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미국교회 예배의 9가지 변화 - 다중 사이트 활성화 등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20년 동안 미국교회 예배의 9가지 변화 - 다중 사이트 활성화 등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08-28 05:27

본문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듀크대학교 NCS의 1998년, 2006년, 2012년, 2018년 등 4번의 조사 결과를 통해 20년 동안 미국교회의 예배가 변했다고 보도했다. 

 

20년 전인 1998년은 넷플릭스가 시작된지 1년밖에 되지 않았고 인터넷이 아니라 DVD를 우편으로만 제공하던 시기였다. 지난 20년 동안 미국교회 예배의 9가지 변화는 다음과 같다.

 

2f90e835eae78666b328580518b8efd4_1630142816_92.jpg2f90e835eae78666b328580518b8efd4_1630142817_15.jpg
 

첫째, 다중 사이트 활성화이다. 미국교회는 한 곳에서 예배를 드리다가 점차 여러 장소에서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다. 조사 첫해인 2012년에 교회의 3.4%가 한 곳 이상에서 매주 예배를 드렸고, 교인의 10.3%가 그런 교회에 참여했다. 하지만 2018년에는 10.6% 교회가 여러 장소에서 예배를 드렸고 미국 교인의 17%가 예배에 참가했다.

 

둘째, 주중 예배의 감소이다. 1주에 두 번 이상 예배를 드린다고 응답한 교회의 비율은 1998년 72.8%에서 2018년 60.5%로 감소했다. 반면 매주 한 번만 예배드린다고 응답한 교회의 비율은 26.6%에서 38.3%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2018 라이프웨이 리서치 연구에 따르면 개신교 목회자 10명 중 9명이 수요일 밤에 교회에 활동이 있다고 답하여, 주중 예배가 감소한 것은 비개신교 교회 때문일 수도 있다.

 

셋째, 예배들 간의 주요 차이점이 감소했다. 전통예배와 현대예배같이 주일예배를 한 번이 아니라 여러 번 드리는 교회들이 있다. 2006년에는 이런 교회들의 거의 절반(47.9%)이 예배들 사이에 음악 스타일과 같은 "중요한 차이"가 있었다. 하지만 현재는 줄어들어 36.2%가 그렇다고 답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2018년 연구는 개신교 목사의 15%만이 예배에서 교인들의 다양한 음악 취향에 따라 음악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넷째, 덜 전통적인 형태의 예배로 변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일반적인 예배에는 오르간을 반주하는 합창단이 있었다. 하지만 오늘날은 드럼과 기타가 있는 찬양 밴드가 있는 예배일 것이다. 1998년에는 미국교회의 53.9%가 예배에서 합창을 했고, 53%가 오르간을 사용했다. 하지만 현재 41.9%만 정기적으로 합창단이 서고, 46.8%만이 오르간 음악을 사용한다. 한편, 드럼 사용은 90년대 후반 19.9%에서 오늘날 40.8%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개신교회에서 경배와 찬양팀(52%)이 합창단(33%)보다 더 많다.

 

다섯째, 다중 언어 예배가 늘었다. 히스패닉어 또는 이중언어 예배가 성장했다. 2006년에는 6.3%의 교회가 그러한 예배를 드렸지만, 2018년에는 10%의 미국교회가 히스패닉어 또는 이중언어 예배를 드렸다.

 

여섯째, 강단의 인종 다양성이 확대됐다. 미국교회는 1990년대 후반에 비해 현재 백인 담임목사가 이끄는 교회는 더 적다. 1998년에는 4개 교회 중 3개 이상(76.9%)의 교회에 백인 목사가 있었지만 지금은 64.6%로 감소했다. 반면 히스패닉 목회자의 비율은 1.8%에서 5.2%로 증가했다.

 

일곱째, 강단에 서는 사람의 나이가 더 많아졌다. 예배를 인도하는 사람들은 20년 전보다 훨씬 더 나이가 많아졌다. 담임목사의 평균 연령은 1998년 49세에서 오늘날 57세로 높아졌다. 이것은 목회자의 고령화와 많은 교단과 교회가 젊은 지도자를 강단으로 끌어들이는 것이 점점 더 힘들어진다는 다른 연구 결과와 같다.

 

여덟째, 더 표현적인 예배가 되었다. 오늘날 예배가 20년 전보다 더 활기차게 보인다. 예배에서 누군가가 손을 들어 찬양하는 것을 1998년 44.6%에서 지금은 대부분(62.7%) 볼 수 있다. 또한 예배에서 뛰거나 소리 지르거나 춤을 추며 예배를 드리는 비율이 27.9%이지만, 1998년에는 19.2%의 회중만이 그랬다.

 

아홉째, 더 많은 기술을 사용한다. 주보에서 프로젝터로 변화했다. 예배순서 제공을 위해 종이 주보 사용은 1998년 72%에서 현재 66%로 감소한 반면, 프로젝터를 이용하여 예배순서 그리고 광고나 찬양 가사를 위해 사용하는 것은 11.9%에서 46%로 증가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697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2년 글로벌 리폼드신학교(GRS) 학위수여식 새글 2022-05-26
개신교수도원수도회 창립 11주년 기념예배 새글 2022-05-26
뉴욕선교대회 개막 앞두고 이종식 목사가 “선교의 축복” 나누어 새글 2022-05-25
제13회 CCV 말씀축제 "아트와 함께하는 말씀과 찬양" 새글 2022-05-25
이보교, 버펄로 인종혐오 살해사건에 대한 성명서 발표 “음모론 철저히 반… 새글 2022-05-25
뉴욕성령대망회에서 영성회복찬양제까지 “기쁨의 근원은 감사찬양” 새글 2022-05-25
미동부 5개주 한인목사회 체육대회에 160여명 참가 새글 2022-05-24
뉴욕선교대회를 위한 4차 준비기도회 “선교대회 카운트다운” 2022-05-21
이병준 목사, 조지아센추럴대학교 명예박사학위 받아 2022-05-20
김정길 목사와 정금선 목사, 계속되는 플러싱 공원전도예배 2022-05-20
뉴욕선교대회 후원을 위한 골프대회 열려 2022-05-19
뉴저지목사회, 홀사모들을 위한 섬김잔치를 전통으로 2022-05-17
미주성결교회, 4인 총회장들이 우정현 목사안수 “목회는 암벽타기” 2022-05-17
아론과 훌 프로젝트, 장로대학 40개 강의에 목회자들 신청 받아 댓글(1) 2022-05-17
해외한인장로회 목회자 윤리강령 초안 9개 조항 내용은 2022-05-17
해외한인장로회 70세 정년해제 청원이 왜 이렇게 가슴 시린가? 2022-05-16
뉴욕총신대 제28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 “충성된 종이 되라” 2022-05-16
해외한인장로회 제46회 총회 “교회를 교회 되게 하는 교회” 2022-05-15
러브 뉴저지 일터사역 “정오 찬양과 기도 예배” 2022-05-15
뉴욕장로교회와 뉴욕주는교회, 뉴욕선교사의집에 각 1만 불 전달 2022-05-13
2021년 남침례교, 헌금과 침례의 지표에서 회복 2022-05-13
[종합]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제46회 총회, 총회장 홍귀표 목사와 부총회… 2022-05-13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세계선교회(WMC) 선교의 밤 2022-05-12
뉴욕선교대회를 위한 3차 기도회 “넉넉한 대회후원 기대” 2022-05-11
“50개주 최초의 한인교회는?” 20주년 KCMUSA <미주한인교회사> … 2022-05-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