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 부회장 후보 3파전, 사전등록 141교회에서 220명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욕교협 부회장 후보 3파전, 사전등록 141교회에서 220명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10-08 12:51

본문

뉴욕교협 부회장 후보가 3명이 등록한 가운데 10월 14일(목) 오전 10시 뉴욕효신장로교회(문석호 목사)에서 열리는 정기총회를 앞두고 뜨거운 선거전이 펼쳐지고 있다. 

 

3fd1578b6217fcf50412cb45752b2801_1633711811_58.jpg3fd1578b6217fcf50412cb45752b2801_1633711821_84.jpg
 

총대 사전등록기간 마감을 5시간 앞둔 10월 8일(금) 정오에 120교회에서 목사와 평신도 대표 200여명이 등록했으며, 마감시간후 선관위원장 이만호 목사는 141교회에서 220명이 사전등록을 했다고 밝혔다.  

 

팬데믹도 뉴욕교협의 선거열기를 감당하지 못한다. 지난해에도 복수 부회장 후보가 출마하여 2016년 뉴욕교협 사전등록제가 시작되고 가장 많은 130교회 238명이 사전등록을 했으며, 투표시 189명이 참가했다. 올해는 3명의 후보가 등록한 가운데 몇명이나 투표에 참가할지 주목을 받고 있다.

 

3fd1578b6217fcf50412cb45752b2801_1633711837_75.jpg
 

후보들은 SNS를 통해 적극적인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

 

회장 후보 김희복 목사는 “맡겨주시면 열심으로 충성하며 일하겠다”고 표어를 내걸었다.

 

부회장 후보 1번 이준성 목사는 교협의 위상과 신뢰, 그리고 전통성과 전통의 회복을 내세웠다. 2번 김명옥 목사는 “이번에는 2번”이라며 진리사수와 회복, 영성회복, 제도 개선과 깨끗한 교협을 내걸었다. 3번 박태규 목사는 교회의 영적 회복을 강조하고 기도를 강조했다.

 

3fd1578b6217fcf50412cb45752b2801_1633711852_25.jpg
 

3fd1578b6217fcf50412cb45752b2801_1633711852_43.jpg
 

3fd1578b6217fcf50412cb45752b2801_1633711852_59.jpg
 

회장 후보 김희복 목사(뉴욕주찬양교회)은 현 부회장이며, 41회와 44회 총무, 43회와 46회기 할렐루야 복음화대회 준비위원장을 역임했다.

 

부회장 기호 1번 이준성 목사(뉴욕양무리교회)는 올해 할렐루야 복음화대회 준비위원장이며, 특별자문위원을 역임했다. 기호 2번 김명옥 목사(뉴욕예은교회)는 36-37회기 감사, 41회기 부활절 준비위원장을 역임했다. 기호 3번 박태규 목사(뉴욕새힘장로교회)는 현재 특별자문위원이며, 다수의 분과위원장을 역임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469건 10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행동하는 애국” 해애총 76주년 광복절 기념식 2021-08-14
“항상 기뻐하라”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 야외친교예배 2021-08-13
성 윤리를 무력화시키는 다섯 가지 기초 2021-08-13
2021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2차 준비기도회 현장에서는 2021-08-12
호성기 목사 <선교의 제4물결을 타라> 출판 감사 예배 2021-08-12
하나님의성회(AG)는 어떻게 쇠퇴를 피하고 성장했는가? 2021-08-11
ERTS(학장 이규본 목사), 컴벌랜드대학교 학위과정 시작 2021-08-11
뉴저지 교협의 회장과 부회장 후보, 올해는 있을까? 2021-08-11
웨체스터교협 2021 여름 목회자 수련회 2021-08-10
2021 할렐루야뉴욕복음화대회 1달 남았다! 준비상황은? 2021-08-10
GBC 개국 30주년 맞아 “K-가스펠 밴드 경연대회” 2021-08-09
뉴저지 리빙스톤교회 "자유, 평화, 화해"라는 주제로 광복절 예배 2021-08-09
46회기 뉴욕교협 임원들의 만남으로 돌아보는 팬데믹 46회기 2021-08-06
‘기아대책’과 함께 ‘국제사랑재단’에도 관심을 가져주세요 2021-08-06
이보교, 이민개혁법안 통과를 위한 서명운동에 동참 호소 댓글(1) 2021-08-06
뉴욕목사회 증경회장단 49년 만에 창립된다 2021-08-04
한국과 미주를 연결하여 외치는 <한국교회정론> 2021-08-04
2021 호산나대회 강사는 성령운동 리더 한별 목사 2021-08-04
한국교회 음악의 거목 박재훈 목사 캐나다서 별세 2021-08-04
소크라테스보다 더 현명한 바울 사도 닮아가기 2021-08-03
하나님의성회 뉴욕신학대학(원) 임유니스 선교사 파송예배 2021-08-03
이기응 목사 “교회 신뢰도 37%를 더 높이는 할렐루야대회” 강조 2021-08-01
이준성 목사 소명 기자회견 “부덕의 소치로 여기고 기도한다” 2021-07-31
“박효성 목사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사고 1년후 2021-07-31
퀸즈장로교회, 포기할 수 없는 단기선교 그래서 “킹덤 미션” 2021-07-3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