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정국 목사 장례, 해외한인장로회 총회장으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고 김정국 목사 장례, 해외한인장로회 총회장으로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9-15 13:00

본문

▲[동영상] 고 김정국 목사 장례예배 현장 실황

 

지난 12일에 83세를 일기로 별세한 고 김정국 목사 장례예배가 해외한인장로회 총회장으로 9월 14일 (화) 오후 7시30분 넘치는교회(주영광 목사)에서 열렸다. 고 김정국 목사는 넘치는교회의 전신인 뉴욕한민교회에 1982년 부임했으며, 장례예배가 드려진 신축 교회건물의 건축을 시작했다.

 

14일(화) 저녁 입관예배후, 발인예배는 15일(수) 오전 9시 중앙장의사에서, 하관예배는 오전 11시30분 무궁화동산에서 드려졌다.

 

입관예배는 집례 주영광 목사(뉴욕노회 노회장), 기도 이상호 목사(부노회장), 설교 김창길 목사(전 총회장), 조가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 고인약력 소개 노회장, 조사 장남 김호경 집사와 손녀 김고은 자매, 인사 사위 조경윤 목사와 잔 리우 뉴욕주 상원의원, 축도 장석진 목사(뉴욕교협 전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고 김정국 목사와 서로 안지가 56년이나 된 1살 차이 친구 김창길 목사가 요한복음 4:7-8을 본문으로 “주님이 예비하신 거처로 가노라”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김창길 목사는 메시지에서 오직 예수를 강조하며 “사모님, 죄송하지만 사람은 의지할 것이 못된다. 더 살면 좋은데 떠난다. 더 건강하면 좋은데 병이 든다. 예수님 밖에 없다. 이 믿음 꼭 간직하라”고 말했다.

 

김창길 목사는 “목사의 길이 무엇인가? 건축하고 교인을 모으는 것도 중요하지만 왜 해야 하는가? 김정국 목사님은 예수를 위해 교회를 위해 가정도 자신도 희생했다. 예수님을 꼭 붙잡기를 바란다. 사람은 믿을 것이 못된다. 목사도 교인들도 마찬가지이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교회들이 있는데 예수가 없는 교회들이 있다. 말로는 설교를 잘하고 기도를 잘하는데 예수가 삶으로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예배후 뷰잉하며 정말 예수를 위해 사는지 물으라. 예수를 잊지 마라”고 강조했다.

 

발인예배에서는 김종훈 목사(전 총회장), 하관예배에서는 주영광 목사가 집례 및 설교를 했다.

 

d06327cb44642b7a34f36525413bdfed_1631725201_54.jpgd06327cb44642b7a34f36525413bdfed_1631725201_83.jpg
 

d06327cb44642b7a34f36525413bdfed_1631725201_95.jpg
 

d06327cb44642b7a34f36525413bdfed_1631725202_09.jpg
 

고 김정국 목사는 박정자 사모와 사이에 2남1녀를 두었다. 장남 김호경 집사와 손녀 김고은 자매 부녀가 조사를 했다.

 

장남 김호경 집사는 “우리 집은 가훈이 따로 없다. 성경 말씀이 가훈이다. 아버지가 제일 좋아하는 구절은 사도행전 20:35 ‘범사에 여러분에게 모본을 보여준 바와 같이 수고하여 약한 사람들을 돕고 또 주 예수께서 친히 말씀하신 바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 하심을 기억하여야 할지니라’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리고 “아버지는 남에게 자신을 나누어주는 것을 즐거워했으며, 많은 성도들을 위해 새벽마다 기도를 했다. 그리고 이제 낡은 성경책과 성경을 읽을 수 있는 안경만 남겼다”라며 사도 바울같이 선한 싸움을 마친 아버지를 기억했다.

 

이어 사위 조경윤 목사가 장인과의 기억을 나누며, 고 김정국 목사의 은퇴후 사역인 GTO 선교교육재단을 이어받았다고 인사했다.

 

고 김정국 목사는 계명대학교 철학과를 진학했다. 이어 장로회신학대학원과 연세대연합신대원에서 공부했으며 1969년 목사가 되었다. 한국에서 목회를 하다 장신 선배인 박희소 목사의 초청으로 1982년 뉴욕한민교회에 부임했다. 교단적으로는 해외한인장로회 총회장, 교계적으로는 뉴욕교협 회장을 역임했다. 은퇴후에도 뉴욕원로성직자회 회장과 뉴저지은퇴목사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GTO 선교교육재단 대표로 활동했다. 또 뉴욕일원 여러 신학교에서 강의도 하고 학장도 지냈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p7R12QnVAKgTjaZx7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72건 1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김정호 목사 “하나님 은혜로 목회 40년이 되었습니다” 2021-06-06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첫 대면 6월 기도회 2021-06-05
아시안 인종혐오 대응 NJ세미나 “연방대법원에도 편견이...” 2021-06-05
36주년 뉴저지 동산교회, 감사부흥회 및 임직예배 열린다 2021-06-04
나약칼리지와 ATS 13대 총장으로 라잔 S. 매튜 지명 2021-06-04
정치력도 신앙도 높은 한인 2세 정치인들 출사표, 교협 자리마련 2021-06-04
세계예수교장로회(WKPC) 제45차 총회, 신임총회장 나정기 목사 2021-06-04
팬데믹 영향, 종교 예배 참석률이 30%로 사상 최저치 2021-06-04
“오직 성경” 리폼드총회신학대 제15회 졸업 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1-06-02
"첫 사랑, 첫 임직" 뉴욕영안교회 설립 5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1-06-01
뉴욕과 뉴저지 역사적인 연합 실버훈련 마쳐, 선교 헌신자도 나와 2021-06-01
IRUS 제42회 졸업식 및 학위 수여식, 45명에게 학위 수여 2021-06-01
한 지붕아래 4개 회중 퀸즈장로교회, 러시아어 회중 설립 5주년 기념예배 2021-05-31
황상하 목사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하지 않음이란?" 2021-05-30
“주는 것이 복이다”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5월 모임 2021-05-27
미국에서 개척되는 교회보다 문을 닫는 교회가 더 많다 2021-05-27
뉴저지장로연합회 “예배를 회복시켜 주시옵소서!” 영적대각성기도회 2021-05-26
진정한 미국인이 되려면 기독교인이 되어야 하나? 2021-05-26
“건강한 가정을 위한 한인 교회들의 역할” 목회자 컨퍼런스 2021-05-25
김종훈 목사 “개척 30여년이 되어 시작한 3가지 목회방향” 2021-05-24
뉴욕교협 이사회, 한인 2세대와 코로나 극복을 위한 희망 콘서트 2021-05-24
뉴욕 완화후 첫 주일, 마스크 착용 의무화하지 않은 교회도 2021-05-24
뉴욕교협 임원과 특별혁신위 상견례 “공감있는 시대적 역할 고민” 2021-05-22
50주년을 맞은 NCKPC가 희년을 축하하는 방법 2021-05-2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드디어 “은퇴연금 프로그램” 통과시켜 2021-05-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