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미국교회 예배의 9가지 변화 - 다중 사이트 활성화 등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20년 동안 미국교회 예배의 9가지 변화 - 다중 사이트 활성화 등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08-28 05:27

본문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듀크대학교 NCS의 1998년, 2006년, 2012년, 2018년 등 4번의 조사 결과를 통해 20년 동안 미국교회의 예배가 변했다고 보도했다. 

 

20년 전인 1998년은 넷플릭스가 시작된지 1년밖에 되지 않았고 인터넷이 아니라 DVD를 우편으로만 제공하던 시기였다. 지난 20년 동안 미국교회 예배의 9가지 변화는 다음과 같다.

 

2f90e835eae78666b328580518b8efd4_1630142816_92.jpg2f90e835eae78666b328580518b8efd4_1630142817_15.jpg
 

첫째, 다중 사이트 활성화이다. 미국교회는 한 곳에서 예배를 드리다가 점차 여러 장소에서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다. 조사 첫해인 2012년에 교회의 3.4%가 한 곳 이상에서 매주 예배를 드렸고, 교인의 10.3%가 그런 교회에 참여했다. 하지만 2018년에는 10.6% 교회가 여러 장소에서 예배를 드렸고 미국 교인의 17%가 예배에 참가했다.

 

둘째, 주중 예배의 감소이다. 1주에 두 번 이상 예배를 드린다고 응답한 교회의 비율은 1998년 72.8%에서 2018년 60.5%로 감소했다. 반면 매주 한 번만 예배드린다고 응답한 교회의 비율은 26.6%에서 38.3%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2018 라이프웨이 리서치 연구에 따르면 개신교 목회자 10명 중 9명이 수요일 밤에 교회에 활동이 있다고 답하여, 주중 예배가 감소한 것은 비개신교 교회 때문일 수도 있다.

 

셋째, 예배들 간의 주요 차이점이 감소했다. 전통예배와 현대예배같이 주일예배를 한 번이 아니라 여러 번 드리는 교회들이 있다. 2006년에는 이런 교회들의 거의 절반(47.9%)이 예배들 사이에 음악 스타일과 같은 "중요한 차이"가 있었다. 하지만 현재는 줄어들어 36.2%가 그렇다고 답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2018년 연구는 개신교 목사의 15%만이 예배에서 교인들의 다양한 음악 취향에 따라 음악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넷째, 덜 전통적인 형태의 예배로 변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일반적인 예배에는 오르간을 반주하는 합창단이 있었다. 하지만 오늘날은 드럼과 기타가 있는 찬양 밴드가 있는 예배일 것이다. 1998년에는 미국교회의 53.9%가 예배에서 합창을 했고, 53%가 오르간을 사용했다. 하지만 현재 41.9%만 정기적으로 합창단이 서고, 46.8%만이 오르간 음악을 사용한다. 한편, 드럼 사용은 90년대 후반 19.9%에서 오늘날 40.8%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개신교회에서 경배와 찬양팀(52%)이 합창단(33%)보다 더 많다.

 

다섯째, 다중 언어 예배가 늘었다. 히스패닉어 또는 이중언어 예배가 성장했다. 2006년에는 6.3%의 교회가 그러한 예배를 드렸지만, 2018년에는 10%의 미국교회가 히스패닉어 또는 이중언어 예배를 드렸다.

 

여섯째, 강단의 인종 다양성이 확대됐다. 미국교회는 1990년대 후반에 비해 현재 백인 담임목사가 이끄는 교회는 더 적다. 1998년에는 4개 교회 중 3개 이상(76.9%)의 교회에 백인 목사가 있었지만 지금은 64.6%로 감소했다. 반면 히스패닉 목회자의 비율은 1.8%에서 5.2%로 증가했다.

 

일곱째, 강단에 서는 사람의 나이가 더 많아졌다. 예배를 인도하는 사람들은 20년 전보다 훨씬 더 나이가 많아졌다. 담임목사의 평균 연령은 1998년 49세에서 오늘날 57세로 높아졌다. 이것은 목회자의 고령화와 많은 교단과 교회가 젊은 지도자를 강단으로 끌어들이는 것이 점점 더 힘들어진다는 다른 연구 결과와 같다.

 

여덟째, 더 표현적인 예배가 되었다. 오늘날 예배가 20년 전보다 더 활기차게 보인다. 예배에서 누군가가 손을 들어 찬양하는 것을 1998년 44.6%에서 지금은 대부분(62.7%) 볼 수 있다. 또한 예배에서 뛰거나 소리 지르거나 춤을 추며 예배를 드리는 비율이 27.9%이지만, 1998년에는 19.2%의 회중만이 그랬다.

 

아홉째, 더 많은 기술을 사용한다. 주보에서 프로젝터로 변화했다. 예배순서 제공을 위해 종이 주보 사용은 1998년 72%에서 현재 66%로 감소한 반면, 프로젝터를 이용하여 예배순서 그리고 광고나 찬양 가사를 위해 사용하는 것은 11.9%에서 46%로 증가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691건 1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35회 장학기금을 위한 찬양축제 2021-11-18
KWMC 전국 연차총회, 9차 한인세계선교사대회는 내년 7월에 와싱톤중앙… 2021-11-18
청소년센터(AYC) 제27회 정기총회, 대표 최호섭 목사/이사장 정인국 … 2021-11-17
뉴욕모자이크교회, 창립 7주년 감사예배 및 임직식 2021-11-17
UMC 뉴욕연회 한인코커스 첫 실내모임 “살아있음을 감사하며” 2021-11-17
뉴저지교협 제35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회복과 연합” 2021-11-17
뉴욕과 뉴저지 교계 축구단이 서로 경기를 한다면 그 결과는? 2021-11-16
2021 뉴욕밀알의밤을 감동으로 만든 2가지 스토리 댓글(1) 2021-11-16
[동영상] 뉴욕장로연합회 다민족선교대회 참가팀 찬양 2021-11-16
한기홍 목사 “왜 미국이 청교도 신앙을 회복해야 하는가?” 2021-11-15
뉴욕장로연합회 다민족선교대회 개최는 “선교회복 위한 신의 한수” 2021-11-15
총신대 김인환 전 총장 별세 “마지막 순간 온 힘을 다해 찬양” 2021-11-15
필라교협 제42회기 정기총회, 회장 이병은 목사/부회장 채왕규 목사 2021-11-15
퀸즈한인교회, 최초로 “KCQ 여교역자의 날” 행사를 가진 이유 2021-11-14
49회기 뉴욕목사회 특별기자회견, 회장과 선관위원장 입장 밝혀 댓글(4) 2021-11-13
뉴욕센트럴교회, 무너진 아이티 교회 복구를 위한 선교 바자회 2021-11-13
교협 증경회장 최웅렬 목사, 86세를 일기로 소천 받아 댓글(2) 2021-11-13
최귀석 목사, 뉴욕과 뉴저지에서 심리치유목회상담 전도세미나 개최 2021-11-13
오른손구제센터, 추수감사절 사역에 마음을 같이 해 주세요 댓글(1) 2021-11-13
뉴욕교협 미스바회개운동 준비기도회 “회개와 간증 가득” 2021-11-12
원로 한재홍 목사의 교계를 위한 통곡의 기도 댓글(2) 2021-11-11
뉴욕선교교회, 설립 31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1-11-11
교회 갈등,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2021-11-11
더나눔하우스 한국지부 설립 개원 감사예배 2021-11-11
제12회 아가페열방찬양제 “With Corona” 말고 “With Jes… 2021-11-1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