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저한 영어회중이 현장예배를 개방하는 법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철저한 영어회중이 현장예배를 개방하는 법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0-06-27 08:21

본문

미국에서는 5개(플로리다, 조지아, 아이다호, 테네시, 유타) 주에서 하루에 가장 많은 코로나19사례가 보고되는 등, 현재 33개 주에서 전주보다 새로운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26일(금)에는 미국의 새로운 확진자가 4만 건에 달해 코로나19 발발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뉴욕에 이어 새로운 진원지로 주목 받고 있는 플로리다의 경우에는 하루에 무려 8,938건의 새로운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한때 미국 코로나19 확산에 핫 스팟이었던 뉴욕은 최저치를 연속기록하며 안정되었지만, 뉴욕교회의 재개방을 준비하는 손길은 여전히 긴장되고 바쁘다.

 

 

뉴욕수정교회(황영송 목사)는 한국어 회중 외에 영어와 중국어 회중이 한 지붕아래 같이 있다. 영어 회중이 7월 5일 주일 온라인과 함께 현장 예배 개방을 앞두고 최근 공개한 안내 동영상을 보면 그 준비가 철저하다.

 

항상 마스크 착용과 6피트 거리유지, 건물 출입구과 출구가 다르며 일방통행, 출입구에서 체온 측정, 건물에 들어오자마자 손세정제로 소독, 예배당 입장시 뒤에 있는 헌금바구니에 직접 헌금 넣기 등이다. 예배당에서는 표시된 자리만 앉는데 1인 또는 최대 2인이 앉는 자리가 따로 표시가 되어 있다. 화장실은 최대 2인만 사용가능하며 바깥에서 대기할 때도 거리유지 표시에 따라야 한다.

 

특징적인 것은 주차도 거리유지를 하여 한차 건너 주차하도록 안내했다. 차를 타고 내릴 때 접촉점을 최대한 피해야 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친교실은 아예 문을 닫았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092a71d01e51e30170b0270da1c044bc_1593260445_13.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84건 10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교회와 성도들의 어려움, 이제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할 때 2020-03-25
훼이스선교회 세계 가정기도 운동, 코로나19 도전속에도 진행 2020-03-25
뉴욕교협, 코로나19 극복위한 릴레이 및 9.1(구원) 기도운동 2020-03-24
지금은 기도할 때! 무엇을 위해 기도해야 하는가? 2020-03-24
예배에 대한 온도 다른 “주정부와 미국교회, 그리고 한인교회” 2020-03-23
최호섭 목사 “온라인 예배 초보 목사에서 전문가 되기” 2020-03-23
장동신 회장도 따라하는 온라인 라이브 예배 2020-03-22
뉴욕과 뉴저지 교계, 오후 9시 기도운동 확산 2020-03-22
2000년 기독교, 어떻게 전염병 다뤘나? 2020-03-21
교회는 팬데믹에 어떻게 반응해 왔는가? 2020-03-21
최호섭 목사 “코로나19 도전속 새로운 예배방식 제안” 2020-03-18
뉴욕교협 “부활절 연합모임을 놓았지만 연합정신은 살려” 2020-03-18
퀸즈 카톨릭 성당 두 곳에서 7명 코로나19 양성반응 2020-03-17
김정호 목사 “가짜뉴스 그만, 교회 감염자 40명 거짓” 댓글(1) 2020-03-17
뉴저지 버겐카운티 교회 예배 불가능 “4인 이상 모이지 말라” 댓글(4) 2020-03-17
교회 예배가 닫히던 주일 “주차장에서라도 예배하면 안되나요?“ 2020-03-16
이종식 목사 “행정명령은 따르고, 교회 예배는 지키자” 2020-03-14
뉴욕천성장로교회 리더십 교체, 이승원 목사 후임은? 2020-03-14
프라미스교회 등 뉴욕일원 여러 교회 온라인예배 전환 2020-03-13
루터가 말하는 “전염병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 2020-03-13
양민석 교협회장 “교회는 사태 극복에 대한 소망을 주어야” 2020-03-13
뉴욕 500명 이상 예배 금지, 이하도 수용인원의 반만 모여야 댓글(1) 2020-03-12
뉴저지 목회자들과 버겐카운티 셰리프가 만난 이유 2020-03-12
교협과 목사회 등 교계 단체, 활동 중지 및 연기 선언 이어져 2020-03-12
이길주 교수 “청교도의 삶을 살겠다는 말을 쉽게 하면 안된다” 2020-03-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