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한인교회, 최초로 “KCQ 여교역자의 날” 행사를 가진 이유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퀸즈한인교회, 최초로 “KCQ 여교역자의 날” 행사를 가진 이유

페이지 정보

화제ㆍ2021-11-14 06:25

본문

▲[동영상] “KCQ 여교역자의 날” 행사 실황

 

퀸즈한인교회(김바나바 목사)는 올해 52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교회이다. 11월 11일(목) 오전 열린 행사의 순서지에는 이런 내용이 쓰여 있었다.

 

“주님을 향한 뜨거운 열정과 사랑으로 지난 날 퀸즈한인교회를 섬기며 봉사하신 OOOO들께 감사드립니다, 성령께서 주도하셨던 교회의 역사는 여러분들의 헌신과 사랑으로 세워졌습니다. 이 모든 수고와 노고에 조금이나마 감사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바로 여교역자들이다. 퀸즈한인교회는 “KCQ 여교역자의날”을 선포하고 뉴욕에 있는 22명의 여 교역자들을 초대했다. 이 자리에는 전희수, 권금주, 이승진, 박차숙 목사 등 뉴욕교계에서 활동하는 여 목사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날 행사는 이욱주 목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1부 예배에서는 김바나바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통성기도를 인도했으며, 현 교역자들의 찬양과 인사들이 진행됐다. 2부 만찬후 진행된 3부 교제의 시간에는 한진관 목사의 부인 김태열 사모가 격려사를 했으며, 여교역자들의 감사 릴레이가 진행됐다. 그리고 퀴즈게임과 선물증정 등 즐거운 시간들이 진행됐다.

 

1. 

 

김바나바 목사는 고린도 16:15-18 말씀을 본문으로 “가장 아름다운 이름”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리고 “가장 아름다운 이름은 물론 예수님이지만, 오늘 행사의 주제대로 여교역자님들이다. 당신이 가장 아름답습니다”라고 했다.

 

김바나바 목사는 “초기 한진관 목사님이 성령충만함으로 열정적으로 사역하실 때 그 옆에는 여전도사님들이 계셨다. 얼마나 감사하고 하나님 앞에서 고마운지 모르겠다. 50~60대 장로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면 본인들이 처음 예수 믿을 때, 전도사님들이 그렇게 전화를 많이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새벽에 잠을 깨우는 전화를 해서 기도하러 나오라 하고, 한번 빠지면 난리가 난 것처럼 해서 여전도사님들의 열정을 통해 여기까지 와 있다고 하는 많은 분들을 보았다”고 했다.

 

그리고 “때로는 어머니처럼, 때로는 목회자처럼, 때로는 채찍을 든 하나님의 사자처럼 젊은 날 최선을 다해 사역을 해주셨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바나바 목사는 어머니도 여전도사였다며 “목사들은 그래도 목사라고 대접받는다. 하지만 여전도사는 하나님이 보내신 마치 스폰지 처럼 성도들의 모든 아픔을 끌어안고 빛도 없이 자신의 영광없이 묵묵히 그 자리에 서 있는 것을 본다. 아내가 전에 그런 모습들을 지켜보다 천국가면 여전도사들이 재일 높은데 있을 것이라는 말을 한 적도 있다”고 소개했다.

 

김바나바 목사는 “교역자들은 하나님께서 부르셨다는 점에서 평신도와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교역자들은 주님을 위해 온 가정과 모든 것들을 뒤로 한 채 주님이 오늘이라도 부르면 어디라도 달려갈 준비되어진 주님의 사역자라는 사실이다. 저는 이것이 우리가 하나님 앞에 부름받은 증거이고 우리를 불러주신 의미라고 생각한다”라며 선배 교역자들의 교훈을 후배 교역자들에게 나누었다. 

 

dfaf1db8118029523525bb3d1bb38498_1636889111_53.jpgdfaf1db8118029523525bb3d1bb38498_1636889111_77.jpg
 

dfaf1db8118029523525bb3d1bb38498_1636889112_06.jpg
 

2.

 

퀸즈한인교회(김바나바 목사)는 부임후 “KCQ는 멈추지 않는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달려왔다. 어쩌면 뒤를 돌아보지도 않고 앞으로 달려만 가고 싶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교회역사상 처음 열린 “KCQ 여교역자의날”을 통해 뒤를 돌아보았고 감사를 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김바나바 목사에게 이를 물었다.

 

김바나바 목사는 이렇게 대답했다.

 

“갑자기 여교역자의날 행사가 열린 것은 아니다. 퀸즈한인교회가 회복되고 건강한 교회가 되기 위해 예전에 수고한 분을 정신을 기릴 필요가 있다. 요즘 교회에 새로운 세대가 일어나고 있다. 그런데 젊은 세대들은 어르신들의 수고를 알아야 한다. 왜냐하면 예배당 등 그분들이 해 놓은 것으로 은혜를 받고 있는데, 우리는 그것을 너무 모른다. 예전에 수고했던 분들에게 감사를 표시하고 역사를 기억하는 가운데, 새로운 젊은 세대들에게 투자를 하려고 한다. 어느 한세대만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온세대가 함께 성장하고 인정받고 칭찬받으면 좋겠다.”

 

-------------------------------------------------------------------------------------

사진도 기사이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RixCPAwQVMoEPkDS6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530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조병호 박사 통성경 뉴욕 목회자세미나 “성경 한 권이면 충분” 2022-01-21
한기부 뉴욕지회 영성회복 및 복음통일 구국기도회 및 시무예배 2022-01-20
뉴저지교협 임시총회 현장에서는 무슨 일이? 2022-01-19
KAPC 뉴욕동노회 대면 신년예배 “하나님의 음성을 듣자” 2022-01-19
오미크론을 극복한 뉴욕교협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2022-01-17
다이어트 해서 다시 돌아온 뉴욕교협 주소록 2022-01-16
사역 임시중단 뉴욕선교사의집 위한 한인교회들의 지원이어져 2022-01-15
더나눔하우스 거액 기부금은 모두 약한 자에게서 온다 2022-01-15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와 미시오신학교, 공동학위 제공 MOU 2022-01-14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2022년 신년하례예배 2022-01-13
하나님의성회 성장 이끈 조지 우드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2022-01-13
뉴욕교협 2022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준비기도회 2022-01-13
AG 동중부 및 동북부 지방회 연합 2022년 신년하례 감사예배 2022-01-12
유태웅 목사, ‘카페가 교회가 된 곳’에서 23일부터 예배 시작 2022-01-11
뉴욕노회 등 2년 연속 화상으로 교단들의 신년하례예배 이어져 2022-01-10
RCA교단 보수적 교회들 새해들어 대거 ARC교단으로 이동 2022-01-10
찬양인도자 학교 여는 박종윤 목사 “40여년 찬양인도의 노하우 나눌터” 댓글(1) 2022-01-10
고훈 목사, 하은교회 사임하고 시카고로 목회지 옮겨 2022-01-09
혁명적인 성경 읽기 노하우는 무엇인가? 2022-01-08
2022 신년금식기도성회 폐회 “더 이상 밀리면 안된다” 2022-01-04
[2일] 마원석 학장 “기도가 항상 성공일 수밖에 없는 이유” 2022-01-03
마원석 학장 “하나님의 선교와 성령충만” 2022-01-02
뉴욕교계, 결박을 푸는 신년금식기도성회로 2022년 열어 2022-01-02
“회기의 포커스가 강조된” 뉴욕교협 제1차 임실행위원회 회의 2021-12-30
뉴욕교협, 연말맞아 증경회장 부부들을 초청하여 섬겨 2021-12-2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