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성회 성장 이끈 조지 우드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하나님의성회 성장 이끈 조지 우드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2-01-13 06:44

본문

조지 우드(George O. Wood) 목사가 80세를 일기로 1월 12일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조지 우드는 2007년부터 2017년까지 하나님의성회(AG) 총회장을 역임했으며, 그 10년 동안 하나님의성회는 큰 성장을 기록했다. 

 

59cdc868265637afd130075755a54571_1642074283_05.jpg
 

조지 우드 목사는 지난해 8월 프라미스교회에서 열린 하나님의성회(AG) 한국총회 39차 정기총회에서 인상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당시 조지 우드 목사는 “여러분의 삶을 제물로 드리고, 선한 싸움을 싸우고, 완주하고,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맡겨주신 것을 잘 수탁하라. 그러면 여러분들에게 면류관이 기다릴 것”이라고 메시지를 선포했다.  

 

크리스채너티투데이에 따르면, 메시지를 전하고 며칠 뒤인 8월 31일에 조지 우드 목사는 80세 생일을 이틀 앞두고 4기 암 진단을 받았다. 조지 우드는 “놀라웠지만 나중에 즉각적인 평화도 느꼈다” 그리고 “예수님의 제자로서 제게는 두 가지 큰 선택이 있다. 저는 스프링필드에 있는 제 집으로 가거나 천국에 있는 제 집으로 갈 수 있다. 둘 다 좋아한다”라는 발언도 소개됐다. 그리고 인생의 마지막 4개월 동안 조지 우드 목사는 하나님의 개인적인 사랑을 그 어느 때보다 확신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조지 우드 목사는 1941년 중국에서 선교사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1949년 다시 미국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1990년대에 하나님의성회에서 전국적인 지도자로 떠올랐다. 크리스채너티투데이는 조지 우드가 하나님의 성회를 성장으로 이끌었는데 특히 여성과 소수 민족에 대한 지도력에 주목했다. 조지 우드가 은퇴할 때 백인 중심이었던 하나님의성회는 42%가 소수민족으로 구성하게 되었다.

 

조지 우드는 하나님의성회의 헌법에 교회의 존재목적으로 “컴패션(compassion)”을 추가했으며, 교회 개척을 위한 야심찬 목표를 세워 2011년에는 하루에 하나의 교회를 개척하도록 도전했으며 그 해에 368개의 새로운 하나님의성회 교회들이 개척됐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762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에벤에셀선교교회 감동 임직식 “뼈를 묻는 순간까지 교회를 위해” 새글 2022-06-29
은혜와평강교회 한동원 담임목사 위임식 및 장로 취임식 새글 2022-06-29
유나이티드 두나미스 신학교 제12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 새글 2022-06-28
2023 총회준비위원회 구성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새글 2022-06-28
3개주 연속 “이스라엘 민족을 통한 하나님의 구원역사” 세미나 새글 2022-06-28
22주년 뉴욕늘기쁜교회, 기쁨으로 장로 임직자 세워 새글 2022-06-28
“아버지의 발을 씻기는 아들의 눈물” 제2기 뉴욕/뉴저지 청소년 감동캠프 새글 2022-06-27
하나님의성회 뉴욕신학대학 42회 졸업식, 5명이 학위 받아 새글 2022-06-27
국제개혁대학교(IRUS), ATS 준회원 학교로 승인 새글 2022-06-27
제1회 목사와 장로 환상의 조 탁구대회의 결과는? 2022-06-26
뉴욕교협 2차 임실행위원회, 여름날의 그늘같이 감사결과 극찬 2022-06-24
2022 할렐루야대회 내용공개, 강사는 임현수 목사와 최혁 목사 2022-06-24
한기부 뉴저지지회 설립 및 최준호 대표회장 취임식 2022-06-24
이승만 기념사업회 뉴욕지회 제17차 총회, 첫 장로 회장 선출 2022-06-23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19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2022-06-23
뉴저지 갈보리성결교회가 김치바자회와 골프대회를 연 이유 2022-06-23
박동규 변호사의 '가난한 이들의 캠페인' 주최 워싱턴DC 대행진 참가기 2022-06-23
뉴욕성령대망회 6월 영성회복집회 “상한 갈대를 꺾지 않으시는 주님” 2022-06-21
뉴욕장신대 학장 등 8명, 코트디브아르 아비장한인교회 선교여행 2022-06-21
조지아센추럴대학교 GCU 강좌 “팬데믹후 이민교회 방향제시” 2022-06-21
유기성 목사 “다시 한국교회 부흥을 경험할 수 있다면” 2022-06-21
뉴욕실버선교회, 2년반 만에 감격의 중남미 단기선교 2022-06-20
뉴욕피어선총회신학교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2-06-20
뉴욕기독교예술선교회 2022년 정기연주회 “지역사회의 회복위해” 2022-06-18
역대 최대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제41차 LA총회, ‘비전2027’ … 2022-06-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