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으로 2020년 현장예배 포기한 미국교회 늘어가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팬데믹으로 2020년 현장예배 포기한 미국교회 늘어가

페이지 정보

탑2ㆍ2020-07-25 10:55

본문

최근 뉴욕 플러싱에 있는 한 미국교회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2020년에는 교회에서 현장예배를 드리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크리스채너티 투데이(CT)는 애틀랜타 교외에 있는 4만여 명이 출석하는 메가처치인 노스포인트 커뮤니티처치가 2020년 교회에서 예배 등 현장모임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이래 비슷한 발표를 하는 교회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1a87d2f5e07cf4f94c1280f351b3b5cf_1595688929_62.jpg
 

바나 그룹의 설문에 의하면 5%의 교회가 2020년에는 교회에서 현장 예배를 드리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지난 5월까지만 해도 그런 경우가 미미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영향을 받았다.

 

가장 최근 조사에 의하면, 49% 교회가 예배를 위해 교회에서 매주 모이고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6월말 56%에서 떨어진 것이다. 26%가 7~8월에 현장예배를 재개할 계획이 있다고 했으며, 16%는 9~10월에 교회가 다시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또 다른 5%는 11~12월까지는 교회에서 직접 모이기를 기대하지 않았다. 즉, 설문에 참여한 목회자 중 10%는 적어도 11월까지 교회에서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최근 바나 그룹의 다른 조사는 명목상만 크리스찬이 아니라 적어도 1달에 1번 이상 예배에 참가하는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교회 출석에 어떻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조사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35%만이 여전히 팬데믹 이전에 출석하던 교회에만 참석했다. 32%가 현장 또는 온라인으로 교회에 참석하는 것을 중단했으며, 14%는 교회를 바꾸었으며, 18%는 매주 여러 교회 예배를 온라인으로 보았다고 답해 코로나 팬데믹이 미국교회에 쓰나미 같이 큰 파장을 가져온 것을 말해주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594건 10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어린양교회 30주년 “청년의 마음으로 힘찬 출발 다짐” 2020-06-02
시위대 뚫고 교회 깜짝 방문 '트럼프'…美 주교들 "신성 모독" 댓글(1) 2020-06-02
뉴욕시, 화요일~주일 / 오후 8시부터 통행금지령 2020-06-02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오바마 대통령의 지혜 2020-06-01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2020-06-01
프라미스교회 드라이브인 예배 “성령으로 코로나를 물리치자” 2020-06-01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