회 “하나님의 인도하심 구해” 2022-06-14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 총회장 김정도 목사 2022-06-14
2022 뉴저지호산나대회 열려 “그리스도인답게 살라!” 2022-06-13
뉴욕장로성가단, 3년 만에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한다 2022-06-12
유기성 목사 “정말 예수님이 함께 계시는 것을 믿느냐?” 2022-06-11
훼이스선교회, 선교지 자립경제 및 이슬람권 선교사들 지원 2022-06-10
청소년센터(AYC) 미디어사역, 세대 간의 소통의 역할까지 2022-06-10
3대 담임목사 청빙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효신교회 2022-06-10
미국장로교 한인교회 학원목회 연구회 2022 컨퍼런스 개최 2022-06-09
고 장영춘 목사 웃었다! 요셉장학재단 설립 및 장학생 선발 공고 2022-06-09
정재호 감독 "C&MA, 우리는 누구인가?" 2022-06-08
뉴욕목사회 목사와 사모 등 52명, 랭커스터 뮤지컬 다윗 관람 2022-06-08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33회 졸업예배 및 학위 수여식 2022-06-07
'위러브' 예배 및 문화사역 컨퍼런스 열린다 2022-06-07
무너진 곳을 막아서는 ICM 화요 수보자 기도학교 2022-06-07
김동수 바울신학원 원장, 성도의 견인과 배교에 대한 저서 출간 2022-06-07
뉴욕장로회신학대학 37회 학위수여식 “믿음의 거인이 되라” 2022-06-07
뉴욕장로교회 임직식, 교회 허리인 안수집사 21명 세워 2022-06-06
교회 차세대 교육문제, 해외한인장로회의 통 큰 총회차원 투자 2022-06-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