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으로 줄어든 헌금 질문이 나오자 목회자들이 한 대답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팬데믹으로 줄어든 헌금 질문이 나오자 목회자들이 한 대답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2-26 14:16

본문

뉴욕교협은 2월 25일(목) “코로나 시대의 기독교”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3명의 주강사들이 주제발표를 했으며, 5명의 패널들이 참가하여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강사들에게 질문을 했다. 또 일부 참가자들이 직접 강사들에게 질문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영상] 팬데믹 가운데 줄어든 헌금에 대한 질문과 답변 실황

 

증경회장 안창의 목사는 “교회의 대면 비대면도 중요하지만 경제적인 면에서 교회들이 거의 30~50% 헌금이 줄어들고 있다”라며 “어려운 가운데 어떻게 교회를 현상유지를 시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교회들에게 어떻게 협력하고 회생시킬 수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질문에 답한 목회자들은 전부 교회의 헌금이 팬데믹 전에 비해 줄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정성을 다해 헌금을 다한 성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종훈 목사(뉴욕예일장로교회)는 질문에 대해 답을 하며 “헌금이 줄어 든 것은 사실이지만, 그러나 지출도 줄었다. 그래서 죄송한 이야기이지만 지난해에서 올해로 적은  액수나 나마 적자가 아니라 이월할 수 있었다. 그것은 긴축을 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긴축을 했고, PPP 등 교회가 사회로부터 받을 수 있는 것은 최대한 받도록 노력했다”고 했다.

 

김 목사는 “감사한 것은 성도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어려울 때 오히려 최선을 다해 온라인을 통해, 헌금을 일부러 교회에 가져 오며, 메일로도 헌금을 보내고, 현장예배에 참석하여 헌금바구니를 돌리지 않아도 자발적으로 헌금을 성실하게 해주었다. 어려운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성도님들이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을 계속하여 유지하는 것이다. 마음이 있는 것에 물질이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는 시간이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석호 교협 회장은 포럼을 끝내며 재정문제에 대해 언급하며 “재정이 어렵다고 지출을 줄이려고 교역자 사임하도록 하면 교육 받을 기회는 어디에 있으며, 선교비를 안보내면 주님의 지상명령을 어떻게 하겠는가? 그래도 교인들이 너무 착하다. 교회를 염려하고 선교를 염려하여 액수는 적었지만 헌금하는 숫자는 별 변함없는 것은 눈물날 정도로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71d663365acf05cd21782a062469074d_1614366991_46.jpg
 

이에 앞서 김재열 목사(뉴욕센트럴교회)도 “교인들에게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을 하나님이 주셨다. 내가 아니면 안되겠다, 내가 교회를 돌아보지 않으면 누가 돌아보겠는가 하는 마음을 주셨다. 어떻게 보면 팬데믹 전의 노멀 시대보다 헌금에 참여하는 성도들의 참여도가 더 높다”고 말하기도 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80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한준희 목사 “인종차별과 목사님들의 차별의식” 2021-04-02
페스트 팬데믹의 실패를 코로나에서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는? 2021-03-31
새들백교회는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어떻게 준비하나? 2021-03-31
열린말씀 컨퍼런스 “세상으로부터 칭찬이 교회의 목적 아냐” 2021-03-30
WKPC 세미나 “코비드19 이후 새 시대의 교회론과 목회론” 2021-03-30
복음주의 교회는 지금 표류 중인가? 2021-03-30
황상하 목사 “인종차별 오해, 범죄자의 인권을 제재하는 것도 사랑” 2021-03-27
열린말씀 컨퍼런스 “팬데믹으로 멈춘 후 보이기 시작한 것들은?” 2021-03-22
강원근 목사 “인종차별을 겪으며, 하나님의 뜻을 깨달으며” 2021-03-21
한준희 목사 “다시 세워야 할 삶의 예배” 2021-03-19
패밀리터치 정정숙 원장, 목회자를 위한 가정 사역 세미나 인도 2021-03-15
주효식 목사 “작은 교회에게 팬데믹은 위기가 아니라 기회” 2021-02-27
류응렬 목사 “뉴노멀 시대의 5가지 새로운 방향” 2021-02-23
김정호 목사 “코로나 먹구름 속 ‘실버 라이닝’” 2021-02-22
손태환 목사 “교회의 공공성 회복하라” 이보교와 교회갱신의 가능성 2021-02-05
이태후 목사의 도전 “서류미비자를 품어야 할 3가지 이유” 2021-02-05
ERTS 세미나, 박성일 목사 “기독교 유신론과 세속적 인본주의” 2021-02-02
14개 선진국에 코로나 팬데믹이 신앙과 가족 관계에 가져온 영향 2021-01-28
2021년에 주목해야 할 4가지 교회사역 트렌드 2021-01-26
팀 켈러 "크리스천의 의사결정 원칙: 예배와 자유와 사랑(상)" 2021-01-19
이상훈 미성대 총장 "팬데믹 시대와 교회 변혁" 심포지움 2021-01-14
황영송 목사 "뉴노멀 시대, 기독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차세대 시각에서… 2021-01-08
[교협 다락 휴게실] 정영민 목사 “21세기 교회에 대한 생각” 2021-01-06
한준희 목사 “삶의 예배로 뱃살을 뺄 새해” 2020-12-29
황상하 목사 “대림신앙, 기다림은 찾아감을 포함한다” 2020-12-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