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성결교회 제43회 총회 “일어나 빛을 발하는 미주성결교회”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미주성결교회 제43회 총회 “일어나 빛을 발하는 미주성결교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4-19 07:33

본문

▲[동영상] 미주성결교회 제43회 총회 현장

 

미주성결교회 제43회 총회가 “일어나 빛을 발하는 미주성결교회(사 60:1-3)”라는 주제로 4월 18일(월)부터 22일(금)까지 열렸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3년 연속으로 대면과 함께 줌을 이용한 화상으로도 참가하는 하이브리드로 총회로 진행됐다. 대면 총회는 부회장 이대우 목사가 시무하는 필라한빛성결교회에서 열렸다. 

 

18일(월) 오후 7시 30분(미동부 시간)에 열린 개회예배는 사회 이대우 목사(부총회장), 기도 송상례 장로(장로 부총회장), 성경봉독 이정찬 목사(서기), 특송 소프라노 박혜란 권사, 설교 윤석형 목사(총회장), 성찬식 집례 김동욱 목사(직전 총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총회장 윤석형 목사는 “믿음이 작은 자여(마14:22-36)”라는 설교를 마치며 마무리 기도를 통해 “많이 힘들었습니다. 많이 지쳤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교인들은 떠나고 헌금을 줄고 앞은 보이지 않고, 이렇게 저렇게 했으면 좋았을 것을 후회만 가득합니다. 주님 여기에 오셔서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소서. 우리 교회들을 긍휼이 여겨주소서. 주신 사역을 감당할 수 있도록 우리와 함께 하여 주소서”라고 기도했다.

 

윤 총회장은 “현재 우리들의 모습이 본문에 나오는 풍랑을 만난 배위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라며 “비록 힘든 상황이지만 총회를 통해 폭풍을 뚫고 오시는 예수님을 보며, 그분이 내미시는 손을 잡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주님과 함께 다시 목회지로 가는 우리가 되기를 축원한다”고 했다.

 

a56ac4d1bd5c94d9a8a01abf699fd184_1650367993_53.jpg  

a56ac4d1bd5c94d9a8a01abf699fd184_1650394199_24.jpg 

 

a56ac4d1bd5c94d9a8a01abf699fd184_1650368094_64.jpg   

시상을 통해 직전 지방회장 13인들의 수고에 감사하며 표창을 했으며, 개척한 7개 교회를 대상으로 한 공로상 포상을 했다. 개척교회는 피스랜드교회(이희진 목사), 새빛교회 (문인호 목사), 삶의 자리교회(박완희 목사), 밴쿠버소망의교회(김대영 목사), 밴쿠버선교교회(정승권 목사), 영과진리교회(김진욱 목사), 형제사랑교회(이광재 목사) 등이다. 또 김동환 전도사(디사이플교회), 박도은 전도사(토론토벧엘교회)에게 장학금이 수여됐다. 

 

이어 외빈 축사 순서에서 지형은 목사(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밥 페더린(OMS 총재), 드웨인 브라운(OMS 부총재) 등이 축사를 했다.

 

총회 임원들과 한국에서 온 지형은 총회장은 장로교, 감리교, 침례교 등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전해져 미주의 한인들이 본 교단으로부터 여러 도움을 받지만, 한국에서 시작하여 미주에 정착한 미주성결교회는 어려운 상황가운데에서도 교단의 정체성을 지키고 열심히 사역하는 것을 존경한다고 격려했다. 그리고 “삶의 현장에서 성경말씀의 작동”을 강조했으며, 오히려 한국성결교회에 선한 영향을 주는 미주성결교회가 되기를 부탁했다.

 

밥 페더린 OMS 총재는 “선교사와 교회개척을 훈련의 핵심은 배운 것을 실천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라고 했으며, 드웨인 브라운 OMS 부총재는 복음사역은 혼자 하는 사역이 아니라 동역을 통한 하나님 나라의 확장이라고 강조했다.

 

이홍은 목사가 6년여 총무 임기를 마치고 마지막 광고를 했으며, 이의철 목사(전총회장)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19일(화) 오전 10시(미동부 시간)부터 회무가 시작되며, 오전 11시에는 투표가 진행된다. 목사 부총회장 후보는 조승수 목사(뉴욕 더브릿지교회)와 허정기 목사(몬트리올호산나교회)이다. 교단총무 후보는 김병호 목사(필그림교회), 안신기 목사(한사랑교회), 김시온 목사(옹기장이교회) 등이다.

 

한편 미주성결교회는 12개 지방회, 180개 교회, 14,027명이 소속되어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767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무너진 곳을 막아서는 ICM 화요 수보자 기도학교 2022-06-07
김동수 바울신학원 원장, 성도의 견인과 배교에 대한 저서 출간 2022-06-07
뉴욕장로회신학대학 37회 학위수여식 “믿음의 거인이 되라” 2022-06-07
뉴욕장로교회 임직식, 교회 허리인 안수집사 21명 세워 2022-06-06
교회 차세대 교육문제, 해외한인장로회의 통 큰 총회차원 투자 2022-06-06
베이사이드장로교회, 남아공 문성준 선교사에 선교후원금 전달 2022-06-05
남아공 선교사 딸 문아영 자매, 따뜻한 학비후원 이어져 브라운대 입학한다 2022-06-05
퀸즈장로교회가 전통과 모던의 조화를 추구하며 변한 것은 2022-06-04
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 후임 및 은퇴 일정 공개 2022-06-04
101주년 뉴욕한인교회에 30대 중반 최현덕 목사가 파송 받아 2022-06-03
뉴욕선교대회 마침 감사예배 “내년에는 할렐루야대회와 함께” 2022-06-03
기아대책 5월 월례회, 황영진 선교사 부부 선교보고 2022-06-01
2022 뉴욕선교대회 폐회 “내년에도 선교대회 계속된다” 2022-05-30
뉴욕선교대회 3일 저녁집회 “죽으면 천국, 이 땅에 살면 사명” 2022-05-29
뉴욕선교대회 참가 선교사들 5개 소그룹으로 나누어 진행 2022-05-29
김남수 목사와 허연행 목사 특강 “어린이 사역은 막힌 선교문 뚫는 솔루션… 2022-05-28
뉴욕선교대회 2일 “뜨거운 순교의 피가 대회장에 뿌려져” 2022-05-28
특강 고석희 목사 “뉴욕선교대회에 예수님도 다녀가셨겠지?” 2022-05-27
뉴욕선교대회 선교사들 간증 “영원한 것 위해 영원하지 않은 것 버려” 2022-05-27
뉴욕선교대회 개막 “시종 좋은 반응과 분위기속에서 진행” 2022-05-27
2022년 글로벌 리폼드신학교(GRS) 학위수여식 2022-05-26
개신교수도원수도회 창립 11주년 기념예배 2022-05-26
뉴욕선교대회 개막 앞두고 이종식 목사가 “선교의 축복” 나누어 2022-05-25
제13회 CCV 말씀축제 "아트와 함께하는 말씀과 찬양" 2022-05-25
이보교, 버펄로 인종혐오 살해사건에 대한 성명서 발표 “음모론 철저히 반… 2022-05-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