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호 목사 “하나님 은혜로 목회 40년이 되었습니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김정호 목사 “하나님 은혜로 목회 40년이 되었습니다”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1-06-06 07:51

본문

지금으로부터 꼭 40년 전 시카고 북일리노이 연회에서 제씨 드윗 감독님이 제 머리에 손을 얹고 “Take thou authority!”(너에게 주어진 권위를 받아라!) 목사안수를 했습니다. 그리고 몇 년 지나 연회 첫날 설교를 제가 해야했는데 강단에 올라 서기전 너무 떨고 있으니까 감독님이 제 손을 잡고 “하나님, 당신의 이 어린 종이 자기에게 주어진 권위에 힘입어 당당하게 말씀 증거하게 하소서” 기도해 주셨습니다. 

 

c4c9ae04b0caf74b983fd2c918939152_1622980260_26.jpg
 

그해 북일리노이 연회는 어떤 일로 큰 진통을 겪고 있었고 그 진통의 현실 가운데 제 역할이 있었기에 설교를 해야 했었습니다. 제 역할이란 지방 성직위원회 위원장으로 한 목사 후보생 인터뷰 후에 기권 표를 던진 것입니다. 반반 표가 갈라진 상황에서 저의 기권으로 과반수를 얻지 못해 통과되지 못했습니다. 결국 불행한 일이 벌어졌고 한쪽 진영에서는 “그것 봐라. 역시 문제가 있다”라는 잔인한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었고, 다른 쪽에서는 슬픔과 분노에 가득차야 했습니다. 제 설교의 핵심은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소망과 사랑의 메세지를 주는 공동체여야 하는데, 한 젊은이에게는 절망을 안겨주고 우리 스스로는 증오의 공동체가 되었다. 왜 우리는 이런 모습이어야 하는 것인가?”였습니다. 설교를 당당하게 한 것이 아니라 울면서 했습니다. 설교하는 저도 울고 연회원들도 울고 예배 후에도 같이 울었습니다.

 

목사 된지 40년인 것을 알고 누군가 제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묻기에 “겸손하자. 감사하자. 조심하자” 나에게 다짐한다고 했습니다. 어떤 이들은 목사안수 받은 횟수를 ‘성역’이라고 부르는데, 저는 그런 표현 못합니다. 목사 노릇 제대로 못한 민망함이 주님 앞에 크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무척 감사합니다. 못나고 못된 나를 쓰임 받게 하시는 주님의 은혜 때문입니다. 어려서부터 항상 늦게 깨달았습니다. 목사로서 내 본분과 사명도 늦게 조금씩 헤아리면서 오늘에 왔습니다.

 

지금도 제씨 드윗 감독님이 “너에게 주어진 권위를 받아라!”하신 선포를 생각합니다. 저는 그 ‘권위’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오랜동안 권위의 뜻을 몰라 헤매었고 한 때는 내가 대단한 권위자가 된 양 교만했고 대부분의 시간은 그 권위에 대한 부담에 힘겨워하면서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파란만장한 씨네마스코프 총천연색 목회를 했습니다. 심심하거나 지루했던 날이 없었습니다. 

 

2-30대 목회는 젊은이들 중심으로 목회하면서 힘들기는 했지만 많이 행복했습니다. 30대 후반에는 감독이 저를 300여명 모이는 의사들이 많이 모이는 교회에 보냈는데, 전 교인이 교회 문밖에 나와서 피켓을 들고 파송을 거부했습니다. 결국 애틀란타로 가게 되었는데, “하나님 나를 불쌍히 여겨 교회 부흥시켜주세요. 300명 되는 교회되게 하셔서 목회 못한다고 나를 조롱하던 인간들 코를 납작하게 만들게 해주세요”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어느 날 보니 300명을 훌쩍 넘어가더니 대형교회라는 소리 듣는 교회가 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작고 큰 하나님이 이루시는 기적을 보았고 건강하고 행복한 교회 세우는 행복을 누렸습니다. 그러다가 지난 6년, 뉴욕 후러싱에서 이렇게 목회를 합니다.

 

밀물이 있으면 썰물이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바닥에 내려갈 때가 있으면 다시 올라갈 때가 있더군요. 그래서 좀 잘된다고 너무 좋아하지도 않고 어렵다고 너무 실망하지도 않습니다. 누가 칭찬을 하면 내가 칭찬도 받는구나 잠시 즐기고 비난을 하면 그럴 수도 있겠다 여깁니다. 좋은 일속에 독이 있고 어렵고 힘든 일 속에 약이 있기도 하더군요. 그런데 그런 것 다 사람의 일입니다. 누가 뭐라해도 목회의 축복은 교회에서 일어나는 하나님 사랑과 예수 십자가 은혜의 역사입니다.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어김없이 넘치도록 부어주시는 하나님 은혜와 교인들에게 받는 사랑에 감사할 뿐입니다.

 

요즘은 징검다리 디딤돌 역할을 많이 생각합니다. 내가 세우는 계획은 줄이고 하나님이 열어주시는 역사를 보는 훈련을 합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시는 시공의 한계만큼 쓰임 받을 뿐이니 욕심부리지 않습니다. 앞으로 남은 목회, 내게 주어진 권위를 제대로 발휘하는 목회하고 싶습니다. 권위는 힘없은 자에게 힘을 주기 위한 힘입니다. (Authority is having a power to empower powerless.) 예수님의 권위는 사랑과 생명 구원의 힘입니다. 앞으로 제게 남은 목회의 권위가 예수님의 그것에 가까이 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김정호 목사(후러싱제일교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469건 1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교협 법규위원회 1차 모임 “혁신위와 대립 아닌 협조” 댓글(1) 2021-07-30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3회기 시무감사예배 및 이취임식 2021-07-30
2021 할렐루야뉴욕복음화대회 1차 준비기도회 2021-07-29
미동부기아대책 7월 모임 “기적을 이루는 성경의 원리” 2021-07-29
문석호 회장의 증경회장 초청 모임 “배려만 있는 감동의 자리” 2021-07-28
49회기 뉴욕목사회 임실행위원회, 직전 회장 제명 논란 2021-07-27
오늘의목양교회, 장봉익 목사 초청 일일부흥회-내일같이 나선 이웃교회들 2021-07-27
한국총회 동중부지방회 39차 정기총회 “믿음을 지키자” 2021-07-27
11주년 뉴저지 그레이스장로교회, 나눔하우스 초청 이웃사랑과 섬김 실천 2021-07-27
뉴욕선교로교회 선교세미나, 이용걸 목사 하나님의 선교 강조 2021-07-26
나눔하우스 이사회 “60만 불을 목표로 2차 모금 시작” 2021-07-24
예수님을 사랑한다며 이렇게 비도덕적이라고? 2021-07-24
뉴욕교협 혁신위 5차 회의 “공청회 앞두고 중간 정리” 2021-07-22
20주년 맞은 뉴욕권사선교합창단, 9.11테러때 창단되어 댓글(1) 2021-07-22
이보교, 여칠기 등 이민개혁법 통과위한 캠페인 벌여 2021-07-22
그레이스미션대학, 교차문화학 철학박사 ATS 인가 획득 2021-07-22
팬데믹 위기를 기회로 삼은 WKPC 뉴욕노회 2021-07-21
퀸즈한인교회 52주년 임직식 "KCQ는 멈추지 않는다" 2021-07-21
동부한미노회 정기노회, ‘임시 목사’가 늘어나는 사연 2021-07-21
월드허그재단, 30만 장 마스크 무료 배포 현장에서는 2021-07-21
뉴욕선교로교회, 개척교회가 선교사를 파송하고 선교의 달 행사 2021-07-20
49회기 뉴욕목사회 야외친목회 “오랜만입니다” 성황 2021-07-19
“무종교 정체 및 후퇴” 2020년 미국 종교 인구 조사 2021-07-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 역임한 유태영 목사 장례예배 댓글(1) 2021-07-17
월드허그재단, 마스크 30만장 무료배포, 지금 신청하세요! 2021-07-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