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식 목사 “예수님이 나의 구주이심을 고백합시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뉴스

이종식 목사 “예수님이 나의 구주이심을 고백합시다”

페이지 정보

성회ㆍ2020-12-24 20:20

본문

지난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후 팬데믹의 악화로 다시 이발소가 문을 닫을 수 있다는 소문을 듣고 동네 근처에 있는 이발소로 머리를 깎으러 갔었습니다. 머리를 깎고 나오는데 그 옆에 있는 슈퍼마켓 쪽에서 아주 작게 성탄 찬송을 부르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그쪽으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그곳에는 아이들까지 합쳐서 한 15명 되는 미국 교회 성도님들이 서서 우리 귀에 익숙한 찬송을 부르고 있었습니다. 

 

8274dca48ee1dda2d610026f54233534_1608859236_14.jpg
 

저는 그들이 있는 곳으로 아주 가까이 다가갔고 한 백인 여자 어린아이가 달려와서 전도지 한 장을 주어서 받았습니다. 그 종이에는 용서에 대한 한 아름다운 이야기가 쓰여 있었고, 그와 같이 예수님이 이 땅에 오셔서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고 영생을 주시는 분이란 글이 담겨 있었습니다. 저는 그러한 그들의 모습을 보며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새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그렇게 순수한 찬송을 부르며 전도하는 모습을 거의 볼 수 없기 때문이고 백인들이 그렇게 아이들까지 동원해서 전도하는 것은 처음 보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노래는 그렇게 잘 부르는 노래는 아니었습니다. 악보를 가져와서 머리를 숙이고 열심히 보면서 불렀고 소리도 작았습니다. 악기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모습은 여러 사람에게 감동을 주는 듯 했습니다. 그래서 누군가 그들에게 돈을 주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말하기를 돈을 모으기 위해 이런 것을 하는 것이 아니라고 하였습니다. 단지 우리를 구하러 오신 예수님을 찬양하기 위함이라고 하였습니다.

 

저는 그들의 모습에서 그들 조상들의 모습을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우리 조상들이 그들의 조상으로부터 전도를 받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바로 그런 모습으로 200년 전에 우리나라에 와서 복음을 전했을 것입니다. 멋지고 웅장한 모습이 아니었고 큰 소리도 아닌 작은 소리로 복음을 전했을 것입니다. 그 당시는 복음을 전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 조상들은 그러한 그들의 모습을 보며 예수님을 한 사람 한 사람 믿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과 같이 국민의 4분의 1이 예수님을 믿는 나라가 된 것입니다.

 

저는 그러한 생각을 하면서 이런 마음이 들었습니다. 복음을 전하는 데는 큰 능력이 필요 없고 단지 우리가 있는 곳에서 작은 소리라도 찬양하고 주님이 우리의 구주라는 것을 선포할 때에 믿을 자는 다 믿게 될 것이라고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복음에는 사람을 구원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우리에게 용기가 필요하다는 생각하였습니다. 많은 사람 앞에서 예수님은 나의 구주라고 선포하며 찬양하는 모습이 어색하고 창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실 그러한 행동은 창피한 것이 아니고 주님에게는 자랑스러운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런 모습을 보며 사람들은 그가 어떤 직을 갖고 있든지 어떤 권세를 갖고 있든지 상관없이 구원받을 자는 다 주님을 구주로 영접하게 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이번 주간은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것을 축하하며 감사하는 때입니다. 다른 것은 몰라도 우리가 있는 곳에서 작게나마 찬양하고 예수님이 나의 구주라는 것을 선포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 모습을 통해 내 가족이 구원을 받고 나의 친지가 구원을 받는 역사가 일어날 것을 믿습니다.

 

“내가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노니 이 복음은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됨이라 먼저는 유대인에게요 그리고 헬라인에게로다”(로마서 1:16)

 

이종식 목사(베이사이드장로교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145건 1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에 봄이 왔다. 수용인원 50% 즉시 예배 가능 2021-02-23
류응렬 목사 “뉴노멀 시대의 5가지 새로운 방향” 2021-02-23
김정호 목사 “코로나 먹구름 속 ‘실버 라이닝’” 2021-02-22
한준희 목사 “팬데믹이 만든 잘못된 예배 자세” 2021-02-17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4차 목회와 신학 포럼 진행 2021-02-17
뉴저지열방교회가 ‘오두막 도서관’을 오픈한 사연 2021-02-16
미주성결교회 중앙지방회 제44회 정기지방회, 회장 이기응 목사 2021-02-16
뉴욕교협 2차 팬데믹 세미나에 성도들의 참여도 추천하는 이유 2021-02-16
소기범 목사 “팬데믹 시대의 개인과 공동체 영성의 조화” 2021-02-16
UMC 한교총, 사순절 특별새벽 연합성회와 믿음의 글 공모전 2021-02-16
뉴욕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2021년 봄학기 개강예배 2021-02-16
글로벌뉴욕한인여성목 제5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2021-02-13
미국인 42% “교회도 인종관계에서 분리되었다” 생각 2021-02-10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맞아도 될까요? 2021-02-09
‘뉴욕한민교회’가 ‘넘치는교회’로 이름 바꾸고 새로운 믿음의 도약 선언 2021-02-09
박성일 목사 “CS 루이스, 기쁨의 신학” 3월부터 온라인 특강 2021-02-08
뉴욕새생명장로교회, 설립 18주년 감사 및 임직감사예배 2021-02-08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기도회 및 회장 이취임식 2021-02-07
손태환 목사 “교회의 공공성 회복하라” 이보교와 교회갱신의 가능성 2021-02-05
이태후 목사의 도전 “서류미비자를 품어야 할 3가지 이유” 2021-02-05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함께 걸어온 길, 함께 가야할 길” 2021-02-05
동부개혁 개강부흥회, 이용걸 목사 “믿음이란 무엇인가?” 2021-02-04
조문길 목사 “포스트 코로나, 하이브리드 목회의 5가지 방향성” 2021-02-02
ERTS 세미나, 박성일 목사 “기독교 유신론과 세속적 인본주의” 2021-02-02
훼이스선교회, 기도운동 및 선교사역 새해에도 힘차게 진행 2021-02-0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