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에 봄이 왔다. 수용인원 50% 즉시 예배 가능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저지에 봄이 왔다. 수용인원 50% 즉시 예배 가능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2-23 11:28

본문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코로나 바이러스 통계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나타나자, 2월 22일(월) 브리핑에서 뉴저지의 교회의 예배인원을 수용인원의 50%까지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이는 즉시 발효된다. 

 

71d663365acf05cd21782a062469074d_1614097711_12.jpg
 

뉴저지는 코로나 팬데믹후 예배당이 처음 문을 다시 열도록 허용되었을 때 예배인원을 10명으로 제한했으며, 지난해 6월에는 예배당 수용인원의 25%(최대 50명)으로 완화했으며 이 제한은 7개월여 지속됐다. 새해 들어 35%(최대 150명)에 이어 다시 50%로 완화했다.

 

머피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많은 주민들에게 함께 모여 예배하는 것이 웰빙과 정신 건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말하며 필요하면 50% 이하를 유지할 수 있다고 권유했다.

 

수용인원의 50%가 가능하지만 마스크는 성찬식과 같은 종교적 목적을 위해 잠시 벗을 수 있으며 여전히 착용해야 하며, 다른 가정의 사람들과는 6피트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뉴욕은 제한구역 중 가장 약한 단계인 엘로우 존이 예배당 수용인원의 50%까지 모일 수 있으나, 지난해 11월에 연방대법원은 이런 제한조차 위법이라고 판단한 바 있다.

 

지역정부의 제한은 많이 풀렸지만, 코로나에 예민한 성도들이 수용인원의 50%에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지는 또 다른 문제이다.

 

라이프웨이의 최근 조사 결과에 의하면 미국교회는 2021년 1월과 팬데믹 이전인 1년 전과 교회 출석인원을 비교하면 30% 교회가 70~100%, 37% 교회가 50~70%, 31% 교회가 50%이하 이라고 발표했으며, 성도들이 자기들의 기준에 따라 교회에 돌아 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80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한준희 목사 “인종차별과 목사님들의 차별의식” 2021-04-02
페스트 팬데믹의 실패를 코로나에서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는? 2021-03-31
새들백교회는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어떻게 준비하나? 2021-03-31
열린말씀 컨퍼런스 “세상으로부터 칭찬이 교회의 목적 아냐” 2021-03-30
WKPC 세미나 “코비드19 이후 새 시대의 교회론과 목회론” 2021-03-30
복음주의 교회는 지금 표류 중인가? 2021-03-30
황상하 목사 “인종차별 오해, 범죄자의 인권을 제재하는 것도 사랑” 2021-03-27
열린말씀 컨퍼런스 “팬데믹으로 멈춘 후 보이기 시작한 것들은?” 2021-03-22
강원근 목사 “인종차별을 겪으며, 하나님의 뜻을 깨달으며” 2021-03-21
한준희 목사 “다시 세워야 할 삶의 예배” 2021-03-19
패밀리터치 정정숙 원장, 목회자를 위한 가정 사역 세미나 인도 2021-03-15
주효식 목사 “작은 교회에게 팬데믹은 위기가 아니라 기회” 2021-02-27
류응렬 목사 “뉴노멀 시대의 5가지 새로운 방향” 2021-02-23
김정호 목사 “코로나 먹구름 속 ‘실버 라이닝’” 2021-02-22
손태환 목사 “교회의 공공성 회복하라” 이보교와 교회갱신의 가능성 2021-02-05
이태후 목사의 도전 “서류미비자를 품어야 할 3가지 이유” 2021-02-05
ERTS 세미나, 박성일 목사 “기독교 유신론과 세속적 인본주의” 2021-02-02
14개 선진국에 코로나 팬데믹이 신앙과 가족 관계에 가져온 영향 2021-01-28
2021년에 주목해야 할 4가지 교회사역 트렌드 2021-01-26
팀 켈러 "크리스천의 의사결정 원칙: 예배와 자유와 사랑(상)" 2021-01-19
이상훈 미성대 총장 "팬데믹 시대와 교회 변혁" 심포지움 2021-01-14
황영송 목사 "뉴노멀 시대, 기독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차세대 시각에서… 2021-01-08
[교협 다락 휴게실] 정영민 목사 “21세기 교회에 대한 생각” 2021-01-06
한준희 목사 “삶의 예배로 뱃살을 뺄 새해” 2020-12-29
황상하 목사 “대림신앙, 기다림은 찾아감을 포함한다” 2020-12-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